3월 22일 온라인 예배
    하루 빨리 모여서 다같이 예배를 드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준비해주신 목사님 사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