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5:15-6:1(보라)
    15.  이스라엘 자손의 기록원들이 가서 바로에게 호소하여 이르되 왕은 어찌하여 당신의 종들에게 이같이 하시나이까
    16.  당신의 종들에게 짚을 주지 아니하고 그들이 우리에게 벽돌을 만들라 하나이다 당신의 종들이 매를 맞사오니 이는 당신의 백성의 죄니이다
    17.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18.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19.  기록하는 일을 맡은 이스라엘 자손들이 너희가 매일 만드는 벽돌을 조금도 감하지 못하리라 함을 듣고 화가 몸에 미친 줄 알고
    20.  그들이 바로를 떠나 나올 때에 모세와 아론이 길에 서 있는 것을 보고
    21.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우리를 바로의 눈과 그의 신하의 눈에 미운 것이 되게 하고 그들의 손에 칼을 주어 우리를 죽이게 하는도다 여호와는 너희를 살피시고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다
    22.  모세가 여호와께 돌아와서 아뢰되 주여 어찌하여 이 백성이 학대를 당하게 하셨나이까 어찌하여 나를 보내셨나이까
    23.  내가 바로에게 들어가서 주의 이름으로 말한 후로부터 그가 이 백성을 더 학대하며 주께서도 주의 백성을 구원하지 아니하시나이다

    6: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이제 내가 바로에게 하는 일을 네가 보리라 강한 손으로 말미암아 바로가 그들을 보내리라 강한 손으로 말미암아 바로가 그들을 그의 땅에서 쫓아내리라.

    하나님의 생각과 우리들의 생각이 다를 수 밖에 없다.
    우리나라 속담(俗談)에 『참새가 어찌 봉황(鳳凰)의 뜻을 알겠는가』 라는 말이 있듯이 소인(小人)이 대인(大人)의 웅대(雄大)한 뜻을 어찌 알겠느냐는 것이다.
    차라리 참새가 봉황의 뜻을 아는 것이 쉬울 것이다.
    사람이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어찌 이해하며 하나님의 계획하심을 어찌 알겠는가?
    우리 생각 같으면 무엇이든지 쉽게 쉽게 되었으면 좋을 거라 생각한다.
    바로에게 가서 말을 하면 바로가 악몽을 꾸게 하시든지 아니면 하지 않을 수 없게 하셔서 백성들을 고통에서 건져내셨을면 좋았을 것이다.
    나중에 나오지만 10가지 재앙도 필요 없이 그냥 단번에 끝을 내셨으면 좋았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하나님은 늘 직행하는 길을 외면하시고 늘 비포장 도로에 꼬불꼬불한 길로 가게 하시는 것으로 보인다.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도 체질도 생각도 너무나 잘 아신다.
    쉬운 길로 가게 하실 때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이 어떤 것인지도 너무나 잘 아신다.
    사람의 생각으로는 그것이 복된 것으로 보이지만 해악이 된다는 것도 아신다.
    반대로 불편해 보이고 더디 보이지만 오히려 나에게 우리에게 유익함을 아시기 때문이다.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어떤 길을 내셔도 그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나를 향하신 선하시고 복되게 하시는 계획을 알기 때문이다.
    아마 사람이 느끼는 차이는 시간차로 보인다.
    그 시간 그러니까 사람이 생각하는 시간과 하나님이 진행하시는 시간에 간격이 있는데 그 순간을 믿음으로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벽돌을 만드는 일에 
    이전에는 재료가 제공 되었지만 이제는 재료까지도 직접 구하고 벽돌도 그 이전과 같은 수량을 만들어야 했다.
    당연히 노동의 강도가 무거워 진것이다.
    백성들의 반응은 모세와 아론을 보며 불평과 원망이 나오게 되고
    바로는 이 백성들이 게을러서 한가한 소리를 한다고 하며 노동의 강도를 가중시킨 것이다.
    모세는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
    모세는 하나님께 기도한다.
    모세가 기도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먼저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했기 때문이다.
    그 은혜를 아는 모세는 하나님을 부르며 하나님의 말씀대로 했는데 더 고통을 당한다며 괴로워 한다.
    하나님께서도 즉각 응답하신다.
    이제 내가 바로에게 하는 일을 네가 보리라.
    강한 손으로 말미암아 바로가 그들을 보내리라.
    강한 손으로 말미암아 바로가 그들을 그의 땅에서 쫓아내리라.
    그렇다. 하나님이 일하셔야 일이 된다.
    사람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에 부르셔서 참여할 기회를 주시고 하나님을 경험하게 하시며 하나님을 알아가게 하신다.
    하나님을 아는 것이 복이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에든버러 공작)의 장례식을 준비하며 그가 생전에 받았던 훈장들

    • 김옥숙2021.04.16 08:35

      어려움과 고통앞에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한 모세는 기도하고 백성들은 원망과 불평을 합니다.하나님은 이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보게 될것이라 바로가 이스라엘 백성을 내보내리라 하고 말씀해주십니다.
      모든 문제의 진정한 해결자 되시는 하나님 앞에 모세와 같이 구체적으로 아뢰며 하나님이 하실일을 기대하고 늘 기도로 승리하길 원합니다.아멘

    • 김성년2021.04.16 08:51

      하나님의 생각을 머리로 이해하려하지말고 순종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며 살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4.16 08:57

      아멘

    • 정동식2021.04.16 09:35

      아멘

    • 안진남2021.04.16 10:22

      바로에게 백성들의 노역을 호소하지만 바로는 게으르다하며 가서 일하라고만 하고 백성들은 모세와 아론을 원망한다. 앞으로 하실 하나님의 일을 미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의 계획하심에 순종하길 기도한다.

    • 박희석2021.04.16 11:29

      백성이 고통을 당하는 어려움속에서 하나님께 나아가 기도하는 모세를 묵상한다
      지도자는 리더자는 항상 자기의 백성을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백성을 세심하게 살폈던 왕들의 통치시대에는
      대부분 태평성대 였다
      하나님의 섭리는 알수 없지만 항상 도우시는 하나님을 절대 신뢰하는 것이
      가장 복된 인생임을 다시금 깨닫는다.

    • 이수연2021.04.16 13:37

      아멘

    • 박경숙2021.04.16 14:20

      하나님의 뜻을 다 헤아릴순 없지만 구불구불한 길을 걷다보면 평탄한길 고속도로가 펼쳐질줄 믿습니다.어려운 중에도 고통중에도 불평이 아닌 감사로 주님의 뜻하시는 때를 기다릴줄아는 자녀되도록 인도하시옵소서아멘

    • 김춘순2021.04.16 15:15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어떤 길을 내셔도 신뢰하는 것이다 선하시고 복되게 하심을 알기 때문이다 아멘~

    • 박옥경2021.04.16 15:44

      "이제 내가 바로에게 하는 일을 네가 보리라" 아멘
      하나님께 기도하는 모세...
      하나님이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몬든 일이 하나님의 뜻 가운 있음을 알기에 하나님을 찾고 기도하는 모세의 모습을 보면서 기다림의 시간은 기도하는 시간임을 깨닫게 된다.

    새글 1 / 3,947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