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4:24-31(준비)
    첨부파일 1개
    24.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25.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26.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27.  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라 하시매 그가 가서 하나님의 산에서 모세를 만나 그에게 입맞추니
    28.  모세가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분부하여 보내신 모든 말씀과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령하신 모든 이적을 아론에게 알리니라
    29.  모세와 아론이 가서 이스라엘 자손의 모든 장로를 모으고
    30.  아론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신 모든 말씀을 전하고 그 백성 앞에서 이적을 행하니
    31.  백성이 믿으며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찾으시고 그들의 고난을 살피셨다 함을 듣고 머리 숙여 경배하였더라.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성경은 압축되고 중요 사건을 어떤 때는 자세하게 어떤 때는 스케치하듯 기록하고 있다.
    오늘 말씀의 내용도 그렇다.
    모세는 그토록 어렵게 결단하고 하나님은 모세를 설득하고 해서 출발한 것이다.
    그런데 갑자기 하나님께서 모세를 죽이려 하셨다니 놀라게 된다.
    아무런 예고도 없었다.
    죽이려 하신 순간 모세는 어떻게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때 모세의 아내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아들의 포피를 베었다.
    이것은 할례다.
    그리고 모세는 죽음을 면하고 회복된다.
    24-26절까지 내용만 가지고 이해하기 쉽지 않다.
    압축되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사람 모세가 아닌 이방인 출신인 십보라가 아들의 할례를 행한 것이다.
    이방인 출신인 십보라는 어떻게 할례를 알았으며 하나님께서 모세를 죽이려 하시는 것을 보고 즉각적으로 할례를 행한 것은 무슨 뜻인가?
    아마도 모세에게 두 아들이 있었는데 큰 아들은 모세가 할례를 시행했을 것이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백성들이 지녀야 할 언약의 표징이라고도 알려주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방인으로 이것을 지켜보던 십보라는 이제 다시는 이런 할례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을지 모른다.
    너무도 아이가 고통 받는 모습을 왔기 때문이다.
    그녀가 즉각적으로 할례를 행하게 된 것도 자신이 반대했던 일이었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이것은 언약적 측면에서도 중요하고 앞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나오게 될 때도 피를 보게 될 예고편과 같이 느껴진다.
    언약을 파기할 경우 특별히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언약 파기는 자멸을 뜻하고 심판을 뜻한다.
    모세는 아브라함의 후손이다.
    아브라함에게 언약하신 그 언약은 여전히 유효했던 것이다.
    그 언약은 오늘 우리에게는 세례로 계승되고 있다.
    세례 받고 그 언약에 합당하지 않게 파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도 하나님은 당장 죽이려하시지 않고 오래 참고 기다려 주신다.
    속히 돌아와야 한다.

    하나님께서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하다고 했던 모세에게 형 아론을 보내시겠다고 한 약속대로 하나님께서 아론을 모세에게 보내신다.
    이 일도 하나님께서 하고 계심을 보게 된다.
    하나님께서 일 하시기 전에 계획하시고 말씀해 주실 때 우리는 순종하면 그 일을 이루시는 분은 분명 하나님이시다.
    하나님께서 말씀해 주심을 듣는 순간과 그 일을 행하시는 중간에 우리가 있다.
    그 일이 이루어지기 전에 우리에게 아니 나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믿음과 순종이다.
    믿음과 순종이 어려운 것은 하나님이 누구신지 잘 모르는 것과 여전히 내가 청지기가 아닌 모든 것을 내것으로 생각해서 내 마음대로 하려하기 때문이다.
    내가 뭔가를 순종한다고 한들 그것이 하나님의 큰 일에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다만 하나님께서는 내게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온전하게 믿고 따르며 생명의 길을 걷게 하시려는 것 뿐이다.

    화단에 핀 엔젤트럼펫 꽃

    • 김성년2021.04.14 08:43

      오래참고 기다리시며 오직산랑과 은혜가 풍성하신 하나님을 믿고 의지할수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1.04.14 09:22

      하나님과의 언약백성으로서의 표징인 할례의 중요성을 말씀해주고 있는 본문말씀인것 같습니다.
      사명을 감당하기전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설정이 중요함을 묵상합니다.
      지금은 세례를 통하여 하나님의 백성으로서의 자격과 의무가 계승됨을 볼때 세례받은자로서의 하나님앞에 나의 모습을 바로 세우고 또한 맡긴 일들 또한 하나님뜻가운데 잘 감당하길 기도합니다.아멘

    • 김성덕2021.04.14 10:08

      아멘

    • 박희석2021.04.14 11:17

      모세가 이적을 행하니 백성들이 믿었다는 말씀을 묵상 한다
      만약 이적을 행하지 않았다면 백성들이 모세의 말을 믿었을까
      하나님의 계획하심으로 출애굽 역사를 이루었으나
      수많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불순종해서 죽었다는 사실은
      살아계시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았기에 벌어진 일 이었다
      현재를 사는 것은 수많은 이적의 결과로 이시간 내가 있음을 고백하며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임을 묵상 한다.

    • 박민자2021.04.14 11:41

      약속은 참 중요함을 다시 한번 느낀다
      그럼에도 나는 수없이 약속을 어기며 살아온게 많은듯 하다
      하나님께 내 일상에서의 자잘한 것들을 별생각 없이 지나쳐 버렸다
      진지하게 점검하며 잘 살아야 겠다
      모세와 아론을 만나게 하셔서 위대한 출애굽 역사를 만들어 가신다
      세상을 살면서 만남의 축복을 받는다는 것은 더없이 귀하다
      그 귀한 만남의 축복이 내게도 우리 모두에게도 주어지길 기도 합니다

    • 이수연2021.04.14 15:06

      아멘

    • 김춘순2021.04.14 17:17

      모세가 하나님의 일을 하는데 아들의 할례가 필요한 단계라면 내가 믿음으로 살고자 한다면 내 자녀들이 모두 세례를 받아야만 한다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은혜 주시길 기도합니다

    • 박경숙2021.04.14 19:44

      지혜로운 아내 ,엄마가 되게 하시고 말씀에 순종하고 맹세한대로 행함으로 실천하는 자녀되게 역사하시옵소서아멘!!

    • 김선애2021.04.14 19:55

      하나님 백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생각한다.
      지도자는 모든과정에서 행해야할것을 행하고 대충할수 없음을 기억한다.
      완전할수 없는 내가 주님앞에 나아옴은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을 의지하기 때문임을
      알고 깊이 감사합니다.

    • 황미진2021.04.15 01:06

      나에 삶가운데도 준비시키시고,훈련시키시는하나님의 뜻을 느낍니다
      때와,장소,정도까지도 계획하시는 주님의 뜻에 순종하고 인내하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아멘~!!

    새글 1 / 3,947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