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2:16-35(없다)
    첨부파일 1개
    16.  ○내가 매매 증서를 네리야의 아들 바룩에게 넘겨 준 뒤에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17.  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주께서 큰 능력과 펴신 팔로 천지를 지으셨사오니 주에게는 할 수 없는 일이 없으시니이다
    18.  주는 은혜를 천만인에게 베푸시며 아버지의 죄악을 그 후손의 품에 갚으시오니 크고 능력 있으신 하나님이시요 이름은 만군의 여호와시니이다
    19.  주는 책략에 크시며 하시는 일에 능하시며 인류의 모든 길을 주목하시며 그의 길과 그의 행위의 열매대로 보응하시나이다
    20.  주께서 애굽 땅에서 표적과 기사를 행하셨고 오늘까지도 이스라엘과 인류 가운데 그와 같이 행하사 주의 이름을 오늘과 같이 되게 하셨나이다
    21.  주께서 표적과 기사와 강한 손과 펴신 팔과 큰 두려움으로 주의 백성 이스라엘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시
    22.  그들에게 주시기로 그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그들에게 주셨으므로
    23.  그들이 들어가서 이를 차지하였거늘 주의 목소리를 순종하지 아니하며 
          주의 율법에서 행하지 아니하며 무릇 주께서 행하라 명령하신 일을 행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주께서 이 모든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셨나이다
    24.  보옵소서 이 성을 빼앗으려고 만든 참호가 이 성에 이르렀고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말미암아 이 성이 이를 치는 갈대아인의 손에 넘긴 바 되었으니 주의 말씀대로 되었음을 주께서 보시나이다
    25.  주 여호와여 주께서 내게 은으로 밭을 사며 증인을 세우라 하셨으나 이 성은 갈대아인의 손에 넘기신 바 되었나이다
    26.  ○그 때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27.  나는 여호와요 모든 육체의 하나님이라 내게 할 수 없는 일이 있겠느냐
    28.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보라 내가 이 성을 갈대아인의 손과 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의 손에 넘길 것인즉 그가 차지할 것이라
    29.  이 성을 치는 갈대아인이 와서 이 성읍에 불을 놓아 성과 집 곧 그 지붕에서 바알에게 분향하며 다른 신들에게 전제를 드려 나를 격노하게 한 집들을 사르리니
    30.  이는 이스라엘 자손과 유다 자손이 예로부터 내 눈 앞에 악을 행하였을 뿐이라 
          이스라엘 자손은 그의 손으로 만든 것을 가지고 나를 격노하게 한 것뿐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1.  이 성이 건설된 날부터 오늘까지 나의 노여움과 분을 일으키므로 내가 내 앞에서 그것을 옮기려 하노니
    32.  이는 이스라엘 자손과 유다 자손이 모든 악을 행하여 내 노여움을 일으켰음이라 
          그들과 그들의 왕들과 그의 고관들과 그의 제사장들과 그의 선지자들과 유다 사람들과 예루살렘 주민들이 다 그러하였느니라
    33.  그들이 등을 내게로 돌리고 얼굴을 내게로 향하지 아니하며 내가 그들을 가르치되 끊임없이 가르쳤는데도 그들이 교훈을 듣지 아니하며 받지 아니하고
    34.  내 이름으로 일컫는 집에 자기들의 가증한 물건들을 세워서 그 집을 더럽게 하며
    35.  힌놈의 아들의 골짜기에 바알의 산당을 건축하였으며 자기들의 아들들과 딸들을 몰렉 앞으로 지나가게 하였느니라 
          그들이 이런 가증한 일을 행하여 유다로 범죄하게 한 것은 내가 명령한 것도 아니요 내 마음에 둔 것도 아니니라.

    참으로 슬프다고 시작한 예레미야의 기도나 
    그 기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의 말씀과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하니 답답하고 안타깝다.
    결론적으로 늘 문제가 되는 것은 죄다.
    정말 모두가 죄 짓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32절처럼...
    죄가 무엇인가?
    하나님의 백성이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지 않는 것이다.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하게 따르며 순종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삶은 억지가 아니고 감사하는 마음과 자원하는 마음이기에 힘든 일이 아니라 기쁜 일이다.
    늘 이야기 하는 것처럼 이런 일에 개입하여 사람들을 유혹하는 존재가 사탄이다.
    그 악한 영은 늘 거짓으로 사람들을 유혹하고 미혹하고 시험한다.
    거짓 기쁨을 입안의 사탕처럼 늘 답콤하게 유혹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따르는 것은 쓴 약처럼 힘들고 어렵고 자유가 없는 것처럼 왜곡한다.

    우리 인간이 얼마나 타락했느냐면 철저하게 육체 중심으로 살아간다는 것이다.
    도무지 자신의 영혼을 살피지 않는 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 된 인간이 하나님을 닮았다고 하는 부분이 바로 영혼의 기능이다.
    우리가 이원론자들처럼 육체는 악하고 영혼(정신, 지성)은 선하다는 식으로 가르치지 않는다.
    우리의 육체 또한 하나님께서 선하게 지으셨기 때문이다.
    다만 타락한 이후로 몸도 영혼도 하나님을 떠나 사는 것이 자유이고 행복처럼 착각할 뿐이다.
    그래서 타락 이전에 하나님과 함께 하던 기억은 없고 눈에 보이는 것만 추구하게 된 것이다.
    그래서 오늘 말씀에도 나오는대로 하나님이 심판하시어 그들이 눈에 보이는 우상을 섬기던 것을 모두 불태우시겠다고 하신 것이다.
    그것들이 이런 위기 가운데 아무런 힘이 되지 못함을 드러내는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께 돌아오게 하시는 강력한 부르심이기도 하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더 철저하게 따라야 한다.
    하나님의 이름 만 앞세운다고 하나님을 믿는 것도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도 아니다.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내 자신이 가장 먼저 이렇게 해야 한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도 이 생명의 길을 걷게 하도록 예레미야 처럼 전하고 기도해야 한다.
    • 김성덕2020.09.16 09:28

      아멘

    • 김성년2020.09.16 09:41

      오늘하루도 나자신을위한 기도가 먼저가아니라 하나님사랑과 이웃사랑을 위한기도가 먼저이기를 소원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0.09.16 09:43

      출애굽때나 바벨론 포로로 갈때의 하나님은 동일하신 하나님이고
      우리의 행위대로 보응하시는 하나님이심을 묵상하며
      형통할때 감사와 곤고할때 더 간구하며 부르짖음 가운데 회복의 역사가 있길 기도합니다.아멘

    • 이수연2020.09.16 10:49

      아멘

    • 안진남2020.09.16 12:11

      하나님께서 베푸신 은혜는 참으로 크다 그 은혜에 대한 백성의 모습은 너무도 부끄럽다. 나의 믿음을위해서 기도 해주는 기도의 동역자가 있음을 안다. 누군가를 위해 기도할 수 있음에 감사하며 늘 기도에 힘쓰길 원한다.

    • 박희석2020.09.16 12:13

      인간의 역사를 주관 하시는 하나님
      징계와 채찍으로 다시 하나님의 백성으로 돌아오라고
      수많은 신호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어리석은 사람들은 자기의 길을 가고 있다
      이시대 사람들도 그렇게 자기의 길을 가고 하나님을 찾지 않는 세상이 되어 버렸다
      나 스스로도 세상에 적당히 타협해서 살고 있다
      세상은 편한것을 준다
      하나님의 백성의 길은 어렵고 힘들다
      그러나 어떤 길을 가야 진정한 삶으로 가는지는 명약관화 이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 아니면 이루어질수 없으니
      오늘도 한량없는 은혜가 함께 하기를 간절히 기도 한다.

    • 박민자2020.09.16 15:09

      매일의 삶이 일희일비가 반복된다
      우리의 삶이 한고비 넘으면 또 한 고비 주의 옷자락이라도 만지고 싶다고 갈망할때 그 자비의 손길이 나를 만지시고 생활속에서 일어난 잡다한 일들속에서 근심 하노라면 치유와 회복의 은혜를 부어 주십니다
      크게 잘한일도 없고 크게 엇나가지도 않은 나를 그래도 사랑하셔서 보실펴 주심에 가슴 시리게 감사함을 올려드립니다
      에레미야시대의 이스라엘 백성의 그 죄악이 이시대의 죄악과 다를 바 없음에 회개와 용서를 빌 뿐입니다

    • 박경숙2020.09.16 17:28

      기도의 힘 ㆍㆍ내가 믿음생활하는걸 탐탁지않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당신을 위해기도하고 있다고 하면 싫어하지 않는다.기도의 능력을 더하여 주시길 원합니다 인도하시옵소서아멘

    • 이병례2020.09.16 22:34

      오늘도 살아계셔서 역사하시고 살피시는 주님의 은혜 감사합니다!
      내주변을 살피고 돌아보며 기도에 힘쓸수 있게 하옵소서!~~~

    새글 1 / 3,75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