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1:31-40(약속)
    31.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에 새 언약을 맺으리라
    32.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조상들의 손을 잡고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날에 맺은 것과 같지 아니할 것은 
          내가 그들의 남편이 되었어도 그들이 내 언약을 깨뜨렸음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3.  그러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러하니 
          곧 내가 나의 법을 그들의 속에 두며 그들의 마음에 기록하여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4.  그들이 다시는 각기 이웃과 형제를 가리켜 이르기를 너는 여호와를 알라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알기 때문이라 내가 그들의 악행을 사하고 다시는 그 죄를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5.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셨느니라 
          그는 해를 낮의 빛으로 주셨고 달과 별들을 밤의 빛으로 정하였고 바다를 뒤흔들어 그 파도로 소리치게 하나니 그의 이름은 만군의 여호와니라
    36.  이 법도가 내 앞에서 폐할진대 이스라엘 자손도 내 앞에서 끊어져 영원히 나라가 되지 못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7.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위에 있는 하늘을 측량할 수 있으며 밑에 있는 땅의 기초를 탐지할 수 있다면 
          내가 이스라엘 자손이 행한 모든 일로 말미암아 그들을 다 버리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8.  보라, 날이 이르리니 이 성은 하나넬 망대로부터 모퉁이에 이르기까지 여호와를 위하여 건축될 것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9.  측량줄이 곧게 가렙 언덕 밑에 이르고 고아로 돌아
    40.  시체와 재의 모든 골짜기와 기드론 시내에 이르는 모든 고지
          곧 동쪽 마문의 모퉁이에 이르기까지 여호와의 거룩한 곳이니라 영원히 다시는 뽑거나 전복하지 못할 것이니라.

    우리가 어릭적 친구들과 놀이를 하면서
    작은 약속을 하는데도그 약속을 깨뜨리지 않게 하려고 머리카락을 하늘로 날려 보냈다.
    그리고 그 머리카락을 찾아오면 무효가 약속을 무를 수도 있지만 그렇지 못하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했었다.

    오늘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백성들과 약속을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 하신다.
    하늘을 측량할 수 있으며 밑에 있는 땅의 기초를 탐지할 수 있다면 
    내가 이스라엘 자손이 행한 모든 일로 말미암아 그들을 다 버리리라.
    이 말씀은 너희는 내 백성이 되고 나는 너희 하나님이 될 것이라는 약속이었다.
    하나님의 백성이 되는 것은 하나님의 법이 돌에 새겨지지 않고 마음에 새기게 되어 깨어지지 않을 것이고 지워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 하신다.
    내가 그들의 악행을 사하고 다시는 그 죄를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는 34절을 보면서 예수님의 대속을 생각나게 한다.

    사실 우리 인간은 여전하다.
    구약시대도 그 이후에도 그리고 지금에도 그렇다.
    어찌 하나님 앞에 신실하겠는가?
    하나님은 강조하시면서 내가 너희 하나님 되어 주신다고 약곳을 이렇게 하셨지만 늘 그 약속을 깨는 쪽은 우리 인간이다.
    그러니 죄와 그 책임이 없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런데 무슨 수로 죄를 기억지도 않으실 만큼 되겠는가?
    그 일은 결국 예수님의 대속적 사건 말고는 없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약속대로 하나님은 예수님이 나를 대신하고 우리를 대신하여 희생 제물이 되셨다.
    그리고 성령님이 오셔서 우리 안에 거하시며 하나님의 백성되게 하신 것이다.
    하나님은 말씀하신대로 그대로 하셨다.
    내가 하나님의 백성으로 신실하게 살아야 하는 이유다.
    반면 어리석고 고집스러운 인간은 
    모든 것을 대신 하시고 믿기만 하라며 믿음을 선물로 주셔도 그것 마져도 거절하는 완악함을 가진 것이다.
    어찌 하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가족 구원을 위해, 한 영혼을 위해 기돼야 하는 이유다.
    언제든지 기회로 주셨을 때 놓치지 않고 믿음으로 살아가는 지혜가 축복이다.
    • 김옥숙2020.09.14 09:41

      이제는 깨어지지 않을 새언약을 주시고 성령님을 보내시어 마음에 새기게 하시고 지워지지 않게 하셨으니
      신실하신 하나님을 따라 하나님이 주신 약속을 변함없이 붙잡고 살아가는 신실한 하나님의 백성되게 하옵소서.아멘

    • 이수연2020.09.14 09:44

      아멘

    • 김성년2020.09.14 09:50

      하나님의 언약을 마음에 새기고 이시대의 어려움을 지나가게 하실것을믿고 의지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본분을 지키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0.09.14 10:11

      아멘

    • 박희석2020.09.14 10:57

      사람은 하나님 앞에 수많은 기도와 다짐을 하면서 영원히 지킬것 같지만
      언제나 처럼 쉽게 그 약속을 저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긍휼하신 은혜를 베풀어 주시어서 다시금 기회를 주시고
      어서 다시 돌아오라고 말씀 하신다
      이럴때 순종하고 다시금 하나님의 백성으로 정체성을 지켜나가는 삶을 살아야
      복된 인생을 살수 있을 것이다
      한 주간도 내 하나님을 의지하여서 하나님 백성답게 살아가기를
      기도 한다.

    • 박경숙2020.09.14 15:54

      하나님의 약속앞에 부끄럽지않은 모습으로 서길 원합니다.저희들도 주님앞에 약속한 약속을 하나하나 기억나게 하시어 지키고 순종하는 삶으로 거듭하게 하시옵소서아멘

    • 박옥경2020.09.14 18:15

      "곧 내가 나의 법을 그들의 속에 두며 그들의 마음에 기록하여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것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아멘
      내 안에서 말씀하시는 성령하나님의 가르침과 인도하심에
      순종하는 삶이 되길 기도합니다.

    • 박민자2020.09.14 18:28

      하나님의 그 간절함 참 딱하시기도 하다
      끝없이 배신하고 엇나가는 인간들을 끝없이 부르고 부르며 용서해준다고 돌아오라고 하신다
      손자손녀를 키우면서 하나님 마음을 아주 조금 알게된다
      하루에 수없이 말안듣고 잘못했다고 용서를 빌고 얼마안가 또 말썽을 부린다
      반복되는 훈육과 반성을 한없이 하며 화가 나지만 결국엔 사랑스러움으로 안아주게 된다

    • 안진남2020.09.14 19:49

      언약을 깬 백성들에게 하나님은 다시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되리라고 말씀하시고 악행을 사하시고 다시 죄도 기억하지 안으신다고 하신다.실망만 안긴 백성들인데도 늘 사랑을 베푸신다. 하나님의 그 은혜가 늘 감사하다.

    • 배달민2020.09.14 21:53

      새 언약이 필요했던 것은 약속이 깨어졌기 때문이였습니다.
      그러나 약속을 깨는 쪽은 하나님이 아니라 늘 사람이였음이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사람은 할 수 없는 사랑으로 사랑해주시고 관계를 회복시켜주신 주님, 늘 생각하며 감사와 찬양을 드리고 또 그 은혜를 전하는 한 주가 되길 기도합니다.

    새글 1 / 3,75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