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2일 온라인 예배
    교회에 모여 예배드릴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고대하며 
    또 하나님께서 나에게 말씀 하시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가 
    생각하며 온가족이 모두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안은채
    드리는 예배 시간 이였어요
    목사님~  사모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