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박국 1:1-17(오직)
    1.  선지자 하박국이 묵시로 받은 경고라

    하박국의 호소
    2.  여호와여 내가 부르짖어도 주께서 듣지 아니하시니 어느 때까지리이까 내가 강포로 말미암아 외쳐도 주께서 구원하지 아니하시나이다
    3.  어찌하여 내게 죄악을 보게 하시며 패역을 눈으로 보게 하시나이까 겁탈과 강포가 내 앞에 있고 변론과 분쟁이 일어났나이다
    4.  이러므로 율법이 해이하고 정의가 전혀 시행되지 못하오니 이는 악인이 의인을 에워쌌으므로 정의가 굽게 행하여짐이니이다

    여호와의 응답
    5.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여러 나라를 보고 또 보고 놀라고 또 놀랄지어다 너희의 생전에 내가 한 가지 일을 행할 것이라 누가 너희에게 말할지라도 너희가 믿지 아니하리라
    6.  보라 내가 사납고 성급한 백성 곧 땅이 넓은 곳으로 다니며 자기의 소유가 아닌 거처들을 점령하는 갈대아 사람을 일으켰나니
    7.  그들은 두렵고 무서우며 당당함과 위엄이 자기들에게서 나오며
    8.  그들의 군마는 표범보다 빠르고 저녁 이리보다 사나우며 그들의 마병은 먼 곳에서부터 빨리 달려오는 마병이라 마치 먹이를 움키려 하는 독수리의 날음과 같으니라
    9.  그들은 다 강포를 행하러 오는데 앞을 향하여 나아가며 사람을 사로잡아 모으기를 모래 같이 많이 할 것이요
    10.  왕들을 멸시하며 방백을 조소하며 모든 견고한 성들을 비웃고 흉벽을 쌓아 그것을 점령할 것이라
    11.  그들은 자기들의 힘을 자기들의 신으로 삼는 자들이라 이에 바람 같이 급히 몰아 지나치게 행하여 범죄하리라

    하박국이 다시 호소하다
    12.  ○선지자가 이르되 여호와 나의 하나님, 나의 거룩한 이시여 주께서는 만세 전부터 계시지 아니하시니이까 우리가 사망에 이르지 아니하리이다 여호와여 주께서 심판하기 위하여 그들을 두셨나이다 반석이시여 주께서 경계하기 위하여 그들을 세우셨나이다
    13.  주께서는 눈이 정결하시므로 악을 차마 보지 못하시며 패역을 차마 보지 못하시거늘 어찌하여 거짓된 자들을 방관하시며 악인이 자기보다 의로운 사람을 삼키는데도 잠잠하시나이까
    14.  주께서 어찌하여 사람을 바다의 고기 같게 하시며 다스리는 자 없는 벌레 같게 하시나이까
    15.  그가 낚시로 모두 낚으며 그물로 잡으며 투망으로 모으고 그리고는 기뻐하고 즐거워하여
    16.  그물에 제사하며 투망 앞에 분향하오니 이는 그것을 힘입어 소득이 풍부하고 먹을 것이 풍성하게 됨이니이다
    17.  그가 그물을 떨고는 계속하여 여러 나라를 무자비하게 멸망시키는 것이 옳으니이까

    하박국 선지자는 개인의 고통을 말하기 보다 국가의 위기 앞에서 부르짖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북이스라엘은 먼저 앗수르에 나라를 잃었고 앗수르 제국은 날로 그 기세를 더해가고 남쪽 애굽은 애굽대로 자신들의 힘을 과시하던 시기다.
    어찌보면 우리나라가 주변국가들의 야욕에 따라 긴장하는 것과 같은 모습이다.
    그런데 하박국이 보고 있는 현실은 공의로우신 하나님이 어떻게 이런 악한 일들이 날마다 일어나는데 그냥 계시는가였다.
    자신은 이런 일들을 보면서 하나님께 부르짖으며 간청하는대도 아무런 대꾸도 없으시다가 하시는 말씀이 더 무서운 말씀을 하시는 것이다.
    11절까지 이제 지금 앗수르 보다 더 강력한 나라를 일으켜 삼키게 하실 거라고 하신 것이다.
    그렇게 새롭게 나타날 나라는 바벨론이었다.
    하박국 선지자는 이해하기 어려웠다.
    하나님은 왜 그냥 보고만 계시는지 아니 어찌 더 악한 나라들이 일어나 이렇게 잔악한 짓을 하게 허용하시는지...
    그래서 심지어 이렇게 하시는 것이 옳습니까? 하며 탄식아닌 항의와 같은 기도를 하게 된다.

    우리가 이 시대를 살면서 여전히 마음을 두어야 하는 것은 믿음으로 사는 하나님의 백성들은 어떤 환경,
    그러니까 좋은 환경이든 아니면 나쁘고 고통스러운 환경이든 또는 이해가 되든 그렇지 않든지 하나님 앞에 있는 것이다.
    하박국처럼 따지듯 기도를 하든 아니면 울면서 그 앞에 침묵을 하든 하나님 앞에 있어야 한다.
    그리고 하나님을 바라보아야 하고 선하신 하나님의 뜻을 찾아야 한다.
    하나님은 악하신 분이 아니기에 계획이 있고 악이 선을 이기도록 내버려 두지 않으시기 때문이다.
    그리고 우리 눈에 보이는 이 땅에서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님을 꼭 기억해야 한다.
    사탄의 속임은 이 땅에서 모든 것이 끝이 나고 그 이후에는 알수도 없고 나하고는 상관도 없다는 식으로 사람들을 속이기 때문이다.
    찬양가사처럼
    세상 평안과 위로 내게 없어도
    예수 오직 예수 뿐이네
    크신 계획 다 볼 수도 없고
    작은 고난에 지쳐도
    주께 묶인 나의 모든 삶
    버티고 견디게 하시네
    은혜 아니면 살아갈 수가 없네
    • 김성덕2021.11.27 09:08

      아멘

    • 김옥숙2021.11.27 09:51

      선하고 크신 하나님의 계획을 다 알수 없어 답답하지만 늘 하나님을 신뢰하며 나아가는 믿음 변함없게 하시고 예배를 드릴수 있는 상황에서 감사로 최선을 다하여 예배드리게 하시며 복된주일 잘 준비하는 날이 되길 기도합니다. 아멘

    • 박희석2021.11.27 11:16

      내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 였다면 하나님에 대한 원망이 엄청 컸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섭리를 인정하고 그 계획하심에 참고 견디어내는 삶이야말로
      진정한 하나님의 백성일 것이다
      내 안에 계시는 주님을 온전히 영접하는 인생이 되기를 기도 합니다.아멘

    • 박경숙2021.11.27 22:33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소망가운데 살아가게 하시옵소서아멘

    • 김선애2021.11.28 21:06

      하박국선지자의 마음이 전해지는듯하다.
      모든것이 끝이 있다하여 인내하며 기다리는데 이끝이 언제일지 낙심될때가 있다.
      거짓이 영향력이 확대되어가는것을본다든지 약자의 억울함이 이시대에 해결받지
      못함을 볼때이다. 하나님의 공의로움을 바라보며 기대하며 기도하지만 현실에서
      실현되지 못할것처럼 보인다. 여전이 나의 믿음은 겨자씨만한것같다.

    새글 1 / 4,16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67 누가복음 6:12-26(기도) [5
    2022.01.21 41
    4166 누가복음 6:1-11(심각) [10
    2022.01.20 94
    4165 누가복음 5:27-39(차이) [10
    2022.01.19 132
    4164 누가복음 5:12-26(무엇) [10
    2022.01.18 127
    4163 누가복음 5:1-11(어부) [11
    2022.01.17 112
    4162 누가복음 4:16-30(무지) [9 2022.01.15 103
    4161 누가복음 4:1-15(유혹) [11 2022.01.14 72
    4160 누가복음 3:21-38(나는) [8 2022.01.13 64
    4159 누가복음 3:7-20(실천) [7 2022.01.12 76
    4158 누가복음 3:1-6(외침) [10 2022.01.11 89
    4157 누가복음 2:41-52(귀함) [11 2022.01.10 73
    4156 누가복음 2:8-20(경험) [9 2022.01.08 61
    4155 누가복음 2:1-7(순종) [11 2022.01.07 95
    4154 누가복음 1:67-80(대면) [10
    2022.01.06 79
    4153 누가복음 1:57-66(소신) [9
    2022.01.05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