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30:1-15(기도)
    1.  그러나 이제는 나보다 젊은 자들이 나를 비웃는구나 그들의 아비들은 내가 보기에 내 양 떼를 지키는 개 중에도 둘 만하지 못한 자들이니라
    2.  그들의 기력이 쇠잔하였으니 그들의 손의 힘이 내게 무슨 소용이 있으랴
    3.  그들은 곧 궁핍과 기근으로 인하여 파리하며 캄캄하고 메마른 땅에서 마른 흙을 씹으며
    4.  떨기나무 가운데에서 짠 나물을 꺾으며 대싸리 뿌리로 먹을 거리를 삼느니라
    5.  무리가 그들에게 소리를 지름으로 도둑 같이 사람들 가운데에서 쫓겨나서
    6.  침침한 골짜기와 흙 구덩이와 바위 굴에서 살며
    7.  떨기나무 가운데에서 부르짖으며 가시나무 아래에 모여 있느니라
    8.  그들은 본래 미련한 자의 자식이요 이름 없는 자들의 자식으로서 고토에서 쫓겨난 자들이니라
    9.  ○이제는 그들이 나를 노래로 조롱하며 내가 그들의 놀림거리가 되었으며
    10.  그들이 나를 미워하여 멀리 하고 서슴지 않고 내 얼굴에 침을 뱉는도다
    11.  이는 하나님이 내 활시위를 늘어지게 하시고 나를 곤고하게 하심으로 무리가 내 앞에서 굴레를 벗었음이니라
    12.  그들이 내 오른쪽에서 일어나 내 발에 덫을 놓으며 나를 대적하여 길을 에워싸며
    13.  그들이 내 길을 헐고 내 재앙을 재촉하는데도 도울 자가 없구나
    14.  그들은 성을 파괴하고 그 파괴한 가운데로 몰려드는 것 같이 내게로 달려드니
    15.  순식간에 공포가 나를 에워싸고 그들이 내 품위를 바람 같이 날려 버리니 나의 구원은 구름 같이 지나가 버렸구나

    참으로 기가 막힐 일이다.
    이전에 욥이 건강하고 이런 고난이 오기 전에  존경 받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존경은 고사하고 조롱 당하며 비웃음 거리, 놀림거리가 되었다.
    그런데 지금 욥을 향하여 침을 뱉으며 이렇게 무레하게 하는 이들이 이전에 누구였는가?
    1절에 말하기를 욥의 양떼를 지키는 개 중에도 둘만한 사람들이 아니었다.
    이름도 근본도 없이 떠도는 사람들이었다.
    욥은 이런 사람들이라고 해서 무시하거나 함부러 대한 사람이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 욥이 극한 고난 가운데 처하게 되자 마치 이전에 원수라도 되었던 것처럼 욥을 대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은 왜 이럴까?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보면 무시하거나 가볍게 대하는 것이다.
    더욱이 지금 자신의 처지가 그럴만한 것도 아니고 상대방을 그렇게 대해야 하는 것도 아니데 그런다.
    6.25 전쟁 때 공산당이 당시 머슴들에게 완장을 채워주면 달라진 그들과 같아 보인다.
    혹은 윤흥길 작가의 소설 <완장>이 생각나게 한다.

    욥이 말하기를 이렇게 된 것은 하나님이 자신의 활시위를 늘어지게 하심으로 그렇다고 했다.
    한마디로 이전에 욥이 아닌 이제는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처지가 되게 하셨기에 그렇다는 것이다.
    이 말은 원망이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여전히 하나님을 생각하고 있다는 점이 다른 점이다.
    일반적으로 하나님 하자도 꺼내기 싫을 수 있다.

    욥기를 통해 욥을 보면서 인간의 한계와 무력함을 보게 된다.
    한때 잘 나가고 존경 받고 부러움을 사던 사람이었지만 그를 그렇게 해주던 모든 것이 영원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런 사실을 이렇게 말씀해주셔도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나는 얼마나 지혜롭게 교훈을 받고 있는가이다.
    여전히 미련하고 이전에 하던 대로 살고 자기 주장이 강하고 무지함 가운데 어두움을 향해 돌진하는 것 같은 삶을 살아간다.
    제발 이러지 말아야 하고 않아야 한다고 내 자신을 이 아침에 돌아보게하신다.
    동시에 그리스도를 떠나 살아가고 있는 가까운 사람들, 성도들의 가족들을 생각하게 된다.
    안타까운 마음으로 기도한다.
    • 김성년2021.11.23 09:00

      이세상 에 속한 기쁨과 슬픔을 생각하지 않고 하나님의 중심에 속한 백성이며 아들되기를 소원하며 기도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1.11.23 09:30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는 주님이 말씀하신 긍휼히 여기는자가 긍휼히 여김 받을것이란 말씀이 생각납니다.어려운자를 대하는 나의 모습이 또 내가 어려운 일을 당했을때 받을 모습이라 생각하면 늘 불쌍히 여기는 마음으로 다른이를 바라보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덕2021.11.23 09:38

      아멘

    • 이수연2021.11.23 10:23

      아멘

    • 박희석2021.11.23 11:25

      본문 말씀을 묵상 하면서 주님의 이웃 사랑이
      하나님 사랑과 중요함을 교훈 받는다
      역지사지라고 남의 고통과 내 고통을 분리해서 생각하는
      어리석은 인생을 사는 것이 아니라 주님 처럼
      내 이웃을 내 몸처럼 귀하게 여기는 삶이 되기를 기도 한다.

    • 박민자2021.11.23 12:30

      가장 깊은 인생의 절망 속에서 만난 하나님은 그 인생을 변화시켜 하나님 나라를 세워 가시는데 한 부분을 맡기시기도 한다
      옵을 통하여 인간의 연약한 부분과 사악한 부분을 알게 하시어 우리가 살아야 할 길을 인도 하시는 것 같다
      어떤 상황에서도 변질되지 않고 선한 모습으로 성장해 나가는 인생이고 싶다

    • 박경숙2021.11.23 13:01

      이웃을 내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말씀에 순종하며
      고통도 나눌수 있는 주의 자녀되기를 소망합니다.아멘

    • 김춘순2021.11.23 16:46

      아멘~

    • 김선애2021.11.23 21:00

      부자이면서 건강하고 심성이 바른사람이 존경받지만 시기 질투도 함께 받는다.
      약자가 약자를 조롱하고 모욕하는 모습을 보는것 같아서 마음이 슬프다.
      사람의 마음이 남이 성공하면 배아프고 실패하면 고소히 여긴다.
      세상인심이 그렇다는것을 인정한다. 주님이 알고계시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새글 1 / 4,16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67 누가복음 6:12-26(기도) [5
    2022.01.21 42
    4166 누가복음 6:1-11(심각) [10
    2022.01.20 96
    4165 누가복음 5:27-39(차이) [10
    2022.01.19 132
    4164 누가복음 5:12-26(무엇) [10
    2022.01.18 127
    4163 누가복음 5:1-11(어부) [11
    2022.01.17 112
    4162 누가복음 4:16-30(무지) [9 2022.01.15 103
    4161 누가복음 4:1-15(유혹) [11 2022.01.14 72
    4160 누가복음 3:21-38(나는) [8 2022.01.13 64
    4159 누가복음 3:7-20(실천) [7 2022.01.12 76
    4158 누가복음 3:1-6(외침) [10 2022.01.11 89
    4157 누가복음 2:41-52(귀함) [11 2022.01.10 73
    4156 누가복음 2:8-20(경험) [9 2022.01.08 61
    4155 누가복음 2:1-7(순종) [11 2022.01.07 95
    4154 누가복음 1:67-80(대면) [10
    2022.01.06 79
    4153 누가복음 1:57-66(소신) [9
    2022.01.05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