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29:18-25(동일)
    18.  내가 스스로 말하기를 나는 내 보금자리에서 숨을 거두며 나의 날은 모래알 같이 많으리라 하였느니라
    19.  내 뿌리는 물로 뻗어나가고 이슬이 내 가지에서 밤을 지내고 갈 것이며
    20.  내 영광은 내게 새로워지고 내 손에서 내 화살이 끊이지 않았노라
    21.  무리는 내 말을 듣고 희망을 걸었으며 내가 가르칠 때에 잠잠하였노라
    22.  내가 말한 후에는 그들이 말을 거듭하지 못하였나니 나의 말이 그들에게 스며들었음이라
    23.  그들은 비를 기다리듯 나를 기다렸으며 봄비를 맞이하듯 입을 벌렸느니라
    24.  그들이 의지 없을 때에 내가 미소하면 그들이 나의 얼굴 빛을 무색하게 아니하였느니라
    25.  내가 그들의 길을 택하여 주고 으뜸되는 자리에 앉았나니 왕이 군대 중에 있는 것과도 같았고 애곡하는 자를 위로하는 사람과도 같았느니라

    욥은 자신이 지난 세월을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말하고 있다.
    욥은 자신이 살아갈 미래에 대하여 꿈을 꾸며 소망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날이 모래알처럼 많을 것이라고 했던 것처럼 그렇게 기대했습니다.
    자신은 마치 강변에 뿌리를 뻗은 나무처럼 청청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마음 한편에서는 불안함을 느끼면서도 지금 현실에 안주하고 그것을 즐기는 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욥은 다른 사람들에게 언제는 은혜를 끼치는 감동을 주는 사람이엇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하나님 없는 삶을 살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 자신의 현실은 이전의 은혜로운 삶이 아무런 유익이 없어 보이는 듯 고통스러움에 놓인 것입니다.
    비록 지금 그가 다 이해 할 수 없는 순간에 있다고 해도 하나님에 대한 신뢰는 변함이 없어 보입니다.
    자신이 이해하지 못할 뿐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욥입니다.

    사람들은 너무 쉽게 하나님 앞에 이런 저런 핑게를 앞세워 베푸시는 은혜를 귀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속이고 지날 수 있고 혹은 이해해 줄지 모르지만 자신은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아니 어떤 때는 마음이 굳어져가면서 자신을 책망하지도 않고 교훈도 받지 않고 무감각해져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인생에서도 매우 위험한 시기가 됩니다.
    그러나 욥은 평소에 그렇게 그리고 지금도 그렇게 살지 않고 하나님 앞에서 여전한 모습을 가진 사람입니다.
    우리 주님께 입은 사랑과 은혜를 베풀며 살기 원합니다.

    • 김성년2021.11.22 09:10

      현실의 어려움과 고통가운데 에서도 하나님의 은혜를 잊지않고 이겨내고 극복할수 있다는 믿음으로 하나님께 의지하며 중심을두고 살아가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1.11.22 09:15

      욥은 형통할때에도 교만하지 않고 곤고한 중에도 여전히 회복시키실 하나님을 신뢰하며 하나님앞에 있습니다.
      고통가운데도 함께 하시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고 나갈때 환경을 이길수 있음을 늘 믿고 확신과 담대함 가운데 거하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덕2021.11.22 09:56

      아멘

    • 박희석2021.11.22 10:59

      고통의 삶과 평안의 삶이 같은 욥의 믿음을 교훈 받고
      언제나 우리을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그 크신 은혜를
      망각하는 어리석은 삶이 아닌 삶에서 하나님의 임재가
      드러나는 행함의 믿음이 이루어 나가기를 소원 한다.

    • 박민자2021.11.22 11:33

      하나님의 뜻과 계획 하심을 제대로 알고 살아가는 인생은 극히 드물고 어려운듯 하다
      욥처럼 살아가는 인생 또한 얼마나 있을까
      꽃길을 걸을 때 편안안 삶속에서 하나님을 깊이 만난 인생은 거의 없는듯 하다
      그만큼 우리 인간은 질긴 죄악에 빠져 있어서일까?
      죽을 만큼의 고통 속에서라도 하나님을 깊이 만낭은 축복일 것이다
      하나님을 만나지 못하고 스러져 간 인생 또한 얼마나 많은가!
      부하고 편안 할때도 한결 같이 하나님을 경외 했던 욥의 신실 함을 닮아 가기를 기도 합니다

    • 김선애2021.11.22 22:14

      욥이 당한 일들이 너무 엄청나기에 실감하지 못하고 먼 이야기로 받아들였었다.
      다니엘 기도회중에 강사들의 간증은 실감나게 다가왔었다.
      지금시대에도 의인이 고난받는일은 일어나고 있다.
      가장 이해할수 없는 것이지만 하나님의 특별한 계획하심과 뜻하심은 당시에는
      깨달을수 없는 경우가 많다. 나의 현재가 힘들어 낙심하던 시간들이 부끄럽다.
      굳은 신뢰가 나에게 힘이 된다.

    새글 1 / 4,16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67 누가복음 6:12-26(기도) [5
    2022.01.21 42
    4166 누가복음 6:1-11(심각) [10
    2022.01.20 96
    4165 누가복음 5:27-39(차이) [10
    2022.01.19 132
    4164 누가복음 5:12-26(무엇) [10
    2022.01.18 127
    4163 누가복음 5:1-11(어부) [11
    2022.01.17 112
    4162 누가복음 4:16-30(무지) [9 2022.01.15 103
    4161 누가복음 4:1-15(유혹) [11 2022.01.14 72
    4160 누가복음 3:21-38(나는) [8 2022.01.13 64
    4159 누가복음 3:7-20(실천) [7 2022.01.12 76
    4158 누가복음 3:1-6(외침) [10 2022.01.11 89
    4157 누가복음 2:41-52(귀함) [11 2022.01.10 73
    4156 누가복음 2:8-20(경험) [9 2022.01.08 61
    4155 누가복음 2:1-7(순종) [11 2022.01.07 95
    4154 누가복음 1:67-80(대면) [10
    2022.01.06 79
    4153 누가복음 1:57-66(소신) [9
    2022.01.05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