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0:13-22(평안)
    13.  그러한데 주께서 이것들을 마음에 품으셨나이다 이 뜻이 주께 있는 줄을 내가 아나이다
    14.  내가 범죄하면 주께서 나를 죄인으로 인정하시고 내 죄악을 사하지 아니하시나이다
    15.  내가 악하면 화가 있을 것이오며 내가 의로울지라도 머리를 들지 못하는 것은 내 속에 부끄러움이 가득하고 내 환난을 내 눈이 보기 때문이니이다
    16.  내가 머리를 높이 들면 주께서 젊은 사자처럼 나를 사냥하시며 내게 주의 놀라움을 다시 나타내시나이다
    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18.  주께서 나를 태에서 나오게 하셨음은 어찌함이니이까 그렇지 아니하셨더라면 내가 기운이 끊어져 아무 눈에도 보이지 아니하였을 것이라
    19.  있어도 없던 것 같이 되어서 태에서 바로 무덤으로 옮겨졌으리이다
    20.  내 날은 적지 아니하니이까 그런즉 그치시고 나를 버려두사 잠시나마 평안하게 하시되
    21.  내가 돌아오지 못할 땅 곧 어둡고 죽음의 그늘진 땅으로 가기 전에 그리하옵소서
    22.  땅은 어두워서 흑암 같고 죽음의 그늘이 져서 아무 구별이 없고 광명도 흑암 같으니이다

    이런 생각이 든다.
    욥이 사람이고 사람이 깨끗한 자가 없고 죄인 아닌 사람이 없는데 이토록 힘든 상태를 주시는 것일까.
    욥은 14절에서 자신의 죄를 용서해 주시지 않는다고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욥은 내가 의로울지라도 머리를 들지 못하는 것은 내 속에 부끄러움이 가득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자신의 깊은 속 사람까지 살피게 되는 시간이기도 하다.
    사람이 하나님 앞에 회개 한다고 해도 이렇게 깊은 부분까지 살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겉으로 지나치는 회개가 되기 쉽고 회개가 아닌 반성하는 수준일 수 있기 때문이다.
    17절에 증거하는 자들을 데려다가 치시니 마치 군대가 번갈아가며 치는 것 같다고도 했다.
    그러니 친구들이 와서 하는 말이 얼마나 힘들게 하는 것인지 짐작하게 한다.

    욥이 견디다 힘들어 이렇게까지 말한다.
    18절에 왜 나를 이 세상에 태어나게 하셨습니까?
    꼭 사람들이 이럴거면 왜 나를 낳았냐고 부모에게 따지는 사람들과 같다.
    물론 그들과 욥이 경우가 다르지만 표현이 그렇다는 것이다.
    어머니 태에서 무덤으로 바로 갔더라면 하는 심정이다.
    제발 이제 그만 그치시고 자신을 내버려두시고 잠시나마 평안을 맛보게 해 달라고 한다.
    내가 죽기 전에 잠시라도 평안을 맛보게 해 달라고 한 것이다.
    그는 지금 낮도 밤도 흑암 가운데 있다고 했다.
    이런 중에도 욥의 훌륭한 믿음의 모습은 다름 아닌 하나님 앞에서 투정하고 탄식하고 간구한다는 것이다.
    주님, 하며 하늘을 보고 주님, 하며 내 마음을 살피게 한다.
    가늘 날처럼 해맑아 보인다.
    • 김성덕2021.10.21 09:00

      아멘

    • 김성년2021.10.21 09:09

      어렵고 힘든일을 만나도 기쁘고 즐거운 일을 만나도 하나님께 감사하고 마음의 중심을 두는 믿음으로 나아가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1.10.21 09:56

      힘들때나 평안할때나 하나님앞에 나 자신을 깊게 보고 성찰해야 하는데 힘들때는 얼른 그 상황을 벗어나고 싶은 마음 평안할때는 안일한 마음에 깊은 회개와 변화로 나아가지 못하고 반성하고 후회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는데 저 또한 욥기를 묵상하며 좀더 진지한 자기성찰과 돌아봄의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아멘

    • 박희석2021.10.21 10:58

      이유도 모른체 고통을 당하는 욥
      욥의 나이가 얼마나 되었을까 생각해 본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견딜만큼 고통을 주시니
      그 고통을 딛고 일어나야 진정한 하나님의 백성이 될 것이다
      고통을 이겨내신 주님처럼...

    • 김선애2021.10.21 12:31

      고통이 견디기 힘든것은 이유를 알수없고
      언제까지인지 알수없어서이다.
      욥은 그래서 너무 힘들어 하나님께 호소하고있다. 고통없이 성숙함으로 나아갈수 없다는 생각을 하게한다.
      더욱 겸손한 마음을 갖는다.

    • 박경숙2021.10.21 13:40

      잠시나마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은 욥의 마음
      그의 고통을 보시며 더 고통스러워 하셨을 하나님을 느낍니다.
      나의 자녀가 아픈 모습을 보면 대신 아파주고 싶고, 보는것 자체로도 너무나
      힘들고 고통스러웠음을 경험해 보았을 것입니다.
      주님의 뜻 알 수 없어도 주님을 더욱 사모하며 지혜롭게 고난도 아픔도 이겨내고 성숙하게 하시옵소서아멘

    • 박민자2021.10.21 14:07

      매일 욥의 고통의 신음을 읽으면서 생활속에서 오는 여러 어려운 일들이 생각한다
      물론 욥의 고통과는 비교 할버는 아니지만 우리 또한 매순간 하나님을 의지하고 살지 않을 수 없는 인생 임에 분명 하다

    • 이수연2021.10.21 15:28

      아멘

    • 황미진2021.10.22 01:19

      내일이 두려워서 잠들지 못하고 힘들어했던 때가 있었다
      욥의 고통의 부르짖음이 조금이나마 공감이 된다
      지나고 나니 왜 나에게 그런 시련과 아픔과 고통이 주어졌을까 깨닫게 되고나니 또 다가올 고난의 시간들이 두려움 보다는 기대를 하게 된다고 할까...아픈만큼 성숙해진다는 말의 의미를 조금은 이해될 나이가 된것같다
      모든 시간속에 계시는 하나님만 바라보자
      절대 버려두시지 않는 하나님 한분만...
      아멘!!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