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9:25-35(대화)
    첨부파일 1개
    25.  나의 날이 경주자보다 빨리 사라져 버리니 복을 볼 수 없구나
    26.  그 지나가는 것이 빠른 배 같고 먹이에 날아 내리는 독수리와도 같구나
    27.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28.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29.  내가 정죄하심을 당할진대 어찌 헛되이 수고하리이까
    30.  내가 눈 녹은 물로 몸을 씻고 잿물로 손을 깨끗하게 할지라도
    31.  주께서 나를 개천에 빠지게 하시리니 내 옷이라도 나를 싫어하리이다
    32.  하나님은 나처럼 사람이 아니신즉 내가 그에게 대답할 수 없으며 함께 들어가 재판을 할 수도 없고
    33.  우리 사이에 손을 얹을 판결자도 없구나
    34.  주께서 그의 막대기를 내게서 떠나게 하시고 그의 위엄이 나를 두렵게 하지 아니하시기를 원하노라
    35.  그리하시면 내가 두려움 없이 말하리라 나는 본래 그렇게 할 수 있는 자가 아니니라

    참 신기하게 느껴진다.
    욥이 살던 그 오래 전 사람들이 느끼는 것이나 지금 살아가면서 느끼는 것이 다르지 않은 표현이 그렇다.
    시간의 빠름에 대한 경주자, 빠른 배, 먹이를 낚아채려는 독수리까지...
    이렇게 빠르게 지나는 시간 중에도 그의 고통은 사라지거나 줄어들지 않았으니 괴로움의 시간이 길게 진행중이란 뜻이다.
    욥은 두려움에 대한 표현을 그치지 않고 있다(28, 34, 35절)
    자신이 아무리 깨끗한 물로 씻는다 해도 자신을 다시 개천에 빠지게 하실 것이라는 생각이 더 힘들었을 것이다.
    하나님은 나처럼 사람이 아니시라고 하는 그의 고백에서는 인간이 지닌 한계를 보게 한다.
    그는 한 없이 하나님, 하나님을 그분을 생각했을 것이다.
    34절에는 하나님의 위엄이 나를 두렵게 하지 않기를 구하기도 했다.
    그렇게 해 주시면 두려움 없이 말하리라고 했다.

    어떤 사람이라고 이런 상황에서 두렵지 않았겠는가?
    그래도 욥은 그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변함이 없어 보인다.
    하나님과 더 말하고 싶은 것이다.
    믿음으로 살아가는 것은 이런 것이리라.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의 뜻을 묻고 내 생각을 말씀드리고 이해가 되든 그렇지 않든 그분 앞에 있는 것이다.
    • 김성년2021.10.19 09:18

      현실에서의 두려움과 어려움이 빠르게 지나가고 하나님의 은혜로 새롭게 되어지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1.10.19 09:59

      오늘 하루도 하나님께 나의 모든 사정을 아뢰며 유한함을 고백하고 그의 도우심과 인도하심 따라 믿음으로 나아가길 기도합니다. 아멘

    • 박희석2021.10.19 11:11

      세상의 삶에서 희망이 없으면 살아가기가 참 힘들다
      쥐구멍 만큼이라도 희망이 있어야 견디며 살아 간다
      하나님은 멀리 있는것 같지만 사실 가까이에 있다
      내가 찾지 않으니 멀리 계신것 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힘들고 지치고 암울 할지라도 희망이신 내하나님을
      붙잡는 삶이 되기를 간절히 기도 한다.

    • 박경숙2021.10.19 13:38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속에서 나의 본분을 잊지않고 주님과 함께 생각하고 주님닮아가게 하시옵소서아멘

    • 박민자2021.10.19 14:04

      고통 속에 있을때 시간은 훨씬 더디 간듯 느껴진다 욥또한 그 고통 속에서 수 많은 밤을 지새우며 얼마나 하나님을 찾으며 부르짖었을까!
      아무리 고통중이라 해도 하나님의 위로가 있음을 경험했다
      결국은 사랑의 하나님을 체험 하게 된다

    • 김선애2021.10.19 19:33

      살면서 시간은 빠르게 간다고 느끼고 있다.
      그러나 고통의 시간은 느리고 느리다.
      하나님앞에서의 자신을 바라보는 욥의 시선은 비참함이라 표현할수 밖에 없다.
      하나님앞에서 인간은 그러하다.
      그래서 존귀히 여겨시는 그분의 은혜는 측량할수 없어 엎드린다.
      주님. 먼지같은 저를 사랑하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 이수연2021.10.19 20:33

      아멘

    • 안진남2021.10.19 21:30

      고통속에 있는 날은 참 안간다. 빨리 올해가 갔으면 빨리 시간이 가서 내 기억이 희미해졌으면 할 때가 있다. 그때도 주님은 내곁에 계셨는데 왜 욥같이 주님을 찾지 않았을까 싶다. 주님을 찾고 의지한다면서도 내 의지로 산것 같기도 하다. 온전히 주님을 바라보고 주님이 하시길 기다리며 기도한다.

    • 김성덕2021.10.20 10:51

      아멘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