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8:1-7(오진)
    첨부파일 1개
    빌닷의 첫번째 말
    1.  수아 사람 빌닷이 대답하여 이르되
    2.  네가 어느 때까지 이런 말을 하겠으며 어느 때까지 네 입의 말이 거센 바람과 같겠는가
    3.  하나님이 어찌 정의를 굽게 하시겠으며 전능하신 이가 어찌 공의를 굽게 하시겠는가
    4.  네 자녀들이 주께 죄를 지었으므로 주께서 그들을 그 죄에 버려두셨나니
    5.  네가 만일 하나님을 찾으며 전능하신 이에게 간구하고
    6.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7.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엘리바스의 충고 아니면 자기 나름의 원인분석으로 욥에게 많은 말을 했고 욥은 그에게 답변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빌닷이라는 친구가 나서서 더 원색적으로 인과응보를 말한다.
    욥, 네가 언제까지 이런 말을 하고 있을꺼냐며 욥의 말을 변명으로 핑게로 몰아세운다.
    그리고 하나님에 대하여 말하고 욥의 자녀들과 욥에 대해서 말한다.
    먼저 하나님은 정의로우시고 공의로우시며 전능하신 분이다.
    그러므로 그 하나님이 욥, 너에 대하여 불의하게 하실 수 없는 분이다.
    그러니 욥, 너에게 잘못이 있고 자녀들에게 죄가 있어서 이런 결과가 온 것이라 말한다.
    물론 성경에서 다른 사람 보기 보다 자신을 봐야 함을 먼저 가르친다.
    그런데도 이렇게 말한 빌닷 자신은 온전하고 자신의 자녀들은 죄가 없어서 아무일이 없다는 말인가?
    결코 그럴 수 없다.
    모르긴 해도 분명 빌닷은 욥 만큼 믿음으로 산것같지 않다.
    만약 그가 욥이 당하는 어려움을 당했다면 이런 말을 하지 못하고 더 극단적이었을지도 모른다.
    이런 말을 하는 중에 사람들이 좋아하는 7절 말씀이 나온다.

    6절에 네가 청결하고 정직하면 하나님께서 너를 돌보시고 전능하신 하나님께 네가 기도하면 너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욥, 너의 시작이 미약해도 나중은 심히 창대할 것이라고 한 것이다.
    분명 빌닷도 하나님을 말하면서 한 말이다.
    하지만 빌닷 그가 아는 하나님은 아주 부분적인 하나님이다.
    그와 친구들이 진단하고 있는 욥의 상태는 분명 오진하고 있다.
    욥에게 닥친 고난은 그들이 알고 있는 상식에서 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쉽게 말하면서 자신은 아주 믿음이 좋은 사람, 하나님에 대해서도 깊이 아는 사람처럼 행세한 것이다.
    이것은 교만이다.
    이런 빌닷이 한 말을 자신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붙잡고 묵상하는 일은 어리석은 일이다.
    7절 말씀을 액자로 만들어 팔고 사업장에 걸어놓고 사업을 시작했지만 문을 닫은 사업체가 얼마나 많은가.
    말씀, 혹은 믿음으로 산다는 것이 그리 간단한 것이 아니다.
    욥을 통하여 내 인생을 더 깊이 들여다 보는 성찰의 시간과 고난 중에 있는 사람을 향한 긍휼의 마음을 언제나 갖기 원하다.
    텃밭에 나갈 때 마다 예쁘다.
    • 김성년2021.10.15 09:10

      나자신을 돌아보고 스스로 교만히거나 내자신의 이익만을 위한것어 없었는가 회개하며 돌이키는 말씀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옥숙2021.10.15 09:47

      빌닷의 말이 틀린말은 없지만 우리에게 유용하게 쓰이는 칼이 잘못 사용하면 무기가 되고 불도 잘못 사용하면 화재가 나듯이 성경말씀도 자신을 보기보다 다른 사람을 정죄하기 위해 사용한다면 이것 또한 다른 사람을 더 힘들게 하는 무기가 될수 있음을 생각하며 나 자신에 대해서는 엄격한 잣대로 다른 사람을 향해서는 배려와 사랑으로 행해야함이 바뀌지 않게 하옵소서. 아멘

    • 정동식2021.10.15 10:07

      발닷의 말은 몇번 읽어 보아도 맞는 말 같습니다.
      욥만 좋게 보는 선입견인지는 모르겠으나 뭐가 맞는지 잘 모르겠슴
      욥에게 하나님을 찾고 간구하면(5절), 청결하고 정직하면 너를 돌보시고(6절)
      네 시작은 미약하나 나중은 창대할 것이다(7절)
      특히 7절 말씀은 성도들이 많이 기대고 희망을 주는 말씀인데
      차라리 죽는것이 좋겠다고 하는 욥이 잘한것인지 친구들은 일방적으로 나쁜말만 한것이 아니라
      위로의 말의 대부분이고 욥 네가 뭘 잘못했는지 곰곰히 생각해보고 회개해라, 하나님이 일부러
      의인에게 그렇게 하실분이 아니다라고 계속 이야기 하고 있는데 욥기는 처음과 끝만 보면 욥의
      일방적 승리 같지만 중간에 내용은 너무 헸갈립니다.
      목사님 SOS !!!

      • 담임목사2021.10.15 14:03

        정동식 안수집사님이 성경을 찬찬히 살피고 묵상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욥만 좋게 보는 것은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그런데 성경 욥기는 이미 1장과 42장에 욥에 대한 하나님의 평가가 나옵니다.
        다만 인간이 느끼거나 경험하거나 생각하는 것은 정말 너무도 좁은 소견이어서 한계가 큽니다.
        우리는 큰 어려움을 당하면 일차적으로 내가 뭘 잘못해서 벌 받는가?를 생각합니다.
        그럴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두 가지 모두 일방적으로 모든 일에 적용할 수 없습니다.
        한쪽은 맞을 수 있지만 다른 한쪽은 틀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성경을 볼 때도 하나님의 시선이 필요합니다.

        욥이 죽는 것이 낫다고 할 만큼 고통스러움을 표현했지만 자살을 시도한 적이 없습니다.
        또 빌닷이나 친구들이 하는 말 중에 맞는 표현이 나옵니다.
        하지만 욥이 당하는 고난의 원인이 아니라는 것이 문제 입니다.
        7절 말씀도 이런 맥락에서
        욥 네가 지은 죄와 자식들이 지은 죄를 철저하게 회개하고 다시 출발한다면
        모든 것을 잃어버린 지금은 미약할지라도 나중에는 창대하게 될 것이라 말합니다.

        7절 말씀도
        사람들이 문장 앞 부분과 무관하게 창대케 되리라는 말만 가져가는 것이 문제 입니다.

      • 정동식2021.10.15 16:50

        목사님 감사합니다
        그러면 욥의 시련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이해해야 되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인간이 아무리 선하더라도 하나님 앞에서는 모두 죄인인데...
        욥의 이야기를 통해서 하나님이 주시는 교훈에 집중하겠습니다.

    • 이수연2021.10.15 11:34

      아멘

    • 박옥경2021.10.15 12:05

      하나님은 정의롭고 공의로우시지만 또한 긍휼과 사랑의 마음을 품고 우리에게 다가오시기에 힘들고 고통스러운 절망의 순간에도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음에 감사할 뿐입니다. 다른 사람의 옳고그름을 내가 생각하는 잣대로 판단하지 않고 주님과 같은 마음을 품고 다가갈 수 있기 원합니다.

    • 박희석2021.10.15 12:18

      사람은 상황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 인지상정 이다
      초상집에서 나팔불고 흥겨운 노래를 부를수는 없다
      빌닷의 충고는 어찌보면 타당할수 있지만
      당하는 사람의 심정을 모르고 자기 생각대로 말한것을 볼수 있다
      세상은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상황에 맞는 지혜로움을 갖춘 주의 백성이 되기를 기도 한다.

    • 안진남2021.10.15 12:41

      빌닷은 어떻게 욥에게 자녀들이 하나님께 죄 지으므로 주께서 자녀들을 버려두었다는 말을 할 수가 있었을까 권면을 하려면 한번쯤 더 생각해보고 해야함을 느낀다. 하나님을 바르게 정의하듯이 마음에도 긍휼의 마음이 있기를 원한다.

    • 김춘순2021.10.15 15:51

      아멘~

    • 박경숙2021.10.15 17:44

      나의 모습이 죄로 가득한데 누구를 나무라고 위로 할수 있을까요.나를 먼저 돌아보고 회개하고 주님을 바라보는 자녀될 수 있길 소망합니다.아멘

    • 김성덕2021.10.18 09:43

      아멘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