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7:11-21(
    첨부파일 1개
    11.  ○그런즉 내가 내 입을 금하지 아니하고 내 영혼의 아픔 때문에 말하며 내 마음의 괴로움 때문에 불평하리이다
    12.  내가 바다니이까 바다 괴물이니이까 주께서 어찌하여 나를 지키시나이까
    13.  혹시 내가 말하기를 내 잠자리가 나를 위로하고 내 침상이 내 수심을 풀리라 할 때에
    14.  주께서 꿈으로 나를 놀라게 하시고 환상으로 나를 두렵게 하시나이다
    15.  이러므로 내 마음이 뼈를 깎는 고통을 겪느니 차라리 숨이 막히는 것과 죽는 것을 택하리이다
    16.  내가 생명을 싫어하고 영원히 살기를 원하지 아니하오니 나를 놓으소서 내 날은 헛 것이니이다
    17.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크게 만드사 그에게 마음을 두시고
    18.  아침마다 권징하시며 순간마다 단련하시나이까
    19.  주께서 내게서 눈을 돌이키지 아니하시며 내가 침을 삼킬 동안도 나를 놓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리이까
    20.  사람을 감찰하시는 이여 내가 범죄하였던들 주께 무슨 해가 되오리이까 어찌하여 나를 당신의 과녁으로 삼으셔서 내게 무거운 짐이 되게 하셨나이까
    21.  주께서 어찌하여 내 허물을 사하여 주지 아니하시며 내 죄악을 제거하여 버리지 아니하시나이까 내가 이제 흙에 누우리니 주께서 나를 애써 찾으실지라도 내가 남아 있지 아니하리이다

    영혼의 아픔, 마음의 괴로움으로 욥은 몸부림치고 있다.
    '불평하리이다', '나를 지키시나이까'. '나를 두렵게 하시나이다'.
    이렇게 말하며 욥은 잠을 자는 순간에도 자신을 놀라게 하시고 두렵게 하신다고 했다.
    그래서 그는 이제는 생명이 아닌 죽음을 택하겠다고 하며 생명을 싫어한다고까지 말한다.
    어찌하여 나를 침 삼킬 동안도 놓지 않으시면서 나를 이렇게 힘들게 하십니까.
    설령 내가 범죄를 했다고 해도 주님께 무슨 해가 되었다고 나를 과녁 삼으셨습니까.
    어찌해서 내 허물은 용서해주지 않으신 겁니까.
    내가 이제 흙에 누우리니 주께서 나를 애써 찾으실지라도 내가 남아 있지 아니하리이다(21절).

    이렇게 고통으로 신음하고 괴로워하는 욥은 몸도 마음도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 보인다.
    그런데도 스스로 몸숨을 끝내지 않았다.
    이해하기 힘들고 섭섭해도 여전히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께 하소연하고 있다.
    이것이 믿음이다.
    믿음은 어려울 때 그만 두거나 다른 것을 찾아 나서지 않고 여전히 하나님 앞에 있는 것이다.
    불평을 해도 하나님 앞에서 하고 무엇을 해도 하나님 앞에서 이렇게 하는 것은 분명 그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그냥 욥 곁에 함께 있어주고 싶다.
    국화 화분의 최근 모습
    • 김옥숙2021.10.14 08:41

      하나님의 간섭하심이 감시와 억압으로 느껴지는 욥은 참을수 없는 고통과 괴로움을 호소합니다.이 모든것들이 다 하나님 앞에서 입니다.모든 고통과 괴로움도 하나님앞에 하소연하며 하나님을 떠나지 않고 하나님앞에서 몸부림치는 욥을 묵상합니다.

    • 김성년2021.10.14 08:48

      견딜수있을 만큼의 고통과 어려움을 주시는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며 나의처한 위기와 어려움을 극복할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10.14 08:48

      아멘

    • 정동식2021.10.14 09:39

      욥 같이 사는 것은 불가능해 보인다
      다만 우리는 욥보다는 훨씬 적은 어려움을 겪을때 욥을 생각하며 이겨 나갈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 박희석2021.10.14 11:06

      욥은 생각 했을 것이다
      내가 무슨 죄를 지어서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살다보면 생각지 못한 여러가지 어려움과 고통이 다가온다
      그럴때 일수록 세상을 탓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럼에도 욥처럼 하나님께 묻고 하나님으로부터 답을 얻어야 한다
      그런데 현실은 참 힘들다
      힘든 가운데 내 하나님을 의지하는 지혜가 있기를 기도 한다.

    • 안진남2021.10.14 11:20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크게 만드사 그에게 마음을 두시고 아침마다 권징하시며 순간마다 단련하시나이까. 아멘

      하나님이 사람을 사랑하는 맘이 느껴지는 말씀이다. 욥이 하나님을 모른다면 절대 깨닫지 못했을것이다. 고난중에도 하나님만 바라보고 있는 욥의 모습에서 나도 그런 믿음되길 소원한다.

    • 박옥경2021.10.14 12:08

      모든 주권을 인정하고 하나님을 향해 간절히 호소하며 도우심을 바라고 있는 욥의 믿음을 보며 나의 삶을 다스리시고 인도하시는하나님만이 나의 도움 되심을 잊지 않고 항상 그분 앞에 머물러 있어야 함을 묵상합니다.

    • 박민자2021.10.14 14:16

      끝날 것 같지 않은 고통에 몸부림치는 욥의 절규가 느껴진다
      사람으로써 이런 고통을 어찌 감당 하겠는가 이 고통도 하나님이 함께하시기에 감당 할 수 있었으리라
      모든 것을 보고 계시는 하나님을 오늘도 의지 합니다

    • 김선애2021.10.14 19:50

      하나님을 향하여 몸부림치며 힘들어하는 욥의 모습앞에 내자신은
      그저 작은 존재처럼 여겨진다.
      내가 곁에 있었다면 그저 한없이 울기만 했을것이다.
      하나님께서 모두 알고계시니 그의 의로움에 정당한 보상을 하여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하였을 것이다.
      나는 작은 일에도 낙심하고 속상하면 원망하는 어리석은 사람이다.

    • 박경숙2021.10.14 22:17

      주님의 도움심으로 이겨낼수 있길~~아멘!!~~

    • 배달민2021.10.17 02:15

      말씀을 읽으며 욥의 고통이 너무나 크고 무겁게 다가옵니다.
      또 욥이 겪고 있는 고난이 무섭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제가 만약 욥과 같은 고난을 당한다면 과연 얼마나 욥처럼 하나님께 입술로 범죄함 없이 버틸 수 있을지..
      한 가지 다행(?)인 것은 하나님께서는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시험만 허락하신다도 하셨으니, 아마 저는 욥이 당한 고난의 반의 반도 당할 일이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리가 당하는 고난이 깊이가 깊을 수록 그것이 곧 우리가 얼마나 큰 믿음을 가지고 있는지를 증거해준다고 생각하니 참 역설적인 것 같습니다.
      만약 내게 큰 믿음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그런 믿음을 주신 하나님께 정말 감사하고 찬송드리게 될텐데, 깊은 고난의 때에 오히려 하나님께 깊이 감사하고 찬양드릴 것을 발견하게 하시니 참 놀랍고 감사합니다.
      고난 중에도 찬양하게 하시고 우리가 믿음을 나타낼 수 있게 해주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