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7:1-10(나는)
    1.  이 땅에 사는 인생에게 힘든 노동이 있지 아니하겠느냐 그의 날이 품꾼의 날과 같지 아니하겠느냐
    2.  종은 저녁 그늘을 몹시 바라고 품꾼은 그의 삯을 기다리나니
    3.  이와 같이 내가 여러 달째 고통을 받으니 고달픈 밤이 내게 작정되었구나
    4.  내가 누울 때면 말하기를 언제나 일어날까, 언제나 밤이 갈까 하며 새벽까지 이리 뒤척, 저리 뒤척 하는구나
    5.  내 살에는 구더기와 흙 덩이가 의복처럼 입혀졌고 내 피부는 굳어졌다가 터지는구나
    6.  나의 날은 베틀의 북보다 빠르니 희망 없이 보내는구나
    7.  내 생명이 한낱 바람 같음을 생각하옵소서 나의 눈이 다시는 행복을 보지 못하리이다
    8.  나를 본 자의 눈이 다시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고 주의 눈이 나를 향하실지라도 내가 있지 아니하리이다
    9.  구름이 사라져 없어짐 같이 스올로 내려가는 자는 다시 올라오지 못할 것이오니
    10.  그는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겠고 자기 처소도 다시 그를 알지 못하리이다

    참으로 절망스럽고 고통스러운 욥이다.
    이런 중에도 욥의 믿음은 흔들림이 없고 여전히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보고 있다.
    그는 하나님에 대한 분명한 믿음을 가진 사람이었다.
    욥이 이런 순간 순간을 온 몸으로 느끼며 괴로워 할때 인간이 지닌 한계가 어디까지일까를 생각하게 된다.
    나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인간에 대한, 사람에 대하여 묵상할 때 마다 하나님의 창조 작품이라고 확신한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은 미스테리로 여겨지고 신비하게 여겨질 뿐이다.
    이것은 꼭 사람 만이 아니고 모든 만물이 그렇다.
    그 어떤 것 하나 신비하지 않음이 없다.
    혹시 설명을 해준신다고 해도 지금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다만 하나님이 계시고 일하시고 알고 계시기에 하나님이 하신 모든 일들과 계획하심을 전적으로 신뢰한다.
    그 믿음이 나의 인생을 의미있게 하고 복되게 한다.
    혹 지금 내가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 때문에 짜증을 낼 문제일까?
    또는 절망하고 낙심하고 그럴 일일까?
    하나님 앞에서도 그렇지만 욥 앞에서 내밀 수준도 안된다는 것을 보게 한다.
    욥처럼 나도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다.
    • 김옥숙2021.10.13 09:26

      한낱 바람과도 같고 품꾼의 날과 같은 허무한 인생에 삶의 이유와 존재목적이 되시는 하나님으로 늘 소망삼고 모든일을 하나님께 아뢰며 하나님의 도우심과 간섭하심 가운데 거하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년2021.10.13 09:32

      하나님의 도우심을 믿고 내자신의 어려움과 뒤를 돌아보며 내마음에 중심이 하나님께로 향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점검하는 하루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10.13 09:49

      아멘

    • 안진남2021.10.13 10:27

      누울때가 되면 언제나 일어날까, 언제나 밤이 갈까 하며 새벽까지 이리 뒤척, 저리 뒤척인다는 본문에서 욥의 상황을 말해준다. 근심이 있으면 잠이 안오고 새벽도 그리 늦게온다. 욥은 그런중에도 마음은 주님을 향함이 보인다.
      욥과 같은 믿음으로 주님만을 보길 원합니다.

    • 정동식2021.10.13 10:45

      " 이 땅에 사는 인생에게 힘든 노동이 있지 아니하겠느냐 그의 날이 품꾼의 날과 같지 아니하겠느냐?" (1절)
      욥이 영어로 JOB인데 참 오늘 말씀을 보니 맞는것 같다.
      우리는 이땅에서 품꾼으로 하루하루 살아가지만 천국에서 하나님의 아들로 사는날을 바라보며 욥과 같이
      인내하며 사는것이 행복인 것 같다.

    • 박희석2021.10.13 11:12

      자신의 처지를 생각할때 하나님을 원망하는 경우는 다반사 다
      그럼에도 욥은 절대주권자를 원망하지 않고 몸소 고통을 견뎌낸다
      쉽지않고 어려운 일이다 욥처럼 한다는게
      그럼에도 하나님 백성은 하나님 없이는 살수 없다
      오직 하나님만을 신뢰해야 모든 것을 이겨 낼수 있다
      하나님 한분만 바라보자.

    • 박민자2021.10.13 11:52

      고통의 한계가 극에 달한 듯한 욥이다
      어찌 감히 상상이나 하겠는가
      모든 것을 보고 계시는 하나님은 심정은 어떠실까
      자녀들이 아파 할때 내가 아프기를 원하는 마음인데 하나님의 아픔도 상상해 본다

    • 박경숙2021.10.13 11:54

      읽기만 해도 그 모습이 그려져 보고 있는듯 느끼고 있는듯 합니다. 끔찍한 고통중에도 주님을 향한 믿음과사랑이 변함없음은 너무나 놀랍습니다.저도 그런 믿음될수 있길 소망합니다
      오늘도 승리하게 하이옵소서아멘

    • 이수연2021.10.13 12:41

      아멘

    • 황미진2021.10.13 19:00

      끝날것 같지 않던 많고많은 고통의 날들이 지나고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을 맛보아 안다
      그럼에도 또 닥쳐오는 시련과 고민들과 죄맢에서 한없이 두려워지는 나를 발견하니 나 자신이 정말 하나님을 제대로 믿고 있는건가 하는 의심이된다
      욥의 하나님을 향한 믿음의 100분의 1이라도 닮고싶다

    • 김선애2021.10.13 19:13

      부자였던 욥이 일하는 사람들의 심정을 잘 아는듯하여 놀라고 있다.
      욥의 위대함은 그의 하나님앞에서의 겸손함이라고 생각한다.
      부자이기에 가난해지고 몸이 아픈 상황이 너무 힘들거라 단순히
      생각했던것이 잘못이다. 욥의 지혜가 헤아리고 공감하고 느끼는 수준이
      세친구들과의 논쟁에서 다른 시각을 가질수 있는가 보다.

    • 김춘순2021.10.13 20:49

      아멘~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