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4:1-11(조심)
    엘리바스의 첫번째 말
    1.  데만 사람 엘리바스가 대답하여 이르되
    2.  누가 네게 말하면 네가 싫증을 내겠느냐, 누가 참고 말하지 아니하겠느냐
    3.  보라 전에 네가 여러 사람을 훈계하였고 손이 늘어진 자를 강하게 하였고
    4.  넘어지는 자를 말로 붙들어 주었고 무릎이 약한 자를 강하게 하였거늘
    5.  이제 이 일이 네게 이르매 네가 힘들어 하고 이 일이 네게 닥치매 네가 놀라는구나
    6.  네 경외함이 네 자랑이 아니냐 네 소망이 네 온전한 길이 아니냐
    7.  생각하여 보라 죄 없이 망한 자가 누구인가 정직한 자의 끊어짐이 어디 있는가
    8.  내가 보건대 악을 밭 갈고 독을 뿌리는 자는 그대로 거두나니
    9.  다 하나님의 입 기운에 멸망하고 그의 콧김에 사라지느니라
    10.  사자의 우는 소리와 젊은 사자의 소리가 그치고 어린 사자의 이가 부러지며
    11.  사자는 사냥한 것이 없어 죽어 가고 암사자의 새끼는 흩어지느니라

    그럴듯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7절에 죄 없이 망한 사람이 없다.
    정직한 사람은 이런 일을 당하지 않는다.
    8절에도 심는대로 거두는 것이라며 욥이 이런 일을 당함이 그냥 되어질 수 없다고 하며 나름 분석하고 있다.
    이런 일이 있기 전에는 욥, 네가 다른 사람의 어려움을 위로하고 그들을 일으켜주던 사람이 아니지 않느냐
    그런데 정작 이런 어려움 일이 너에게 다가오니 네가 당황하는 구나...

    지난 일주일 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욥과 함께 있던 그가 말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아마 처음에는 그도 놀라서 욥 곁에 아무 말도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날이 지나도 달라지지 않는 현실을 보면서 스스로 원인을 따져 보며 생각했던 것으로 보인다.
    우리가 알고 있듯이 욥이라고 온전하거나 죄가 없거나 그럴 수는 없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인정하시고 칭찬하실 만큼의 사람이었다.
    그가 순간 이런 일을 만났다고 해서 그동안의 그의 삶이 부정될 수는 없다.
    나름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는데도 이런 일을 만나게 된다면 하나님의 또 다른 뜻을 생각해 보아야 한다.
    하나님께서 이런 일을 허용하시는 것은 단순히 한가지 이유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정말 죄를 지어서 그냥 두면 안되기에 채찍을 들어 고난을 만날 수 있다.
    또 하나님의 뜻과는 반대로 자신의 주장을 고집 부리다가 하나님이 막으시는 경우도 있다.
    그렇지만 욥처럼 더 단련하시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나에게 혹은 다른 사람에게 다가오는 고난을 너무 쉽게 말해서는 안된다.
    아무 말 없이 지지자로 곁에 있거나 적극적으로 위로자로 함께 해야 한다.
    그 어떤 사람도 자기 이생과 다른 사람의 인생을 쉽게 판단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강화도 장화리 / 사진가 치자향
    • 김옥숙2021.10.07 09:28

      어떤 상황이나 결과에 대해 한마디로 설명할수 없는 많은 이유가 있는데 섣부른 판단이나 비판 해결책이라고 주는 충고등을 조심하고 들어주고 같이 지지자로 있을수 있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년2021.10.07 10:07

      아멘!

    • 박민자2021.10.07 10:21

      욥의 친구는 그런 생각이 들지라도 어찌 감히 말로 충고 할 수 있었을까 생각해 본다
      나 또한 그런 실수를 할 수도 있겠다싶다.
      고난 앞에 있는 사람 앞에서 등 쓸어주고 고개 끄덕여 주며 조용히 들어주는 것이 최선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박희석2021.10.07 11:10

      남의 고통이나 나의 고통속에서 누군가의 따스한 말을 들으면
      위로가 된다
      그러나 진정한 위로는 주님으로 부터 나온다
      고통과 두려움 속에서도 내 주님을 찾는 성숙한
      주의 백성이 되기를 기도 한다.

    • 정동식2021.10.07 12:54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
      요렇게 말하는 사람이 제일 얄밉다.

    • 안진남2021.10.07 14:03

      친구의 말을 듣는 욥의 마음은 어땠을까 한때 위로했던 친구는 이제 죄없이 이런일을 겪을 수 없다고 판단하고 지적한다.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함부로 판단하고 정죄하지 않기를 소망한다.

    • 이수연2021.10.07 19:01

      아멘

    • 박경숙2021.10.07 19:14

      주위사람에게 들은적이 있다.걱정보다는 나를 흔들 목적이였을까?어떤 일에도 주님의 뜻을 구하고 믿음 지키며 은혜속에서 살 수 있기를 기도드립니다.아멘

    • 김선애2021.10.08 11:02

      결과로 원인을 찾으면 모든것을 결과만 가지고 판단하는 오류를 범한다.
      그러나 지금의 모습이 최종 결과가 아니란 것을 현재 당사자와 주변 사람들은
      생각해야한다. 왜 이런일이 나에게 일어났을까 하는 물음은 주님만이 답해주실수
      있고 부르짖으면서 기다리는것도 믿음으로 할수있다.
      나의 고통과 함께 하시는 분은 주님이시다.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