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3:11-26(조금)
    11.  어찌하여 내가 태에서 죽어 나오지 아니하였던가 어찌하여 내 어머니가 해산할 때에 내가 숨지지 아니하였던가
    12.  어찌하여 무릎이 나를 받았던가 어찌하여 내가 젖을 빨았던가
    13.  그렇지 아니하였던들 이제는 내가 평안히 누워서 자고 쉬었을 것이니
    14.  자기를 위하여 폐허를 일으킨 세상 임금들과 모사들과 함께 있었을 것이요
    15.  혹시 금을 가지며 은으로 집을 채운 고관들과 함께 있었을 것이며
    16.  또는 낙태되어 땅에 묻힌 아이처럼 나는 존재하지 않았겠고 빛을 보지 못한 아이들 같았을 것이라
    17.  거기서는 악한 자가 소요를 그치며 거기서는 피곤한 자가 쉼을 얻으며
    18.  거기서는 갇힌 자가 다 함께 평안히 있어 감독자의 호통 소리를 듣지 아니하며
    19.  거기서는 작은 자와 큰 자가 함께 있고 종이 상전에게서 놓이느니라
    20.  ○어찌하여 고난 당하는 자에게 빛을 주셨으며 마음이 아픈 자에게 생명을 주셨는고
    21.  이러한 자는 죽기를 바라도 오지 아니하니 땅을 파고 숨긴 보배를 찾음보다 죽음을 구하는 것을 더하다가
    22.  무덤을 찾아 얻으면 심히 기뻐하고 즐거워하나니
    23.  하나님에게 둘러 싸여 길이 아득한 사람에게 어찌하여 빛을 주셨는고
    24.  나는 음식 앞에서도 탄식이 나며 내가 앓는 소리는 물이 쏟아지는 소리 같구나
    25.  내가 두려워하는 그것이 내게 임하고 내가 무서워하는 그것이 내 몸에 미쳤구나
    26.  나에게는 평온도 없고 안일도 없고 휴식도 없고 다만 불안만이 있구나

    욥이 당하는 고통이 100이라고 한다면 나는 조금 아주 조금 공감할 수 있을까?
    숫자로 표시하기도 어려울 정도 만큼 공감이라고 할까?
    어찌 인생 60을 살아오면서 고통이 없었겠는가, 하지만 욥에게는 명함도 내밀수가 없는 수준이다.
    어떤 때는 나는 왜 태어 낳을까부터 왜 이런 집에 태어 낳을까?
    나에게 왜 이런 고통을 주시는가? 내가 뭘 잘못해서 그런가?
    하나님이 원하시는 뜻이 무엇일까?...
    하지만 지금은 역시 아주 조금은 지난 시간들에서 일어난 일들을 수긍한다.

    욥은 죽음 조차도 할 수 없는 자신을 보며 또 자신의 처지를 보며 절망스러워 한다.
    생명을 가지고 사는 것 보다 죽음이 훨씬 좋았을 것이라고 말한다.
    오히려 하나님이 지금 이런 모습으로 살게 하신 자신의 모습에서 절망과 절규와 신음으로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25절에 자신이 두려워 하는 것이 자신에게 임하고 무서워 하는 그것이 자기 몸에 왔다고 했다.
    그래서 자신에게는 평온도 없고 안일도 휴식도 없고 있다면 불안만 있다고 했다.
    그의 영혼이 바람 빠진 풍선처럼 찌그러지고 쭈글쭈글 해진 느낌으로 다가온다.
    그는 무엇을 두려워 하고 무서워 했을까?
    죽음일까? 아니면 질병이었을까?
    일차적으로 이런 내용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본질적으로 욥이 하나님에 대한 생각? 자신이 아는 하나님에 대한 섭섭함?
    더 나아가 하나님을 섬기고 살아왔지만 그 내면에 여전히 알 수 없는 어떤 일들이 있었는데 그것이 자신에게 온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욥기 전체를 볼 때 욥은 자신이 생각하는 하나님을 자신의 수준(사람의 수준)으로 이해하고 거기까지였던 것이다.
    그런데 그 이상의 일이 닥친것이다.
    욥은 평상시에도 하나님에 대하여 깊이 생각하며 살았던 것으로 보인다.
    오늘과 같은 원망이나 독백이 그 증거로 보인다.

    하나님을 안다고 하고 섬긴다고 하지만 겨우 자신의 경험 세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우리가 성경을 보고 배우고 묵상하는 것은 내가 알고 있는 그 경계선을 넘어서는 것이다.
    이것은 성령님이 주시는 은혜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영역이다.
    1장에 대단한 믿음의 욥으로 보이지만 그가 알고 있는 하나님은 너무도 옅은 수준이었다.
    그래서 오늘과 같은 말들을 거침 없이 하게 된 것이다.
    믿음으로 산다고 하는 것은 겸손함으로 주님 앞에 서는 것이다.
    그리고 주님을 깊이 묵상하는 것이다.
    나를 나쁘게 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이 사실이고 결론이다.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 몰(National Mall) COVID-19로 잃은 생명을 기리기 위해 희생자 숫자만큼 660,000개 이상의 백기가 설치되었습니다. 
    설치미술가 수잔 브레넌 퍼스턴버그의 <인 아메리카: 리멤버 In America: Remember>라는 설치작품
    • 김옥숙2021.10.06 08:43

      욥은 빛과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과 그를 둘러싸며 고난을 주시는 모순된 하나님으로 불안하고 혼란스러워하며 죽는것이 사는것보다 낫다고 탄식합니다.삶의 여정은 나와 하나님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며 알아가는 과정입니다.늘 겸손함으로 선하신 하나님의 손길에 저의 삶을 맡기며 하나님을 조금씩 조금씩 더 알아가길 원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10.06 09:40

      아멘

    • 김성년2021.10.06 10:09

      현실에서 하나님께 원망도하고 내자신이 바라는데로 이루어지지 않는것에 대하여 불평도 합니다 모든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들어서 알고있지만 욥과같은 믿음으로 이겨낼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훈련하고 기도하여 연단해야 하겠습니다 아멘!

    • 박민자2021.10.06 11:02

      고통에는 뜻이 있다 라는 옥한음목사님의 책이 생각난다
      고통은 당할때는 너무 아프고 힘들지만 통과한 다음에 오는 깨달음과 쏟아지는 은혜는 경험하지 못한 사람은 절대 알지 못한다.
      그 고통의 시간시간들이 모여 하나님을 향한 나의 신앙이 이나마 단단해 짐을 기쁨으로 느껴지는 아침이다.
      아침 기도시간에 찬양 몇곡을 하다가 "주가 맡긴 모든 역사"찬양을 하는데 가사 구절구절이 너무 감격스러움에 몇번이고 반복해 불렀다.
      "요단강을 건너가서 주의 손을 붙잡고 기쁨으로 주의 얼굴 뵈오리"
      정말 가슴이 벅차올라 울컥해졌다
      나의 주를 그의 곁에 서서 뵈오면 나는 펑펑 울 것 같다.

    • 박희석2021.10.06 13:29

      세상사 다 힘들고 어려운건 마찬가지이다
      누구는 더 힘들고 덜 힘들고의 차이지 사는거는 똑같다
      다만 하나님께 의지 하느냐 세상 것에 의지 하느냐의 차이 이다
      고난 가운데 있을지라도
      내 하나님께 의지하는 성숙한 주의 백성이 되어 지기를 기도 한다

    • 박경숙2021.10.06 16:11

      욥이 고통이 느껴지는 거 같다.
      고통중에도 하나님의 뜻을 찾으려하는 모습을 보며 나하고는 정말 비교할 수 없는 믿음임을 다시 깨닫는다.믿음 성장 숙제로 다가온다.은혜부어주시길 소망합니다아멘

    • 김선애2021.10.08 10:56

      욥이 부족함없을때 알수없었던 고통을 생생히 경험하고있다. 차라리 죽음이 평안할듯
      하다는 표현이 마음아프다.
      하나님앞에 부르짖는 욥의 모습을 마음아프게 공감하면서 나와 내가 아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긍휼의 마음을 가져본다

    새글 1 / 4,16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67 누가복음 6:12-26(기도) [5
    2022.01.21 42
    4166 누가복음 6:1-11(심각) [10
    2022.01.20 96
    4165 누가복음 5:27-39(차이) [10
    2022.01.19 132
    4164 누가복음 5:12-26(무엇) [10
    2022.01.18 127
    4163 누가복음 5:1-11(어부) [11
    2022.01.17 112
    4162 누가복음 4:16-30(무지) [9 2022.01.15 103
    4161 누가복음 4:1-15(유혹) [11 2022.01.14 72
    4160 누가복음 3:21-38(나는) [8 2022.01.13 64
    4159 누가복음 3:7-20(실천) [7 2022.01.12 76
    4158 누가복음 3:1-6(외침) [10 2022.01.11 89
    4157 누가복음 2:41-52(귀함) [11 2022.01.10 73
    4156 누가복음 2:8-20(경험) [9 2022.01.08 61
    4155 누가복음 2:1-7(순종) [11 2022.01.07 95
    4154 누가복음 1:67-80(대면) [10
    2022.01.06 79
    4153 누가복음 1:57-66(소신) [9
    2022.01.05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