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18:14-31(타락)
    14.  ○전에 라이스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그 형제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이 집에 에봇과 드라빔과 새긴 신상과 부어 만든 신상이 있는 줄을 너희가 아느냐 그런즉 이제 너희는 마땅히 행할 것을 생각하라 하고
    15.  다섯 사람이 그 쪽으로 향하여 그 청년 레위 사람의 집 곧 미가의 집에 이르러 그에게 문안하고
    16.  단 자손 육백 명은 무기를 지니고 문 입구에 서니라
    17.  그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그리로 들어가서 새긴 신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부어 만든 신상을 가져갈 때에 그 제사장은 무기를 지닌 육백 명과 함께 문 입구에 섰더니
    18.  그 다섯 사람이 미가의 집에 들어가서 그 새긴 신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부어 만든 신상을 가지고 나오매 그 제사장이 그들에게 묻되 너희가 무엇을 하느냐 하니
    19.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잠잠하라 네 손을 입에 대라 우리와 함께 가서 우리의 아버지와 제사장이 되라 네가 한 사람의 집의 제사장이 되는 것과 이스라엘의 한 지파 한 족속의 제사장이 되는 것 중에서 어느 것이 낫겠느냐 하는지라
    20.  그 제사장이 마음에 기뻐하여 에봇과 드라빔과 새긴 우상을 받아 가지고 그 백성 가운데로 들어가니라
    21.  ○그들이 돌이켜서 어린 아이들과 가축과 값진 물건들을 앞세우고 길을 떠나더니
    22.  그들이 미가의 집을 멀리 떠난 때에 미가의 이웃집 사람들이 모여서 단 자손을 따라 붙어서
    23.  단 자손을 부르는지라 그들이 얼굴을 돌려 미가에게 이르되 네가 무슨 일로 이같이 모아 가지고 왔느냐 하니
    24.  미가가 이르되 내가 만든 신들과 제사장을 빼앗아 갔으니 이제 내게 오히려 남은 것이 무엇이냐 너희가 어찌하여 나더러 무슨 일이냐고 하느냐 하는지라
    25.  단 자손이 그에게 이르되 네 목소리를 우리에게 들리게 하지 말라 노한 자들이 너희를 쳐서 네 생명과 네 가족의 생명을 잃게 할까 하노라 하고
    26.  단 자손이 자기 길을 간지라 미가가 단 자손이 자기보다 강한 것을 보고 돌이켜 집으로 돌아갔더라
    27.  ○단 자손이 미가가 만든 것과 그 제사장을 취하여 라이스에 이르러 한가하고 걱정 없이 사는 백성을 만나 칼날로 그들을 치며 그 성읍을 불사르되
    28.  그들을 구원할 자가 없었으니 그 성읍이 베드르홉 가까운 골짜기에 있어서 시돈과 거리가 멀고 상종하는 사람도 없음이었더라 단 자손이 성읍을 세우고 거기 거주하면서
    29.  이스라엘에게서 태어난 그들의 조상 단의 이름을 따라 그 성읍을 단이라 하니라 그 성읍의 본 이름은 라이스였더라
    30.  단 자손이 자기들을 위하여 그 새긴 신상을 세웠고 모세의 손자요 게르솜의 아들인 요나단과 그의 자손은 단 지파의 제사장이 되어 그 땅 백성이 사로잡히는 날까지 이르렀더라
    31.  하나님의 집이 실로에 있을 동안에 미가가 만든 바 새긴 신상이 단 자손에게 있었더라.

    타락이란 본래의 자리에서 이탈하거나 목적에서 벗어난 것이라 할 수 있다.
    여러 측면에서 생각할 수 있지만 미가가 만든 신상을 따라 제사장 역할을 한다며 그 악한 일을 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진 것이다. 
    31절에 자상하게 밝히고 있는데 그는 모세의 손자요 게르솜의 아들인 요나단과  그의 자손은 단 지파의 제사장으로 살았다고 밝힌 것이다.
    그들이 이런 제사장의 가움이라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었을까?
    그것은 미가가 만든 그 신상을 버리는 일이었다.
    하지만 그 청년과 그 이후에 모든 사람들은 제사장을 한다면서 그 우상을 섬긴 것이다.
    그 우상은 최소한 하나님이라는 우상이었다.
    하나님을 우상처럼 섬긴 것이다.
    하나님은 하나님처럼 섬겨야 한다.
    하나님처럼 섬긴다는 것은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섬겨야 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고 순종하는 것이다.

    제사장의 가문도 이렇게 타락할 정도가 되었으니 당시 이스라엘을 상상하면 우상을 섬기는 소굴이었음을 짐작하게 한다.
    문제가 뭔가?
    그것은 우상을 섬기면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그렇게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 처음부터 그걸 보고 자란 자녀들은 하나님을 그렇게 섬기는가 보다 하며 당연하게 여겼을 것이다.
    미신을 따르며 섬기는 것과 전혀 다를 바 없는 모습이다.
    한 마디로 하나님을 그 당시 사람들이 우상을 섬기던 그런 우상 가운데 한 우상처럼 하나님을 대한 것이다.
    우리들 역시 이 시대를 살면서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바르게 섬기지 못하면 우상으로 바뀌게 되는 것ㅇ다.
    사용하는 용어도 겉 모습도 모두 비슷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그 안에 탐욕만 가득할 뿐이었던 그 레위 청년과 같아지는 것이다.
    그래서 늘 기도해야 하고 배워야 하고 가르침을 받으며 양육되어야 한다.
    서울 인왕산 자락, 이렇게만 보면 서울은 녹색도시처럼 보인다.
    • 김옥숙2021.09.13 08:58

      미가 단지파 레위인의 모습을 보며 당시 자기 소견대로 행하며 하나님의 뜻이라고 위안을 삼았던 어리석은 모습을 봅니다.
      하나님이 정해주신 땅을 정복하지 않고 평화롭게 살고 있는라이스 땅이 정복하기 쉬워 보여 그곳 사람들을 진멸하고 땅을 차지한 단지파,미가 집안의 제사장보다 한 지파의 제상장이 낫지 않냐는 유혹에 넘어가 단지파의 제사장이 된 레위인,빼앗긴 우상을 찾으러 미련이 남아 쫓아간 미가,당시 불의와 타락이 온 민족전체에 퍼져있음을 볼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분별하지 못한채 편의와 욕망을 따라가는 어리석음이 없게 하시고 늘 말씀따라 공의롭고 정의롭게 행하며 바른 믿음을 자녀들에게 보여주고 전수하길 기도합니다. 아멘
      복된한주간으로 인도하옵소서 아멘

    • 정혜인2021.09.13 10:52

      편의만 추구하고 어쭙잖은 핑계를 대며 지금까지 온 건 아닌지 제 자신을 돌아보았습니다.
      올바른 신앙 생활을 위해 가르침에 따라 순종하고 기도하며 배우겠습니다.

    • 김성덕2021.09.13 10:52

      아멘

    • 박희석2021.09.13 12:15

      한 주간도 하나님 백성답게 내 뜻데로 사는 것이 아니라
      늘 하나님께 묻고 행하는 삶 가운데
      욕심을 버리고 겸손한 마음으로 살게 되기를 기도 합나다.아멘

    • 배달민2021.09.13 12:47

      하나님께서 정해주신 자신들의 기업을 떠나 자기들 마음대로 이주해버린 단 지파 사람들이나, 은으로 신상을 만들어 하나님인양 우상 숭배한 미가네 집 사람들이나, 그런 미가네 집과 단 지파 사람들과 함께 하며 자기 멋대로 그들의 제사장이 되어 하나님이 아닌 우상을 섬기고 제사하였던 레위 청년이나, 참 사사기 말씀대로 다들 자기 멋대로 하나님의 뜻이 아닌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동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아직 가나안 정복 전쟁이 끝난지 얼마 되지 않은 때인 것 같은데, 어떻게 이렇게 빠르게(?) 하나님을 떠나 다들 자기 멋대로 살게 되었는지...
      하나님께로 회개하며 돌아오는 것은 오래 걸리지만, 하나님을 떠나는 것은 정말 한 순간인 것 같습니다.
      신앙생활을 함에 있어 열심을 가지고 하되, 그 열심이 하나님의 뜻이 아닌 자기 생각을 따르게 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겠습니다.
      내 생각 아닌 하나님의 뜻을 따라 열심을 가지고 신앙생활 할 수 있도록, 지혜를 주시고 주님의 마음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박경숙2021.09.13 17:14

      하나님의 뜻대로가 아닌 자기의 생각대로 뜻대로 저마다 하나님을 섬긴다는 면목하에 저지르고 있는 죄악들 ㆍㆍ주님 뜻대로 살수 있도록 눈과 귀를 열어주시어 바른가르침대로 살게 하시옵소서아멘

    • 김춘순2021.09.14 07:47

      하나님을 섬기면서 우상을 섬기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

    • 김선애2021.09.14 11:39

      당시 사람들의 생활을 자세히 알수 없으나 혼잡한 상태였음을 짐작한다.
      한사람을 알기 위해서도 그의 일상을 보면 어느정도 그의 대해 아는데
      사회가 이러하였다는것이 마음을 안타깝게한다.
      옳고 그름이란것이 결국에는 사회상에 의해 달라지는데 나와 사회는 영향을
      주고 받는다. 하나님의 거룩함이 나부터 그리고 사회에 퍼져나가길 그리고
      하나님나라 이루어짐을 바라본다

    • 박민자2021.09.14 13:56

      압축된 성경으로만 보면 하나님을 잘 섬기고 사는 것 보다는 우상을 섬기고 타락한 내용이 주를 이루는 것 같다 그러나 전능하신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주어진 은혜를 알게하신 길잡이 임이 분명하다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