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16:15-22(약속)
    15.  들릴라가 삼손에게 이르되 당신의 마음이 내게 있지 아니하면서 당신이 어찌 나를 사랑한다 하느냐 당신이 이로써 세 번이나 나를 희롱하고 당신의 큰 힘이 무엇으로 말미암아 생기는지를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도다 하며
    16.  날마다 그 말로 그를 재촉하여 조르매 삼손의 마음이 번뇌하여 죽을 지경이라
    17.  삼손이 진심을 드러내어 그에게 이르되 내 머리 위에는 삭도를 대지 아니하였나니 이는 내가 모태에서부터 하나님의 나실인이 되었음이라 만일 내 머리가 밀리면 내 힘이 내게서 떠나고 나는 약해져서 다른 사람과 같으리라 하니라
    18.  들릴라가 삼손이 진심을 다 알려 주므로 사람을 보내어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을 불러 이르되 삼손이 내게 진심을 알려 주었으니 이제 한 번만 올라오라 하니 블레셋 방백들이 손에 은을 가지고 그 여인에게로 올라오니라
    19.  들릴라가 삼손에게 자기 무릎을 베고 자게 하고 사람을 불러 그의 머리털 일곱 가닥을 밀고 괴롭게 하여 본즉 그의 힘이 없어졌더라
    20.  들릴라가 이르되 삼손이여 블레셋 사람이 당신에게 들이닥쳤느니라 하니 삼손이 잠을 깨며 이르기를 내가 전과 같이 나가서 몸을 떨치리라 하였으나 여호와께서 이미 자기를 떠나신 줄을 깨닫지 못하였더라
    21.  블레셋 사람들이 그를 붙잡아 그의 눈을 빼고 끌고 가사에 내려가  줄로 매고 그에게 옥에서 맷돌을 돌리게 하였더라
    22.  그의 머리털이 밀린 후에 다시 자라기 시작하니라

    '몸이 10할이면 눈이 9할'이라는 말이 그냥나온 말이 아니다.
    눈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를 잘 표현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삼손의 눈이 뽑혔다고 하니 기가 막힐 일이다.
    그렇게 블레셋에 끌려가 맷돌을 돌리게 한 것이다.
    이렇게 된 원인은 단 한가지다.
    나실이라는 자신의 신분을 망각하고 행동한 결과이다.

    들릴라는 사랑이라는 핑게로 삼손을 죽을 만큼 번뇌케하면서 정보를 빼냈다.
    나실인, 하나님의 사람이 하나님 앞에 약속한 거룩한 삶이다.
    그 증표로 머리를 밀지 않는 것이다.
    머리카락 자체에 무슨 힘이 마술적으로 있는 것이 아니다.
    단지 상징일 뿐이었다.
    하나님과의 약속 파기의 결과였다.

    하나님 앞에 나는 세례를 받았던 순간이 공식적으로 첫번째 약속이었다.
    그리고 그때 약속(세례문답)한 내용을 따라 살려고 노력하며 믿음을 키워왔다.
    이후에 목사라는 큰 책임을 맡게 될 때 또 약속이 있었고 결혼식 역시 하나님 앞에 한 약속이었다.
    그 약속을 잊지  않고 지키려 힘쓰며 살아간다.
    억지가 아닌 감사함으로...
    방글라데시 여성들이 고추를 말리는 사진이다.
    • 김옥숙2021.09.09 09:06

      여호와께서 이미 자기를 떠나신줄 깨닫지 못하였더라...삼손의 힘의 근원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것인데 이미 하나님이 떠난 삼손은 더이상 힘을 쓸수가 없습니다.
      하나님 백성으로 늘 거룩하게 구별되며 늘 하나님으로부터 공급되는 힘과 지혜와 능력으로 살아갈수 있길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9.09 09:56

      아멘

    • 김춘순2021.09.09 09:58

      아이구 바보 삼손~
      이런말이 먼저 튀어나온다
      하나님께서 떠나신다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일인지를 보며 나의 바보같은 행실과 생각들을 바로 잡아야겠다고 기도합니다

    • 박희석2021.09.09 11:09

      옛말에 남자는 여자를 조심해야 한다는 말이 있다
      여러가지 의미로 한 말이지만 오늘 본문에서도 들릴라를 조심해야 할 삼손이
      자기의 정체성을 망각한 결과이다
      하나님의 백성이 그 정체성을 잊어버리면 세상사람들에게 손가락질을 당하는 일이 비일비재 하다
      삶을 뒤돌아 보고 내 갈길이 뭔지를 망각하지 않고
      하나님 백성다운 인생을 살아 가기를 기도 한다.

    • 박민자2021.09.09 12:28

      하나님은 늘상 믿을 수 없는 우리 인간을 통하여 자신의 역사를 계획해 나가신다.
      변질되고 배신하고 악한 인간들 임에도 당신의 뜻을 이루어가신다.
      달래고 얼래고 으름장을 놓기도 하시고~그 인간중에 하나인 나 또한 매 순간 요동을 친다.
      그래서 드라마틱한 결과들이 수 없이 반복 된다.
      하나님은 삼손이 어떻게 할 것이라는 것도 아셨을 것이다.
      하나님은 삼손과 어떻게 화해? 하시는지 사랑의 하나님,그 사랑이 가슴에 스며 듭니다.

    • 김선애2021.09.09 13:15

      영웅에서 한순간에 비참해진 삼손은 무엇을가장 후회하였을까
      생각해본다. 자신의 여러가지 행동을 돌아보고 하나님께서 나를 떠나신 이유 그리고
      이렇게 한순간에 아무것도 아닌 인간의 나약한최후.. 교만한마음이 자라나 가장 어리석은 사람이 되어버린 삼손의 이야기가
      마음아프다. 하나님께서 떠나심을 알지못할정도로 둔해진 그의 영적상황이 내가 되지 않도록 거룩함을 정체성을 지켜내야겠다

    • 박경숙2021.09.09 17:32

      판단력이 흐려지면 지짓도 보지못하게 되는것같다.거짓사랑에 속아 하나님이 떠난줄도 모르고 깨닫지못하는 삼손에게 벌어지는 무서운 현실ㆍㆍ하나님과 항상 함께하는 자녀되도록 은혜내려주시옵소서아멘

    • 이수연2021.09.09 18:18

      아멘

    • 안진남2021.09.09 20:24

      삼손은 마음이 번뇌하여 죽을 지경이라 하지만 결국은 들릴라의 유혹에 넘어간다. 마음이 번뇌함은 대부분 선한일 보나는 악한일을 할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아닌거 같을때는 과감하게 바른 길로 가는길을 택하길 바라며 기도한다.

    새글 0 / 4,09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