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15:14-20(오늘)
    14.  삼손이 레히에 이르매 블레셋 사람들이 그에게로 마주 나가며 소리 지를 때 여호와의 영이 삼손에게 갑자기 임하시매 그의 팔 위의 밧줄이 불탄 삼과 같이 그의 결박되었던 손에서 떨어진지라
    15.  삼손이 나귀의 새 턱뼈를 보고 손을 내밀어 집어들고 그것으로 천 명을 죽이고
    16.  이르되 나귀의 턱뼈로 한 더미, 두 더미를 쌓았음이여 나귀의 턱뼈로 내가 천 명을 죽였도다 하니라
    17.  그가 말을 마치고 턱뼈를 자기 손에서 내던지고 그 곳을 라맛 레히라 이름하였더라
    18.  삼손이 심히 목이 말라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주께서 종의 손을 통하여 이 큰 구원을 베푸셨사오나 내가 이제 목말라 죽어서 할례 받지 못한 자들의 손에 떨어지겠나이다 하니
    19.  하나님이 레히에서 한 우묵한 곳을 터뜨리시니 거기서 물이 솟아나오는지라 삼손이 그것을 마시고 정신이 회복되어 소생하니 그러므로 그 샘 이름을 엔학고레라 불렀으며 그 샘이 오늘까지 레히에 있더라
    20.  블레셋 사람의 때에 삼손이 이스라엘의 사사로 이십 년 동안 지냈더라.

    이런 말씀을 보면 늘 생각 되는 것이 충분히 알겠는데 오늘 나에게 또는 우리에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기를 그냥 옛날에 있었던 무용담 같이 처리하거나 신화나 전설로 지나치는 경향이 있다.
    성경에 기록 된 어떤 사건이 언제고 동일하게 반복될 수도 있지만 하나님은 반복되는 역사가 아니라 시작과 끝이 있는 역사로 이끌어 가시는 분이다.
    천지창조가 두번 세번 있지 않은 것처럼 그렇다.
    그렇다고 하나님은 이제 이전하셨던 일이기에 다시는 반복을 하지 않는다거나 할 수 없는 것이 아니다.
    오늘 말씀에 '엔하고레'하여 삼손이 물을 마실 수 있게 하신 것은 광야40년 생활에서 반석을 쳐 물이 나오는 것과 다를 다 없다.
    중요한 것은 삼손이 아무리 힘이 쎈 사람이라고 해도 그를 보내신 분이 하나님이시고 그에게 갑자기 임하신 하나님의 영(14절)이 임하셔서 한 일들이다.

    오늘 날에도 내가 감당하기 힘들고 어렵고 절망스러운 일을 만날 때 내가 생각하지 못한 방법으로 하나님이 일하시는 분임을 알리고 있다.
    이런 하나님을 얼마나 알고 신뢰하느냐가 우리의 믿음이다.
    18절의 삼손의 탄식이나 절규가 인상적이다.
    블레셋 사람들을 물리치고 거기서 자신을 구원해 주셨는데 이제는 목말라 죽게 생겼다는 것이다.
    힘든 상황에서 겨우 한숨 돌렸더니 이제. 다른 일로 죽게 생겼다는 것이다.
    그래도 이때 삼손이 하나님께 부르짖었다고 기록한 18절 말씀을 마음에 새기기 원한다.
    내가 불평하기도 하고 속상해 하기도 할 수 있는 우리 주님이 계셔서 좋다.
    그리고 그 주님 앞에 있으면 마음이 평온해진다.
    • 김옥숙2021.09.07 08:26

      하나님이 삼손과 함께 하시어 블레셋 사람 1000명을 죽이게 하시고 또한 갈증으로 부르짖는 삼손에게 한 우묵한 곳을 터뜨려 샘이 나오게 하십니다.우리의 목마름과 문제를 늘 하나님앞에 내려놓고 부르짖게 하시고 연약하고 부족한 사람들을 들어 사명을 감당케 하시는 하나님을 온전히 의지하며 나아가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년2021.09.07 09:32

      나에게 닥치는 현실은 어렵고 힘들고 감당하기 어려운것이 많게 느껴집니다 성경에 나오는 믿음의 선배들처럼 극복하고 이겨낼수 있도록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9.07 10:16

      아멘

    • 박희석2021.09.07 11:01

      항상 주님과 동행하는 삶으로
      힘들때나 기쁠때에도 오직 주님만 의지하는
      주님의 백성이 되기를 기도 합니다.아멘

    • 박경숙2021.09.07 11:58

      하나님을 의지하고 간구하는 삶을 통해 주님의 도우심을 받고 살아가기를 소망합니다. 주님의 자녀로서 합당한 삶으로 인도하시옵소서아멘

    • 박민자2021.09.07 12:05

      삼손도 거듭 되는 문제들 앞에서 하나님께 부르짖어 해결함을 얻는다.
      우리 인생살이 속에 하나님의 개입함이 없이 일어나는 일들이 무엇이 있겠는가
      때론 이해 할 수 없는 하나님이지만 그래도 그 하나님을 사랑하고 의지해야 살 수 있음을 마음에 깊이 새깁니다

    • 김선애2021.09.07 19:33

      힘센 용사 삼손이 먹을물이 없어서 죽을거 같다고 기도하는 모습에서
      인간적인 연약함을 느낀다. 사람이 강하고도 약한 존재이다.
      삼손과 함께 하시고 필요를 채우시는 하나님을 생각하면서 지금 나와
      함께 하시고 나의 고단함을 아시고 필요를 채워주심을 믿는다.
      주님안에서 모든것을 할수있는 믿음을 기대한다.

    • 안진남2021.09.07 20:04

      삼손이 능력을 발휘 할 수 있는것도 하나님의 영이 임했기 때문이다. 부르짖음으로 응답 받은 삼손과 같이 늘 주님께 구함으로 문제가 해결되길 기도한다.

    • 배달민2021.09.13 10:41

      삼손이 나귀 턱뼈로 홀로 천 명과 싸워 이긴 놀라운 전투 이후에, 목이 말라 죽을뻔하고 하나님께 부르짖는 모습이 제게도 참 인상깊게 다가옵니다.
      사람이 어떻게 홀로 천 명과 싸워 이길 수 있는가, 정말 인간을 한 참 뛰어 넘는 초월적인 존재인 것처럼 느껴지는 삼손이지만, 사실은 그런 삼손조차도 한낱 인간에 불과하고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풀지 않으시면 생존할 수 없는 나약한 존재이고 또 사실 그런 삼손의 놀라운 힘조차도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지 하나님 없이 삼손 혼자서는 잘난(?)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을 새삼 하게 됩니다.
      사람이 아무리 대단하고 날고 기어봤자 하나님 앞에서는 단지 먼지와 같은 존재일뿐인데, 그런 우리와 하나님의 차이 그리고 그런 우리를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내어주시면서까지 사랑해주신다는 사실을 너무 쉽게 잊고 사는 것 같습니다.
      도저히 쉽게 잊기에는 너무나 놀라운 사실인데 어떻게 이렇게 쉽게 잊어버리고 별 생각 없이 하루를 보내게 되는지 참 너무 아이러니합니다.
      내가 누구인지, 그런 나를 하나님께서 어떻게 사랑하시는지, 그 사랑에 감사하며 어떻게 살아야할지 깊이 생각하며 보내는 매일이 되길 기도합니다.

    새글 0 / 4,09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