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15:1-13(분노)
    첨부파일 1개
    1.  얼마 후 밀 거둘 때에 삼손이 염소 새끼를 가지고 그의 아내에게로 찾아 가서 이르되 내가 방에 들어가 내 아내를 보고자 하노라 하니 장인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2.  이르되 네가 그를 심히 미워하는 줄 알고 그를 네 친구에게 주었노라 그의 동생이 그보다 더 아름답지 아니하냐 청하노니 너는 그를 대신하여 동생을 아내로 맞이하라 하니
    3.  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이번은 내가 블레셋 사람들을 해할지라도 그들에게 대하여 내게 허물이 없을 것이니라 하고
    4.  삼손이 가서 여우 삼백 마리를 붙들어서 그 꼬리와 꼬리를 매고 홰를 가지고 그 두 꼬리 사이에 한 홰를 달고
    5.  홰에 불을 붙이고 그것을 블레셋 사람들의 곡식 밭으로 몰아 들여서 곡식 단과 아직 베지 아니한 곡식과 포도원과 감람나무들을 사른지라
    6.  블레셋 사람들이 이르되 누가 이 일을 행하였느냐 하니 사람들이 대답하되 딤나 사람의 사위 삼손이니 장인이 삼손의 아내를 빼앗아 그의 친구에게 준 까닭이라 하였더라 블레셋 사람들이 올라가서 그 여인과 그의 아버지를 불사르니라
    7.  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이같이 행하였은즉 내가 너희에게 원수를 갚고야 말리라 하고
    8.  블레셋 사람들의 정강이와 넓적다리를 크게 쳐서 죽이고 내려가서 에담 바위 틈에 머물렀더라

    삼손이 블레셋을 치다
    9.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올라와 유다에 진을 치고 레히에 가득한지라
    10.  유다 사람들이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올라와서 우리를 치느냐 그들이 대답하되 우리가 올라온 것은 삼손을 결박하여 그가 우리에게 행한 대로 그에게 행하려 함이로라 하는지라
    11.  유다 사람 삼천 명이 에담 바위 틈에 내려가서 삼손에게 이르되 너는 블레셋 사람이 우리를 다스리는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네가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같이 행하였느냐 하니 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그들이 내게 행한 대로 나도 그들에게 행하였노라 하니라
    12.  그들이 삼손에게 이르되 우리가 너를 결박하여 블레셋 사람의 손에 넘겨 주려고 내려왔노라 하니 삼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를 치지 아니하겠다고 내게 맹세하라 하매
    13.  그들이 삼손에게 말하여 이르되 아니라 우리가 다만 너를 단단히 결박하여 그들의 손에 넘겨 줄 뿐이요 우리가 결단코 너를 죽이지 아니하리라 하고 새 밧줄 둘로 결박하고 바위 틈에서 그를 끌어내니라.

    14장 후반부나 오늘 본문이나 특별한 명분이 아닌데도 서로에게 손해를 끼치고 심지어 사람을 죽이기까지 하는 모습이다.
    아마 삼손의 마음에는 분노가 있지 않았을까?
    그는 나실인으로 성장한 사람이다.
    단순히 나실인으로 어떤 것을 하지 않고 혹은 하고가 아닌 그를 키워낸 부모가 믿음으로 양육했을 것이다.
    자신이 어떤 사람이고 어떤 존재인지에 대한 정체성이 분명했을 것이다.
    이스라엘(교회)가 무엇을 위해 존재해야 하는지 그리고 지금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마땅히 알아야 했을 것인데 현실은 그렇지 못해 보인다.

    특히 11절을 보니 블레셋이 자신들을 다스리는 것을 마땅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모습이다.
    세상 살다보면 다 그렇지 뭐, 이런 생각으로 살았기에 하나님의 백성으로 자신들이 감당해야 할 사명이 있다는 사실에는 무관심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삼손을 중심으로 그들과 맞설 생각은 하지 않고 블레셋 사람들의 요구를 들어주기 위해 삼손을 결박하여 끌어 낸 것이다.
    철저하게 패배의식으로 죄의 종으로 살아가는 모습이다.
    우리가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면서도 세상이라는 이름하에 하나님 백성답게 살지 못하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있어서는 안되겠다.
    나는 지금 누구를 바라보고 무엇을 위해 살고 있는가를 생각하게 한다.
    특히 그리스도인으로 주님의 몸인 교회를 이루어 가는 교회의 한 지체로 어떤 관계를 이루며 살아가는지도 살펴야 한다.
    2020년 9월 4일 사진, 가을 느낌이 분명하다
    • 김옥숙2021.09.06 08:42

      블레셋의 지배하에 있으면서도 오히려 삼손을 잡기위해 3천명을 풀어 삼손을 잡아 블레셋에 넘겨준 유다 사람들을 보며 죄의 종으로 철저히 패배의식에 물들어져 세상과 타협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봅니다.
      한주간도 하나님의 간섭하심과 돌보심가운데 하나님께 소망을 두고 기도하며 나아가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덕2021.09.06 08:50

      아멘

    • 김성년2021.09.06 09:54

      주님의 몸된교회를 위하여 몸과마음을 다바쳐 헌신해야하는데 그러지못함을 회개하며 기도하며 하나님께 의지합니다 아멘!

    • 박경숙2021.09.06 10:03

      세상을 살아가다보면 힘들고 화나고아플때도 많은거같습니다.그렇다고 분노를 안고 살아간다면 무슨 일을 결정하고 실행할태 섣부른 판단을 하게 됩니다.결정해 행해야할때 항상 주님께 여쭙고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조금은 천천히 차분히 나아가야 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명철함과 지혜를 더하여 주시옵소서 아멘

    • 박희석2021.09.06 10:54

      내게 주어진 모든것에 감사함과
      부여된 사명을 잘 감당하고
      주님의 백성으로써 마땅히 지켜할 것과 버릴것을 잘 분별하여
      온전한 주님의 백성으로 거듭나기를 기도 합니다.아멘

    • 박민자2021.09.06 12:27

      내가 하나님의 자녀로 사명을 감당하며 살아 함과 삼손이 나실인으로 살아야 함에도
      그리 행하지 못하고 있음이 헛된 것에 몸과 마음이 가있는 것을 본다.
      바른 길을 알면서도 곁길로 쉽게 가버리는 내 마음을 다스리는 훈련을 해야겠다.

    • 이수연2021.09.06 16:37

      아멘

    • 김선애2021.09.06 19:06

      정체성을 잃지 않고 살아가기가 쉽다 할수는없다.
      상황에 가장 알맞은 행동은 지혜라고 불리기도 한다.
      언제나 나의 생각은 나의 정체성은 무엇인가와 어떤 자세로
      상황을 바라볼것인가이다. 가장 어렵지만 비겁하고 싶지는 않다.
      내가 나를 돌아보았을때 부끄럽지 않고 싶다.

    • 김춘순2021.09.06 23:43

      하나님의 백성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겠다

    • 배달민2021.09.13 10:41

      삼손이 여우들을 붙잡아 곡식을 불태우고, 블레셋 사람들을 쳐서 죽이고 할 때 삼손은 나실인으로서 혹은 이스라엘의 사사로서의 자신의 정체성을 인지한채로 한 것이였을까.
      말씀을 읽으며 궁금해집니다.
      물론 그렇지 않았다고 할지라도 하나님께서는 이 모든 것들을 도구로 사용하셔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실 수 있으시지만, 이왕이면(?) 하나님의 뜻을 깊이 생각하는 가운데 행하여 그것이 쓰임 받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하루를 사는 동안 자꾸만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잊고 살아가지 않나 싶습니다.
      무엇을 하든지 그리스도인임을 늘 기억하고 주님을 생각하며 할 수 있기를 기도드립니다.

    새글 1 / 4,1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121 하박국 2:1-20(응답) [8 2021.11.29 53
    4120 하박국 1:1-17(오직) [5 2021.11.27 61
    4119 욥기 31:24-40(무엇) [7 2021.11.26 60
    4118 욥기 31:1-23(다짐) [8 2021.11.25 79
    4117 욥기 30:16-31(한계) [6 2021.11.24 46
    4116 욥기 30:1-15(기도) [9 2021.11.23 69
    4115 욥기 29:18-25(동일) [6 2021.11.22 65
    4114 시편 23:1-6(목자) [2 2021.11.20 49
    4113 요한복음 2:1-3(풍성) [4 2021.11.19 63
    4112 마태복음 14:22-33(배밖) [3 2021.11.18 51
    4111 마가복음 12:30-31(비전) [6 2021.11.17 65
    4110 에베소서 1:11-12(계획) [9 2021.11.16 81
    4109 에스겔 16:6(아픔) [6 2021.11.15 69
    4108 출애굽기 17:8-12(사명) [4 2021.11.13 63
    4107 고린도전서 10:13(감사) [7 2021.11.12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