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레몬서 1:1-25(위함)
    첨부파일 1개
    1.  그리스도 예수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바울과 및 형제 디모데는 우리의 사랑을 받는 자요 동역자인 빌레몬
    2.  자매 압비아와 우리와 함께 병사 된 아킵보와 네 집에 있는 교회에 편지하노니
    3.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4.  ○내가 항상 내 하나님께 감사하고 기도할 때에 너를 말함은
    5.  주 예수와 및 모든 성도에 대한 네 사랑과 믿음이 있음을 들음이니
    6.  이로써 네 믿음의 교제가 우리 가운데 있는 선을 알게 하고 그리스도께 이르도록 역사하느니라
    7.  형제여 성도들의 마음이 너로 말미암아 평안함을 얻었으니 내가 너의 사랑으로 많은 기쁨과 위로를 받았노라

    8.  ○이러므로 내가 그리스도 안에서 아주 담대하게 네게 마땅한 일로 명할 수도 있으나
    9.  도리어 사랑으로써 간구하노라 나이가 많은 나 바울은 지금 또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갇힌 자 되어
    10.  갇힌 중에서 낳은 아들 오네시모를 위하여 네게 간구하노라
    11.  그가 전에는 네게 무익하였으나 이제는 나와 네게 유익하므로
    12.  네게 그를 돌려 보내노니 그는 내 심복이라
    13.  그를 내게 머물러 있게 하여 내 복음을 위하여 갇힌 중에서 네 대신 나를 섬기게 하고자 하나
    14.  다만 네 승낙이 없이는 내가 아무 것도 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너의 선한 일이 억지 같이 되지 아니하고 자의로 되게 하려 함이라
    15.  아마 그가 잠시 떠나게 된 것은 너로 하여금 그를 영원히 두게 함이리니
    16.  이 후로는 종과 같이 대하지 아니하고 종 이상으로 곧 사랑 받는 형제로 둘 자라 내게 특별히 그러하거든 하물며 육신과 주 안에서 상관된 네게랴
    17.  그러므로 네가 나를 동역자로 알진대 그를 영접하기를 내게 하듯 하고
    18.  그가 만일 네게 불의를 하였거나 네게 빚진 것이 있으면 그것을 내 앞으로 계산하라
    19.  나 바울이 친필로 쓰노니 내가 갚으려니와 네가 이 외에 네 자신이 내게 빚진 것은 내가 말하지 아니하노라
    20.  오 형제여 나로 주 안에서 너로 말미암아 기쁨을 얻게 하고 내 마음이 그리스도 안에서 평안하게 하라
    21.  나는 네가 순종할 것을 확신하므로 네게 썼노니 네가 내가 말한 것보다 더 행할 줄을 아노라
    22.  오직 너는 나를 위하여 숙소를 마련하라 너희 기도로 내가 너희에게 나아갈 수 있기를 바라노라

    23.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와 함께 갇힌 자 에바브라
    24.  또한 나의 동역자 마가, 아리스다고, 데마, 누가가 문안하느니라
    25.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너희 심령과 함께 있을지어다.

    바울은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
    내가 지금 감옥에 갇힌 것은 그리스도 예수를 위함이라고...(1, 9절)
    복음 전하다 지금 감옥에 갇혀 있으니 틀림 없는 사실이다.
    이런 고백은 바울 만이 아니라 오늘 우리도 예수님을 위해 산다고 고백한 사람이다.
    문제는 얼마나 그 고백대로 사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문제일 뿐이다.
    예수님을 위해 산다는 것이 꼭 선교사나 목회자가 되어 하는 일만은 아니다.
    지금 내가 하는 일이 죄를 짓는 일이 아니라면 모두 주님을 위한 일이다.
    그 중심을 아시는 주님 앞에 할 수 있는 말이다.

    빌레몬과 그의 노예 오네시모를 대하는 바울의 태도 또 한 귀하다.
    오네시모는 빌레몬에게 해를 끼치고 지금 감옥에 있고 그 안에서 바울을 만나 복음을 들어 예수를 믿게 된 것이다.
    이런 오네시모를 대하는 바울이 신분이 노예라고 혹은 죄를 지은 사람이라고 낮춰 보지 않은 것이다.
    그리고 지금 자신에게 필요하다며 그는 더 이상 노예가 아닌 형제라고 말한다.
    이 시대에 조금만 더 좋은 조건을 가지면 갑질을 하는 세상이다.
    믿음이 성숙해 진다는 것은 다른 사람을 귀하게 여길 뿐 아니라 업신여기지 않는 것이다.
    겨우 그 선을 지키는 정도가 아니라 주님은 더 적극적으로 사랑해야 할 대상임을 알아야 한다.
    빌레몬에게는 바울이 조금은 더 강하게 말한다.
    너는 내게 빚진것이 있다고 말하며 오네시모가 손해를 끼친것이 있다면 자신이 계산하겠다고 말한다.
    빌레몬이 바울에게 빚진 것이라고 하면 돈 보다는 복음의 빚진 것이라 보인다.
    참으로 귀한 관계를 가진 사람들이다.
    복음을 귀하게 여기는 빌레몬이었기에 바울도 이렇게 말할 정도가 된 것이다.
    참으로 귀한 사람들이다.
    우리 모두가 이렇게 살아가야하고 부족한 부분은 노력해야 함을 깨닫게 한다.
    나는 예수를 위하여 그리고 다른 사람을 위하여 살고 있는가를 생각하게 한다.

     

    • 김성덕2021.08.02 09:51

      아멘

    • 김옥숙2021.08.02 09:54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안에서 모든 사람을 늘 귀히 여겨야 함을 묵상하며 늘 복음에 빚진자의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사랑으로 섬기며 믿음의 교제를 풍성히 할수 있게 하옵소서. 아멘
      복된한주간으로 인도하옵소서.아멘

    • 박경숙2021.08.02 10:54

      아멘!!~~주님과 함께 하는 모든 시간을 통해 은혜와 평강이 임하길 기도드립니다아메!!~~♡

    • 박희석2021.08.02 11:21

      누군가의 버팀목이 된다는 것은 참 귀한 일이다
      그것도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사도 바울의 선교 현장에서 많은 동역자들의 수고가 있었기에
      그 험난한 선교를 감당 했을 것이다
      힘들고 어려운 환경이 지배적이지만 하나님의 특별한 보호 하심으로
      이 위기를 잘 극복 하기를 바라며 교회 공동체의 한 일원으로써
      내게 주어진 삶을 잘 감당 하기를 기도 한다.

    • 황미진2021.08.02 19:41

      먹고 마시고, 잠을 자고 장사를 하며 돈을 버는 일들 까지도 하나님을 위하여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계획되고 이루어져 가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선애2021.08.02 19:48

      바울선생님과 빌레몬과 오네시모의 관계가 감동적이다.
      신분으로 사람을 대하지 않는것도 감동이고 내마음대로 명령하지 않고
      허락을 구하는모습도 감동이다. 빌레몬의 인격을 믿는다는 표현도
      나를 겸손하게 하는 부분이다.
      아름다운 성도의 교제를 상상하게 하는 내용으로 기분이 좋아진다.
      말씀을 아는사람으로 이런 인격을 가지고 다른이를 감동시킬수 있기를
      바란다.

    • 안진남2021.08.02 22:27

      그리스도 예수를 위하여 갇힌 자로 시작된다. 예수님을 위하여 갇힌 중에서도 바울과 디모데는 동역자를 얼마나 사랑하고 신뢰하는지 느껴진다.
      예수님을 위하여 갇히지는 않아도 믿음의 동역자들을 사랑하고 기쁨으로 대하는 넉넉한 마음이 되길 소망한다.

    • 박민자2021.08.03 10:57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는 모든 것을 초월할 수 있다
      바울과 그 동역자들의 서로 권면하고 위로하고 의지하는 모습은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또 우리 교회가 나아갈 모습이라 생각이 든다
      그러나 갈수록 이기적 개인주의 시대가 되어 가는 내 자신과 시대적 흐름이 안타갑다

    • 강봉균 2021.08.03 19:09

      세상의 관계에도 교회의 관계에서도 더할나위없이 많은 빗을진자가 저인것 같습니다. 교회의 모든 성도님들께 빗진자이며 특히나 교회출석이후에 함께한 순장님들께 더큰 빗진자로 생각되어 집니다.교회의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새글 1 / 4,06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