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6:8-38(성막)
    성막을 만들다

    8.  ○일하는 사람 중에 마음이 지혜로운 모든 사람이 열 폭 휘장으로 성막을 지었으니 곧 가늘게 꼰 베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로 그룹들을 무늬 놓아 짜서 지은 것이라
    9.  매 폭의 길이는 스물여덟 규빗, 너비는 네 규빗으로 각 폭의 장단을 같게 하여
    10.  그 다섯 폭을 서로 연결하며 또 그 다섯 폭을 서로 연결하고
    11.  연결할 끝폭 가에 청색 고를 만들며 다른 연결할 끝폭 가에도 고를 만들되
    12.  그 연결할 한 폭에 고리 쉰 개를 달고 다른 연결할 한 폭의 가에도 고리 쉰 개를 달아 그 고들이 서로 대하게 하고
    13.  금 갈고리 쉰 개를 만들어 그 갈고리로 두 휘장을 연결하여 한 막을 이루었더라
    14.  ○그 성막을 덮는 막 곧 휘장을 염소 털로 만들되 열한 폭을 만들었으니
    15.  각 폭의 길이는 서른 규빗, 너비는 네 규빗으로 열한 폭의 장단을 같게 하여
    16.  그 휘장 다섯 폭을 서로 연결하며 또 여섯 폭을 서로 연결하고
    17.  휘장을 연결할 끝폭 가에 고리 쉰 개를 달며 다른 연결할 끝폭 가에도 고리 쉰 개를 달고
    18.   갈고리 쉰 개를 만들어 그 휘장을 연결하여 한 막이 되게 하고
    19.  붉은 물 들인 숫양의 가죽으로 막의 덮개를 만들고 해달의 가죽으로 그 윗덮개를 만들었더라
    20.  ○그가 또 조각목으로 성막에 세울 널판들을 만들었으니
    21.  각 판의 길이는 열 규빗, 너비는 한 규빗 반이며
    22.  각 판에 두 촉이 있어 서로 연결하게 하였으니 성막의 모든 판이 그러하며
    23.  성막을 위하여 널판을 만들었으되 남으로는 남쪽에 널판이 스무 개라
    24.  그 스무 개 널판 밑에 은 받침 마흔 개를 만들었으되 곧 이 널판 밑에도 두 받침이 그 두 촉을 받게 하였고 저 널판 밑에도 두 받침이 그 두 촉을 받게 하였으며
    25.  성막 다른 쪽 곧 북쪽을 위하여도 널판 스무 개를 만들고
    26.  또 은 받침 마흔 개를 만들었으니 곧 이 판 밑에도 받침이 둘이요 저 판 밑에도 받침이 둘이며
    27.  장막 뒤 곧 서쪽을 위하여는 널판 여섯 개를 만들었고
    28.  장막 뒤 두 모퉁이 편을 위하여는 널판 두 개를 만들되
    29.  아래에서부터 위까지 각기 두 겹 두께로 하여 윗고리에 이르게 하고 두 모퉁이 쪽을 다 그리하며
    30.  그 널판은 여덟 개요 그 받침은 은 받침 열여섯 개라 각 널판 밑에 두 개씩이었더라
    31.  ○그가 또 조각목으로 띠를 만들었으니 곧 성막 이쪽 널판을 위하여 다섯 개요
    32.  성막 저쪽 널판을 위하여 다섯 개요 성막 뒤 곧 서쪽 널판을 위하여 다섯 개며
    33.  그 중간 띠를 만들되 널판 중간 이 끝에서 저 끝에 미치게 하였으며
    34.  그 널판들을 금으로 싸고 그 널판에 띠를 꿸 금 고리를 만들고 그 띠도 금으로 쌌더라
    35.  ○그가 또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휘장을 짜고 그 위에 그룹들을 정교하게 수 놓고
    36.  조각목으로 네 기둥을 만들어 금으로 쌌으며 그 갈고리는 금으로 기둥의 네 받침은 은으로 부어 만들었으며
    37.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수 놓아 장막 문을 위하여 휘장을 만들고
    38.  휘장 문의 기둥 다섯과 그 갈고리를 만들고 기둥 머리와 그 가름대를 금으로 쌌으며 그 다섯 받침은 이었더라.

    성막,
    성막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만나는 장소였다.
    또 희생 제사를 드림으로 죄를 용서 받는 창소이기도 했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신대로 모세가 실행하고 있다.
    말씀하신대로 따르는 것이다.
    신앙생활, 하나님을 섬기는 생활에서 가장 본질적이면서 핵심이다.
    우리의 모든 고통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는 불순종에서 시작했다는 사실을 기억할 때 더욱 그렇다.
    하늘의 하늘이라도 하나님을 용납할 수 없는데 이 성전에 거하시겠느냐며 기도했던 솔로몬(열왕기상 8:27)의 고백 그대로이다.
    어찌 보면 그 크신 하나님께서 이렇게 작은 천막에 거하실 수 있을까?
    그런데 기꺼이 그렇게 하신 것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아예 사람의 모습으로 오신 분이 예수님이다.
    하나님은 한 없이 우리를 향하여 자신을 낮추셨던 것이다.
    마치 키 큰 어른이 어린 아이와 인사할 때 허리를 굽혀 키 높이를 맞추는 것처럼 그렇다.
    성막은 우리에겐 희망의 장소가 되는 곳이다.
    아마 세밀하고 정교한 내용으로 지시하신 것은 이렇게 준비하면서 왜 준비해야 하는지를 생각하게 하신 것은 아닐까 싶다.
    우리가 하나님을 섬기면서 할 수 있는 예배와 섬김과 봉사와, 찬송과 헌금과 말씀 들음과 기도 하는 모든 순서를 통해서 늘 기억해야 한다.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의미가 빠진 행위는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남성? 패션쇼라고 한다.  앞으로는 남성, 여성이라는 말도 쓰지 않을지 모른다. 그냥 사람이다. 사람인것은 맞지만 그러나 분명 남자가 있고 여자가 있다.
    • 김옥숙2021.07.09 09:44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일러주신 그대로 차근차근 성막을 완성하여 가는 이스라엘백성들을 봅니다.하나님의 말씀하신대로 실행해나가는 이스라엘처럼 늘 말씀에 따라 온전한 순종으로 나아가길 기도합니다. 아멘

    • 이수연2021.07.09 09:48

      아멘

    • 김성덕2021.07.09 09:55

      아멘

    • 박민자2021.07.09 10:11

      일하는 사람중 지혜로운 사람들을 골라 성막을 짓게 하셨다
      어떤 일이든 합당한 자격을 갖춘 사람이 해야 한다
      자격도 안되는 사람들이 설쳘때 많은 문제와 고통이 따름을 참 많이 경험 했다
      오늘도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로 다스려지는 하루이기를 기도 합니다

    • 박경숙2021.07.09 10:40

      말씀에 순종하며 살아가는 자녀에 모습은 늘 은혜롭습니다.저 또한 하나님의 자녀다운 모습으로 세상사람들과 섞여도 바로 찾아낼 수 그런 모습이길 소망합니다. 아멘

    • 안진남2021.07.09 10:55

      마음이 지혜로운 모든 사람이 성막을 지었다고 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주님이 허락하신 지혜로운 자로 성막을 지음에 감사했을것 같다. 나에게도 주님이 주신 지혜로 쓰임 받는 은혜가 있기를 소망한다.

    • 박희석2021.07.09 11:17

      이 한날도 마음이 지혜로운
      하나님 백성다운 삶을 살아가기를 기도 합니다.아멘

    • 김선애2021.07.09 11:23

      하나님께서 말씀하신대로 모두가 한마음으로 시행하는 모습을 본다.
      불만으로 불평하는 내용이 없어서인지 편안한 느낌이다.
      앞장서서 맡아일하는 사람도 뒤에서 지원하는 사람도 정해진대로
      일을 하는걸 보면서 말씀대로 진행되는것이 질서있는것이라 생각한다.
      배우고 잘하기위해 익히고 맡은일을 책임감있게 잘하는 사람이 되어야한다.

    • 김성년2021.07.09 11:46

      하나님께서 모든것을 공급해 주신것에 감사하며 살아가기를 기도합니다.아멘!

    • 김춘순2021.07.09 17:45

      성막을 지은 지혜로운 사람들처럼 순종하며 살게 하소서~

    • 강봉균 2021.07.12 10:32

      하나님앞에 나의 몸과마음의 가짐상태를 늘 점검하고 시정하여야 하겠습니다.

    새글 0 / 4,09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