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3:12-23(안도)
    여호와께서 친히 가리라 하시다
    12.  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보시옵소서 주께서 내게 이 백성을 인도하여 올라가라 하시면서 나와 함께 보낼 자를 내게 지시하지 아니하시나이다 주께서 전에 말씀하시기를 나는 이름으로도 너를 알고 너도 내 앞에 은총을 입었다 하셨사온즉
    13.  내가 참으로 주의 목전에 은총을 입었사오면 원하건대 주의 길을 내게 보이사 내게 주를 알리시고 나로 주의 목전에 은총을 입게 하시며 이 족속을 주의 백성으로 여기소서
    14.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친히 가리라 내가 너를 쉬게 하리라
    15.  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주께서 친히 가지 아니하시려거든 우리를 이 곳에서 올려 보내지 마옵소서
    16.  나와 주의 백성이 주의 목전에 은총 입은 줄을 무엇으로 알리이까 주께서 우리와 함께 행하심으로 나와 주의 백성을 천하 만민 중에 구별하심이 아니니이까
    17.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네가 말하는 이 일도 내가 하리니 너는 내 목전에 은총을 입었고 내가 이름으로도 너를 앎이니라
    18.  모세가 이르되 원하건대 주의 영광을 내게 보이소서
    19.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내 모든 선한 것을 네 앞으로 지나가게 하고 여호와의 이름을 네 앞에 선포하리라 나는 은혜 베풀 자에게 은혜를 베풀고 긍휼히 여길 자에게 긍휼을 베푸느니라
    20.  또 이르시되 네가 내 얼굴을 보지 못하리니 나를 보고 살 자가 없음이니라
    21.  여호와께서 또 이르시기를 보라 내 곁에 한 장소가 있으니 너는 그 반석 위에 서라
    22.  내 영광이 지나갈 때에 내가 너를 반석 틈에 두고 내가 지나도록 내 손으로 너를 덮었다가
    23.  손을 거두리니 네가 내 등을 볼 것이요 얼굴은 보지 못하리라.

    모세는 정말 하나님과 친구처럼 이야기 하고 있다.
    어떤 때는 투정을 하는 것 같기도 하고 따지는 것 같기도 하며 심할때는 배수진을 치는 모세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하나님께서 이 모든 것을 받아주신다는 사실이다.
    백성들이 목이 곧은 백성이라고 나는 함께 그 땅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하셨지만 모세의 가절함? 아니면 하나님 앞에 당당하게 요구?
    결과적으로는 14절 말씀대로 '내가 친히 가리라'고 하신 대답을 받아 낸 모세다.
    보너스로 하나님께서 모세를 쉬게 하리라고도 하셨다.
    그런데도 모세는 지금 걱정이 커서 그런지 하나님을 못믿는 것처럼 말한다.
    친히 가리라고 하셨는데도 친히 가지 아니하시려거든 이라고 말하면서 친히 가신다는 증거를 보여 달라고 한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내가 너를 안다고 하시면서 오히려 달래는듯 하신다.

    계속해서 모세는 하나님의 영광을 보여달라고 한다.
    이런 모세의 모습에서 그의 긴장하는 모습 아니면 백성들의 변하지 않는 모습 때문에 확증을 받으려고 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면서 하나님은 모세가 원하는 것을 모두 들어주신다.
    이런 하나님이 참 좋다.
    하지만 정면에서 볼 수 없고 모세의 눈을 가려주시면서 지나가는 뒷 모습을 보게 하실 거라고 했다.
    하나님을 정면으로 보고 살 수 없기 때문이다.
    모세는 이제야 안도하는 마음이었을 것이다.
    모세는 하나님의 마음도 알고 백성들의 수준도 알기에 힘들었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에는 수준 미달이면서 
    늘 먹고 마시는 것만 타령하는 사명의식 없는 백성들을 보면서 
    언제라도 진노하실 수 있는 하나님을 두려워 했을 것이다.
    나의 형편 없음을 아시면서도 오래 참으시고 이끌어주시며 여기까지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그 하나님이 나는 좋다.
    하나님을 더 진실하게 사랑하며 살기 원한다.
    우리 목동주심교회 모든 성도들과 함께...

     사진가 산골짜기

    • 김옥숙2021.07.02 09:03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이지만 하나님이 친히 동행하시지 않으시면 올라가지 않겠다고 버티는 모세의 모습에서 다윗이 주의 성신이 떠날까봐 두려워했던 모습도 중첩됩니다.아무리 좋은곳이라 해도 하나님이 함께 하시지 않는 성도의 삶은 의미가 없음을 묵상합니다. 모세의 중보기도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주의 백성으로 여기소서 라며 간절히 기도한 응답으로 하나님께서 친히 가겠다는 답변을 듣습니다.늘 하나님이 함께 하심이 최고의 복임을 명심하고 늘 하나님께 더 나아가 친밀함이 깊어지는 삶이 되길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7.02 09:08

      아멘

    • 박경숙2021.07.02 10:15

      마음을 돌리시어 함께 가겠다 하시는 주님,찾고 원하고 간구하면 위로주시고 해결해주시고 함께 하시는 주님의 사랑을 느낍니다.내 삶가운데 항상 주님과 동행함으로 주님의 보호하심과 인도하심으로 평강으로 나아갈수 있길 소망하며 기도드립니다아멘

    • 김성년2021.07.02 10:24

      아멘!

    • 박민자2021.07.02 11:00

      오늘 본문 말씀에 가슴이 벅차오르는 감격을 느낀다
      끝없이 징징거리며 매달리며 살아가고있는 내모습이 떠오른다
      내 손자 지민이 손녀 서율이를 키우면서 이 비슷한 상황들이 수없이 많다
      달래고 얼르고 그래서 이쁜짓 하면 내 수족이라도 떼어줘도 아깝지 않을 만큼 이쁘다
      그런데 하나님은 아들의 생명으로 내죄를 사해 주셨다
      가슴이 울컥울컥해 온다

    • 김선애2021.07.02 11:16

      지도자라로서의 모세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하나님과 친밀하고 하나님께서 자신과 함께하시며 인도하시지만
      백성들도 그리 해주시기를 간청하고 있는 모습이 감동이다.
      하나님께서 약속을 지키시지만 여기까지라고 선언하신걸로 보인다.
      선택하셨으니 끝까지 함께 하시기를 바라는모습을 보며 모세를 세우신
      이유가 이것일까 또 생각한다.
      돌이키시는 하나님의 사랑에 뭉클하고 나도 언제나 아버지앞에 엎드리고
      간절한 기도를 해야겠다고 다짐한다.

    • 박옥경2021.07.02 12:12

      하나님과 친구처럼 대화하는 하나님과 모세의 모습이 부럽고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오늘 나에게도 동일한 모습으로 맞아주시며 나의 이야기를 들어주실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는 복된 날 되기 원하고 바라고 기도합니다.

    • 박희석2021.07.02 12:14

      하나님과 모세의 대화를 생각해보면
      모세는 사심이 없다
      사심이 없기에 하나님께서 부르시고 지도자로 삼으셨다
      지도자의 덕목에는 사심이 없어야만 올바른 길을 갈수 있다
      오직 하나님의 영광과 백성의 안위를 생각하는 모세처럼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도 많은 기도가 필요함을 새삼 깨닫는다.

    • 강봉균 2021.07.02 14:37

      함께하시는하나님을 체험하고 느끼면서 살아갈수있도록 은혜받기를 기도합니다.

    • 안진남2021.07.02 18:08

      나는 은혜를 베풀자에게 은혜를 베풀고 긍휼히 여길 자에게 긍휼을 베푸느니라.아멘

      하나님께서는 모세의 요구에 응답해주시면서도 은혜와 긍휼함을 받기엔 합당한 자에게 베품을 말씀하신다. 하나님 앞에 늘 부끄럽지만 불쌍히 여기시어 은혜 주시길 기도한다.

    • 황미진2021.07.02 19:52

      모세와 하나님의 관계처럼, 긴밀하고 친근한 관계를 누구에게나 허락하셨으리라 믿는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언제나 나에 몫에 달려있다
      언제나 하나님만 바라고 하나님만 의지하는 나에 인생되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소망한다
      아멘!!

    • 김춘순2021.07.02 23:13

      아멘~

    • 정동식2021.07.03 11:49

      하나님의 얼굴을 본 사람은 없는데
      하나님의 등을 본 모세는 왜 그 모습을 묘사하지 않았을까?
      그랬으면 또 인간들이 하나님의 등 모양을 만들어 절할까 싶어서 그랬을까?

    새글 0 / 4,09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