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2:25-35(보응)
    25.  모세가 본즉 백성이 방자하니 이는 아론이 그들을 방자하게 하여 원수에게 조롱거리가 되게 하였음이라
    26.  이에 모세가 진 문에 서서 이르되 누구든지 여호와의 편에 있는 자는 내게로 나아오라 하매 레위 자손이 다 모여 그에게로 가는지라
    27.  모세가 그들에게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너희는 각각 허리에 칼을 차고 진 이 문에서 저 문까지 왕래하며 각 사람이 그 형제를, 각 사람이 자기의 친구를, 각 사람이 자기의 이웃을 죽이라 하셨느니라
    28.  레위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행하매 이 날에 백성 중에 삼천 명 가량이 죽임을 당하니라
    29.  모세가 이르되 각 사람이 자기의 아들과 자기의 형제를 쳤으니 오늘 여호와께 헌신하게 되었느니라 그가 오늘 너희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30.  ○이튿날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가 큰 죄를 범하였도다 내가 이제 여호와께로 올라가노니 혹 너희를 위하여 속죄가 될까 하노라 하고
    31.  모세가 여호와께로 다시 나아가 여짜오되 슬프도소이다 이 백성이 자기들을 위하여 금 신을 만들었사오니 큰 죄를 범하였나이다
    32.  그러나 이제 그들의 죄를 사하시옵소서 그렇지 아니하시오면 원하건대 주께서 기록하신 책에서 내 이름을 지워 버려 주옵소서
    33.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내게 범죄하면 내가 내 책에서 그를 지워 버리리라
    34.  이제 가서 내가 네게 말한 곳으로 백성을 인도하라 내 사자가 네 앞서 가리라 그러나 내가 보응할 날에는 그들의 죄를 보응하리라
    35.  여호와께서 백성을 치시니 이는 그들이 아론이 만든 바 그 송아지를 만들었음이더라.

    백성은 방자하다, 조롱거리가 되었다,큰 죄를 범했다.
    그리고 그 결과로 3천명이 죽게 된다.
    형제, 친구, 이웃을 향한 레위 사람들의 주저함 없는 결단을 헌신이라고 했다.
    이 일로 모세는 하나님께 나아가 큰 죄를 용서해 달라며 기도한다.
    그렇지 않으시려면 차라리 자신을 하나님의 생명책에서 지워잘라고 한 것이다.
    이런말 하기 쉬운 것이 아니다.
    모세의 이 말은 진심이었을 것이다.
    하나님은 용서하셨지만 보응하실 것을 언급하셨다.

    이런 말씀을 볼 때 마다 어떤 교수님이 하신 말이 생각난다.
    널판지에 못을 잘못 박아 뺄수 있지만 그 흔적이 남는 것과 같다고...
    용서를 받지만 그 흔적이 있다는 것으로 들렸다.
    용서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렇지 않도록 예방하고 힘써야 한다.
    그럴려면 내가 원하는대로 하지 않아야 된다.
    내 맘대로 하지 않아야 한다.
    내 습관이 요구하는 것을 끊어야 한다.
    더 적극적으로는 주님의 말씀을 따르는 것이 즐거운 습관이 되게 해야 한다.
    성령을 좆으라고 하신 말씀 그대로이다.

     에펠탑 보다 더 높은 빙산, 빙산의 일각이라는 말을 알듯하다.

    • 김옥숙2021.06.30 07:54

      이스라엘이 금송아지를 만든일은 하나님앞에 방자한일이며 원수에게는 조롱거리가 되는 일로 이일로 인하여 삼천명이나 죽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로 하나님을 욕되게 하는일은 원수의 비웃음이나 조롱거리밖에 되지 않음을 명심하고 늘 죄는 모양이라도 버릴수 있도록 성령의 충만함을 간구합니다.
      또한 모세의 기도를 보면서 바울의 기도도 생각나는데 늘 간절함과 긍휼의 마음을 품고 간절히 기도할수 있길 원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6.30 08:31

      아멘

    • 김성년2021.06.30 09:06

      아멘

    • 박민자2021.06.30 10:32

      모세가 백성을 위해 하나님께 기도 함이 참으로 대단 하다
      그토록 악하고 배신을 수없이 해 대는 백서을 용서해 주시지 않을려면 책에서 자기 이름을 지워 달라는 모세!
      감히 누가 흉내라도 낼 수 있을까?
      나의 이기심을 한번 돌아보게 한다

    • 김선애2021.06.30 11:05

      무서운 내용을 보니 겁이난다.
      하나님께서는 사랑이시나 반드시 갚으시는분임을 기억해야겠다.
      댓가 없이 주어지는것이 없고 행동에는 책임이 따른다.
      지도자 모세의 기도내용중에 백성들의 행동이 자기들을 위해 라는
      표현은 나와 사회를 생각하게 하는 말씀이다.
      나만 좋으면 결과만 좋으면 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회는
      모두를 불행하게 할것이다.

    • 박경숙2021.06.30 11:23

      간절한 모세의 기도를 들으며 나는 그렇게 할 수 있었을까?하는 의문이 듣다.사랑의 마음 긍휼의 마음이 더 품성해지기를 소망하며 오늘도 주님과 함께하는 복된 날 되기를 기대합니다아멘

    • 박희석2021.06.30 11:35

      하나님이 아닌 금송아지를 숭배한 어리석은 사람들
      어쩌면 이시대에도 수 많은 사람들이 아니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조차도
      하나님이 아닌 세상이 주는 것에 취해서 동화 되어버린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까
      나자신도 여기에 자유로울수 없다
      하나님이 아닌 세상것에 취한 어리석은 삶을 살아가지 않기를
      기도 한다.

    • 안진남2021.06.30 11:49

      모세가 백성들의 죄사함을 구하면서 그렇지 못하면 자신을 생명책에서 자신의 이름을 지워달라고 했다. 진정한 사랑이 없으면 불가한 일이다. 주위에 너무도 많은 사람이 이단에 빠져 하나님을 부인하고 있는데 그들을 불쌍히 여기는 마음으로 모세와 같이 기도하기를 소망한다.

    • 김춘순2021.06.30 16:35

      큰 죄를 지었지만 형제 친구 이웃을 서로 죽이게 하신것이 무섭다
      또 헌신이라고 한것도 의아하다
      하나님 싫어하시는 것과 죄에 대해 가볍게 여기지 말아야겠다

    • 정동식2021.06.30 17:46

      아멘★★★

    • 강봉균 2021.07.01 10:26

      죄의 무게에 대해 다시금 생각합니다.아멘

    새글 0 / 4,09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