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2:15-24(그는)
    15.  모세가 돌이켜 산에서 내려오는데 두 증거판이 그의 손에 있고 그 판의 양면 이쪽 저쪽에 글자가 있으니
    16.  그 판은 하나님이 만드신 것이요 글자는 하나님이 쓰셔서 판에 새기신 것이더라
    17.  여호수아가 백성들의 요란한 소리를 듣고 모세에게 말하되 진중에서 싸우는 소리가 나나이다
    18.  모세가 이르되 이는 승전가도 아니요 패하여 부르짖는 소리도 아니라 내가 듣기에는 노래하는 소리로다 하고
    19.  진에 가까이 이르러 그 송아지와 그 춤 추는 것들을 보고 크게 노하여 손에서 그 판들을 산 아래로 던져 깨뜨리니라
    20.  모세가 그들이 만든 송아지를 가져다가 불살라 부수어 가루를 만들어 물에 뿌려 이스라엘 자손에게 마시게 하니라
    21.  모세가 아론에게 이르되 이 백성이 당신에게 어떻게 하였기에 당신이 그들을 큰 죄에 빠지게 하였느냐
    22.  아론이 이르되 내 주여 노하지 마소서 이 백성의 악함을 당신이 아나이다
    23.  그들이 내게 말하기를 우리를 위하여 우리를 인도할 신을 만들라 이 모세 곧 우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사람은 어찌 되었는지 알 수 없노라 하기에
    24.  내가 그들에게 이르기를 금이 있는 자는 빼내라 한즉 그들이 그것을 내게로 가져왔기로 내가 불에 던졌더니 이 송아지가 나왔나이다.

    우리가 익히 아는 내용이기도 하다.
    모세는 온유하다고 하나님께서 인정하신 사람이다.
    그런데 오늘 하나님께서 직접 만들고 글자를 쓰셔서 주신 돌판(십계명)을ㄹ 산 아래로 던져 깨뜨린 것이다.
    시내산은 돌로 된 산으로 우리나라 같이 나무가 많은 그런 산이 아니다.
    또 그들이 만들었던 금 송아지 우상을 불사르고 가루로 만들어 그것을 물에 뿌려 마시게 한 것도 인간적으로 볼 때 대단한 성품(성깔?)로 보인다.
    형 아론에 대하여서도 분명하게 책망한다.
     
    오늘은 조금은 덜 알려진 부분을 생각해 보려고 한다.
    17절에 나오는 여호수아다.
    여호수아는 모세와 함께 시내산에 올랐고 모세는 하나님과 독대하는 시간을 가진 때였다.
    출24:13.  모세가 그의 부하 여호수아와 함께 일어나 모세가 하나님의 산으로 올라가며
    이때 여호수아는 혼자 있었다.
    그 40일을 어떻게 지냈을까?
    많은 상상을 해 볼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상상일 뿐이다.
    분명한 것은 그가 아무런 불평도 없이 또 그 자리를 떠나지도 않고 모세가 내려오기를 기다린 것이다.
    여호수아의 믿음과 성실성, 충성심, 순종하는 자세를 보게 한다.
    그런데 40일이 지나고 시새산에서 내려오던 때 여호수아는 백성들이 싸우는 소리라고 했다.
    그러나 모세는 싸우는 소리가 아님을 분명하게 했고 가까이 와서 보니 정말 그랬다.
    금송아지 우상을 만들어 놓고 노래하며 춤추고 떠드는 소리였다.
    하나님께서 말씀 해 주신 모세와 성실하게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한 여호수아의 차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가까이 해야 하는 이유다.
    하나님의 일은 단순히 나의 성실함 만 가지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늘 말씀을 따라야 함을 보게 한다.

    아론은 모세의 책망에 당황하면서 백성들이 완악해서 그랬다며 핑게를 댄다.
    아론은 핑게가 아니라 자신이 지도자로서 해야 할 일을 하지 못함을 회개해야 했다.
    그리고 금송아지가 마치 그냥 나온것처럼 말했지만 
    4절말씀에는 분명 조각칼로 만들었다고 되어 있다.
    4.  아론이 그들의 손에서 금 고리를 받아 부어서 조각칼로 새겨 송아지 형상을 만드니
    회개에는 핑게가 없어야 한다.
    혹시 지금도 내 손으로 무엇인가를 만들고 있는 우상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하지 않으면서 핑게를 앞세우는 것은 이제 버려야 한다.
    칭찬 받는 믿음으로 살기 원한다.
    당잔대꽃 / 사진가 계수나무/최계영
    • 김옥숙2021.06.29 08:29

      모세는 가장 온유한 사람이라고 하나님께서 칭찬해주셨는데 여기에는 분별력 의분 실행력 모든것이 다 들어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40일동안 성실함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었던 여호수아는 알지 못한 일을 모세는 하나님과 함께 있었기에 분별할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단순한 성실함을 뛰어넘어 하나님이 지금 원하시는일을 볼수 있는 눈과 실행력이 뒤따를수 있길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6.29 09:23

      아멘

    • 박희석2021.06.29 11:26

      불의에 화가난 모세를 보게 된다
      의롭고 온유한 사람
      위대한 이스라엘의 지도자
      백성의 잘못된것을 지적한 지도자
      모세처럼 잘못된 것은 바로 잡아야 그 이후의 재난을 막을수가 있다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바른 믿음과 결단력이 그냥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나님에 대한 철저한 신뢰와 기도가 항상 뒤따랐을 것이다
      모세처럼은 할수 없지만 하나님에 대한 작은 신뢰와 기도가 항상
      삶에서 이루어지기를 기도 한다.

    • 김성년2021.06.29 11:30

      아멘!

    • 박경숙2021.06.29 11:46

      말씀을 항상 가까이 하고 주님과 소통하는 시간을 사모함으로 분별력이 더하여 지기를 소망합니다.성령충만함으로 인도하시옵소서아멘

    • 안진남2021.06.29 12:00

      송아지로 우상을 만들어 놓고 노래하고 춤추며 즐거워하는 백성들을 봤을때 모세는 허무함을 느꼈을거 같다.불안한 마음으로 우상을 만들었지만 불안했던 백성들의그 마음이 느껴진다.
      내 믿음이 사람이 판단하지 않고 하나님 말씀으로 부터 깨달아 바른 믿음되길 기도한다.

    • 김선애2021.06.29 12:24

      어떤현상이나 상황을 분별하여 생각하고
      행동을 결정하는것은 사람들마다 다를것이다. 공동체를 부패하게 하여 죄악으로 가는것은 말씀을 신뢰하지 못하기때문이라 느껴진다. 내 계획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불안할때 조심해야하겠다.

    • 정동식2021.06.29 17:44

      아멘

    • 황미진2021.06.29 23:26

      칭찬받는 믿음되길 기도합니다 아멘!!

    • 배달민2021.06.30 10:22

      개인적으로 오늘 말씀 중에서 특별히 아론이 금송아지에 대해 변명하는 부분이 참 충격(?)적이였습니다.
      불에 금을 던져넣었더니 저절로 짜잔 하고 나왔다니.. 변명을 해도 어떻게 그런 말도 안 되는 변명을 하는지 참 신기하기까지 했습니다.
      목사님께서 말씀해 주신 것처럼 그런 말도 안 되는 엉터리 같은 변명을 할게 아니라 하나님 앞에 솔직하게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며 회개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은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이런 아론의 모습을 통해 자신의 죄 앞에서 변명하고 핑계될 것이 아니라 솔직하게 인정하고 회개하는 것이 하나님 앞에 우리가 가져야 할 바른 자세임을 배웁니다.
      저 역시 얼토당토 않는 변명으로 회개하고 있지 않은 죄는 없는지 돌아보고 솔직히 인정하는 시간을 가져야겠습니다.

    • 강봉균 2021.06.30 10:27

      금송아지를 만들고 노래하는 그들처럼 나에게 금송아지 대신에 그 어떤것이 자리하고 있는지 돌아보고 생각하며 하나님께로 회복되어지도록 다짐하며 기도합니다.

    새글 0 / 4,09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