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8:1-14(복장)
    제사장의 옷
    1.  너는 이스라엘 자손 중 네 형 아론과 그의 아들들 곧 아론과 아론의 아들들 나답과 아비후와 엘르아살과 이다말을 그와 함께 네게로 나아오게 하여 나를 섬기는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되
    2.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3.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4.  그들이 지을 옷은 이러하니 곧 흉패와 에봇과 겉옷과 반포 속옷과 관과 띠라 그들이 네 형 아론과 그 아들들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5.  그들이 쓸 것은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이니라
    6.  ○그들이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정교하게 짜서 에봇을 짓되
    7.  그것에 어깨받이 둘을 달아 그 두 끝을 이어지게 하고
    8.  에봇 위에 매는 띠는 에봇 짜는 법으로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에봇에 정교하게 붙여 짤지며
    9.  호마노 두 개를 가져다가 그 위에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새기되
    10.  그들의 나이대로 여섯 이름을 한 보석에, 나머지 여섯 이름은 다른 보석에 새기라
    11.  보석을 새기는 자가 도장에 새김 같이 너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그 두 보석에 새겨 금 테에 물리고
    12.  그 두 보석을 에봇의 두 어깨받이에 붙여 이스라엘 아들들의 기념 보석을 삼되 아론이 여호와 앞에서 그들의 이름을 그 두 어깨에 메워서 기념이 되게 할지며
    13.  너는 금으로 테를 만들고
    14.  순금으로 노끈처럼 두 사슬을 땋고 그 땋은 사슬을 그 테에 달지니라.

    어제도 그랬지만 모세가 이렇게 자세하게 말할 수 있었던 것은 성령 하나님으로 충만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로 보인다.
    이것은 단순히 모세가 제사장 옷과 에봇을 만드데만 필요한 것이 아니다.
    내가 일상에서 생활할 때 특히 주님의 몸인 교회를 섬기며 세워갈 때 세밀하게 생각하게 하시는 성령님의 인도를 받아야 한다.
    우리가 실수하기 쉬운 부분이 이것이다.
    세밀하게 살피며 섬겨야 할 교회는 대충하고 내가 살아가는 생활에는 세밀하다는 것이다.
    세밀함을 지나 지나치다고 할 만큼 집착하기도 한다.
    이렇게 하는 분기점은 결국 믿음이다.
    하나님을 알고 믿고 신뢰하는 만큼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서도 그 무게 중심을 두기 때문이다.
    아무리 말로 한다고 해도 생활이 뒤따르지 않으면 진실성이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제사장의 옷을 만들 때 거룩함을 언급하셨고 영화롭고 아름다움까지 말씀 하셨다(2절).
    옷이 단순한 옷이 아니라 그 이상의 의미를 포함하기 때문이다.
    옷은 그래서 옛날이나 지금이나 그 사람을 나타내기도 한다.
    나라에서 제복을 입혀서 일하게 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 직업에 대한 것도 있지만 국가적 원위도 포함된다.
    옷에 대하여 자유한 시대이지만 지금도 어떤 공식 행사나 중요한 행사에 격식을 갖추도록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이것이 다는 아니다.
    제사장의 옷은 그 시대 그 사람들 앞에 거룩함과 하나님의 임재를 더 극적으로 담고 있다.
    이것은 신약에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게 될 우리 자신을 말한다고 해도 무리는 아니다.
    제사장만 해도 이렇게 하도록 하셨는데 우리를 왕 같은 제사장이라고 하셨으니 우리의 겉모습과 속 마음이 어떠해야 하는지는 분명하다.
    제사장의 옷을 이렇게 정성을 다하여 정교하게 만들게 하시고 입히신 것은 그 제사장이라는 직분을 수행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오늘 나를 왕 같은 제사장으로 삼으신 이유도 분명하다.
    그 직분을 이 시대에 수행하길 원하시기 때문이다.
    매 주일 모여 예배드리고 말씀을 공부하고 기도하는 제사장의 태도를 가져야 한다.
    그리고 이런 사람들이 세상을 복음으로 섬기기를 원하신다.
    바로 오늘 나를 통하여 우리를 통해서 그렇게 하시기를 원하신다.
    저녁 기도회 때 만나요.
    • 김옥숙2021.06.18 09:14

      제사장의 옷을 만들때 거룩하고 아름답고 영화롭게 만들어 사람들 앞에 거룩함과 하나님의 임재를 드러내고 제사장의 직분을 잘 수행하도록 하셨습니다.
      나에게도 왕같은 제사장의 직분을 주시고 예수 그리스도로 옷을 입게 되었으니 나를 통하여서 거룩하신 하나님을 드러내고 맡겨진 제사장의 역할을 잘 감당하며 살기 원합니다.아멘
      저녁기도회에뵐게요 ^^

    • 김성덕2021.06.18 09:17

      아멘

    • 정동식2021.06.18 09:36

      나는 어떤 옷을 입고 있는지 성찰하는 하루가 되길 기도합니다

    • 이수연2021.06.18 10:02

      아멘

    • 김성년2021.06.18 10:19

      예배자의 태도를 생각하며 생활속에서도 교회에서도 하나님의 백성임을 잊지않도록 해야하겠습니다 아멘!

    • 강봉균 2021.06.18 10:29

      하나님이 원하시는 나의 삶에대해 매순간 생각하여야 하겠습니다.

    • 박희석2021.06.18 11:20

      왕 같은 제사장 직분을 주신 주님을 찬양하며
      영적인 내면도 삶의 현장에서도
      직분을 잊지 않고 잘 감당하는 주님의 백성이 되기를 소원 합니다.아멘

    • 박경숙2021.06.18 13:37

      거룩함을 덧입은 하나님의 자녀로 세상앞으로 나아가도록
      은혜와 지혜를 더하여 주시옵소서아멘

    • 황미진2021.06.18 20:04

      지난주일 윤주가 평소에 입지않던 원피스를 입고 예배에 갔었는데 예배가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원피스 때문에 걸음이 잘 안걸어진다고 얘기를 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옷차림에 따라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는 얘기를 해주고 우리는 예수그리스도의 옷을 입은 사람들이기 때문에 품위있게 걷고 살자고 얘기했던 기억이납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그에 걸맞는 품위와 인격을 지니고 살아야겠다는 깨달음이 생깁니다
      아멘~~!!

    • 김선애2021.06.20 08:37

      아름답고 영화로운 제사장의 옷을 만들 사람들을 마음에 지혜있는 자들이 하도록
      명시되어 있다는것을 오늘 처음 알았다.
      제사장직이 너무 중요하기에 옷을 따로 만들어 입고 신분을 나타내며 그 일을 수행
      하는것이고 옷을 만드는 사람들도 아무나 하는것이 아니니 나도 하나님의 백성 성도
      로서 아무나는 아닌것이다. 하나님을 경외하는자 예배하는자로 거룩함에 참예하기 원한다.

    새글 1 / 4,02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