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6:1-14(성막)
    1.  너는 성막을 만들되 가늘게 꼰 베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로 그룹을 정교하게 수 놓은 열 폭의 휘장을 만들지니
    2.  매 폭의 길이는 스물여덟 규빗, 너비는 네 규빗으로 각 폭의 장단을 같게 하고
    3.  그 휘장 다섯 폭을 서로 연결하며 다른 다섯 폭도 서로 연결하고
    4.  그 휘장을 이을 끝폭 가에 청색 고를 만들며 이어질 다른 끝폭 가에도 그와 같이 하고
    5.  휘장 끝폭 가에 고 쉰 개를 달며 다른 휘장 끝폭 가에도 고 쉰 개를 달고 그 고들을 서로 마주 보게 하고
    6.  금 갈고리 쉰 개를 만들고 그 갈고리로 휘장을 연결하게 한 성막을 이룰지며
    7.  그 성막을 덮는 막 곧 휘장을 염소털로 만들되 열한 폭을 만들지며
    8.  각 폭의 길이는 서른 규빗, 너비는 네 규빗으로 열한 폭의 길이를 같게 하고
    9.  그 휘장 다섯 폭을 서로 연결하며 또 여섯 폭을 서로 연결하고 그 여섯째 폭 절반은 성막 전면에 접어 드리우고
    10.  휘장을 이을 끝폭 가에 고 쉰 개를 달며 다른 이을 끝폭 가에도 고 쉰 개를 달고
    11.   갈고리 쉰 개를 만들고 그 갈고리로 그 고를 꿰어 연결하여 한 막이 되게 하고
    12.  그 막 곧 휘장의 그 나머지 반 폭은 성막 뒤에 늘어뜨리고
    13.  막 곧 휘장의 길이의 남은 것은 이쪽에 한 규빗, 저쪽에 한 규빗씩 성막 좌우 양쪽에 덮어 늘어뜨리고
    14.  붉은 물 들인 숫양의 가죽으로 막의 덮개를 만들고 해달의 가죽으로 그 윗덮개를 만들지니라.

    성막은 천막으로 만든 성소다.
    성소는 하나님께 예배 드리는 장소다.
    세밀하고 정교하지만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다.
    분명한 것은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장소인데 그 크기가 이동용이기도 했지만 작은 천막이었다.
    여기에 쓰인 재료에 대한 의미를 해석하는 경우가 많지만 대부분 오버 된 해석이라고 할 수 있다.
    성막은 이방 종교의 신전과 비교하면 초라할 것이다.
    이집트의 카르나크 신전은 동서 600 m, 남북 2 km, 중심부 높이는 23 m가 될 정도였다.
    캄보디아의 앙코르와트 사원도 동서 1.5 km, 남북 1.3 km의 규모를 가지고 있다.
    성막의 크기는 우리가 알기 쉬운 계산으로 19평 되는 정도다.

    인간이 만든 신전들은 그 규모가 대단한 것에 비하면 인간을 만들고 세상을 만드신 그 하나님이 계시는 성막은 겨우 이런 정도였다.
    무엇을 말씀하시는 것일까?
    사람들은 늘 눈에 보이는 규모를 가지고 안정감을 누리려 하고 힘을 과시하려고 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런 것에 관심이 없으시다.
    관심이 있다면 나와 하나님이 막힘이 없는 관계를 통해 누리는 생명의 기쁨이다.
    우리가 늘 마음써야 할 부분이고 신앙생활의 핵심이다.
    성막을 통해 거룩한 하나님을 섬기고 그 거룩한 생활에서 이탈하고 죄를 지으면 
    다시 그 성막으로 와 거룩하신 하나님으로 마음을 다잡게 하게 하신 것이다.
    그 안에 제사 즉 예배가 있었다.
    오늘 우리가 드리는 예배는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과 거룩한 생활의 회복을 위한 시간이기도 함을 알아야 한다.
    • 김옥숙2021.06.15 08:28

      성막을 통하여서 하나님은 늘 우리와 동행하길 기뻐하시고 예배받기를 원하시고 늘 막힘이 없는 관계를 원하심을 묵상합니다.
      우리와 함께하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앞에 늘 나아가 기도하고 예배하며 늘 교제의 기쁨이 충만하길 기도합니다.
      하나님의 보좌앞에 나아갈때마다 다시 돌아보고 거룩함을 회복하는 시간들이 되게 하옵소서. 아멘

    • 김성년2021.06.15 09:09

      여러가지 복잡한 제사를 단번에 없애고 우리에게 믿음만 가지게되면 되는 죄사함을주신 예수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아멘!

    • 김성덕2021.06.15 09:38

      아멘

    • 박민자2021.06.15 10:44

      성막을 짓는데 그 무엇 하나 그냥 지어진 것이 없는듯 한다
      우리의 모든 삶 소에서도 하니님의 섭리가 있음이 느껴진다
      오늘 하루의 진행되는 생활 하나하나가 하니님과 동행하길 기대 합니다

    • 박희석2021.06.15 11:13

      내 마음속에 계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하나님 백성다운 삶을 살아가기를 기도 합니다.아멘

    • 안진남2021.06.15 11:39

      하나님이 계획하심은 대충이 없다. 모든일은 대충으로 인하여 문제가 생긴다. 본문의 성막을 지음같이 말씀대로 순종하고 성실히 행하길 기도한다.

    • 박경숙2021.06.15 20:56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과 은혜를 사모하는 맘으로 나아갈수 있길 소망하며 영육간에 강건함을 허락하시옵소서아멘

    • 김선애2021.06.15 22:22

      예배를 드리는 예배자로 바로서서 하나님을만나는 기쁨과 생활의 거룩함을 날마다 회복하기 원합니다.

    • 황미진2021.06.16 01:05

      이집트 신전이나 캄보디아 사원처럼 2Km 1.5Km인 성막이었다면 그 넓이와 거리만큼이나 하나님과의 거리도 멀게만 느껴졌을것 같은 마음이 들게하는 말씀인것 같습니다
      저는 큰교회에 본당에 들어가면 예배를 시작하기도 전에 그 압도감에 긴장이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두려움이나 긴장감을 가지고 예배 드리기를 원하시지 않는것 같습니다
      나에 마음을 온전히 하나님께 보여드리기를 원하시고 더 가까이 다가가는 우리를 기뻐하실것 같습니다
      하나님을 만나는 일에는 장소의 그 규모와 크기가 중요하지 않으며 하나님을 향한 우리 마음의 크기가 더 중요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아멘!!

    • 김춘순2021.06.16 06:53

      하나님과의 막힘이 없는 관계를 통해 기뻐하며 살기원합니다

    • 정동식2021.06.16 09:14

      아멘

    • 강봉균 2021.06.16 10:27

      내안에 하나님을 만나는 성막을 만들고 소중히 여기며 숨쉬듯 교제와 소통을 하면 예수님 닮는 삶에 조금더 다가갈수 있겠다싶고 그리 노력해야 하겠다.

    새글 1 / 4,02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