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5:23-40(세밀)
    23.  ○너는 조각목으로 상을 만들되 길이는 두 규빗, 너비는 한 규빗, 높이는 한 규빗 반이 되게 하고
    24.  순금으로 싸고 주위에 금 테를 두르고
    25.  그 주위에 손바닥 넓이만한 턱을 만들고 그 턱 주위에 금으로 테를 만들고
    26.  그것을 위하여 금 고리 넷을 만들어 그 네 발 위 네 모퉁이에 달되
    27.  턱 곁에 붙이라 이는 상을 멜 채를 꿸 곳이며
    28.  또 조각목으로 그 채를 만들고 금으로 싸라 상을 이것으로 멜 것이니라
    29.  너는 대접과 숟가락과 병과 붓는 잔을 만들되 순금으로 만들며
    30.  상 위에 진설병을 두어 항상 내 앞에 있게 할지니라

    31.  ○너는 순금으로 등잔대를 쳐 만들되 그 밑판과 줄기와 잔과 꽃받침과 꽃을 한 덩이로 연결하고
    32.  가지 여섯을 등잔대 곁에서 나오게 하되 다른 세 가지는 이쪽으로 나오고 다른 세 가지는 저쪽으로 나오게 하며
    33.  이쪽 가지에 살구꽃 형상의 잔 셋과 꽃받침과 꽃이 있게 하고 저쪽 가지에도 살구꽃 형상의 잔 셋과 꽃받침과 꽃이 있게 하여 등잔대에서 나온 가지 여섯을 같게 할지며
    34.  등잔대 줄기에는 살구꽃 형상의 잔 넷과 꽃받침과 꽃이 있게 하고
    35.  등잔대에서 나온 가지 여섯을 위하여 꽃받침이 있게 하되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며 또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며 또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게 하고
    36.  그 꽃받침과 가지를 줄기와 연결하여 전부를 순금으로 쳐 만들고
    37.  등잔 일곱을 만들어 그 위에 두어 앞을 비추게 하며
    38.  그 불 집게와 불 똥 그릇도 순금으로 만들지니
    39.  등잔대와 이 모든 기구를 순금 한 달란트로 만들되
    40.  너는 삼가 이 산에서 네게 보인 양식대로 할지니라

    23-30절은 떡을 놓는 상을 만들라고 하신 규격과 재료와 방법이다.
    31-40절은 등잔대, 등잔, 불 집게와 불 똥 그릇을 만드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그런데 떡상을 만드는 재료는 조각목(아카시아 나무 종류)이고 그 위에 순금으로 싸도록 했다.
    진설병, 날마다 떡을 놓는 상이다.
    더 엄밀하게는 떡이 아니라 빵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하나님께서 음식을 드시는 것도 아닌데 왜 떡상을 그것도 항상 있도록 했을까?
    우리가 느끼고 사람이 인식하기 쉽게 하신 것 중에 하나로 보인다.
    더 나아가 빵은 우리의 생명을 유지시키는 양식이고 신약에서는 예수님이 자신을 생명의 떡이라고 하셨다.
    성찬식에서 우리는 그 빵을 먹으며 예수님과 하나되는 상징이기도 하다.

    그 상을 만드는 나무는 백향목이 아닌 아카시아나무다.
    아카시아 나무는 고급 목재가 아니다.
    거의 잡목수준이고 땔감 수준이다.
    그런데 이런 나무로 만들라 하셨을까?
    그 지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기도 했고 부담이 되지 않는 재료였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겉은 순금으로 싸도록 했다.
    이것은 억지 해석일 수 있는데 흔한 조막목처럼 흔한 내 인생이고 순금 보다 더 귀한 에수 그리스도록 옷입히신 것 같은 느낌이다.

    나머지 등잔대와 관련된 도구들도 순금을 사용하게 하셨다.
    당시에도 그리고 지금도 순금은 순금으로 인정되는 가치가 있다.
    순금은 변하지 않는 상징이기도 하다면 변하지 않는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도 그래야 하고 
    나 또한 하나님 앞에서 그런 믿음이되기를 원하신 것으로 생각한다.
    레위기 24장에서는 이 상을 순결한 상이라고도 했다.
    하나님 앞에 거룩한 생활을 위한 상징들로 이해할 수 있다.
    • 김성년2021.06.14 08:42

      하나님 을 섬기며 마음의 중심이 하나님께로 향하는 일상이되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뜻이 무엇인지 먼저생각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아멘!

    • 김옥숙2021.06.14 08:51

      떡을 놓는 상과 등잔대 등잔등을 만드는 방법을 세밀하게 설명해 주시는데 순금으로 싸도록 말씀해주십니다.
      믿음을 표현할때도 정금과 같은 믿음을 표현하는데 순금의 변하지 않는 특성때문인것 같습니다.
      상위에 진설병을 항상 두라고 하신것처럼 늘 모든일상이 하나님의 임재앞에서의 삶이 되길 기도합니다. 아멘
      복된 한주간으로 인도하여 주옵소서. 아멘

    • 김성덕2021.06.14 09:34

      아멘

    • 이수연2021.06.14 09:36

      아멘

    • 김선애2021.06.14 12:13

      변하지 않고 영원함.
      하나님께서 그런분이시다.
      사람들은 영원에 대한 갈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나 자신 또한 변함없이 한결같다 장담할수 없으니 그분의
      사랑을 바라보고 의지한다. 세월이 지나도 변함없이 전해지는
      순금처럼 그사랑은 나라는 존재가 있기전에도 사라진후에도
      언제나 동일하다고 믿는다.

    • 박희석2021.06.14 14:38

      한 주간도 세밀하신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정금같은 믿음을 세워가기를
      간절히 소원 합니다.아멘

    • 황미진2021.06.14 15:51

      하나님께서는 우리도 이토록 세밀하게 만드셨음을 깨닫게 됩니다
      금보다,은보다도 더 귀한 하나님의 백성으로써 세상에서의 삶을 얼마나 가치있게 살아가야 할것인지 다시금 생각하고 계획하는 한주간 보내겠습니다 아멘~!!

    • 박경숙2021.06.14 16:52

      주님에게 드리는 모든일에 세밀하게 온전하게 드릴수 있기를 소망하며 오늘도 평안으로 인도하시고 강건히 지켜주시옵소서아멘

    • 정동식2021.06.14 17:22

      아멘

    • 안진남2021.06.14 22:25

      너는 삼가 이 산에서 네게 보인 양식대로 할지니라.아멘

      하나님께서는 자세하게 상과 등잔대와 등잔 등을 만드는 재료와 방법을 일러주시고 그대로 하라고 하신다. 하나님께서 가르쳐 주신대로 행하며 살기를 원한다.

    • 배달민2021.06.16 10:59

      진설병, 등잔대, 그리고 그와 관련된 여러 기구들.
      비록 제가 그것들에 담긴 의미들과 하나님의 뜻을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이것들을 통해 예수님을 떠올릴 수 있게 해주시고 또 하나님의 임재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의 생명의 떡과 빛이신 예수님. 또 제 영혼의 양식이신 주님의 말씀.
      주님의 말씀이, 예수님께서, 늘 제 안에 계시고 역사하셔서, 늘 하나님께서 비추시고 인도하시는 대로 살아가는 인생이 되기를 오늘 말씀을 읽으며 기도드립니다. 아멘

    새글 1 / 4,02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