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8:1-9(영광)
    첨부파일 1개
    1.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주의 영광이 하늘을 덮었나이다
    2.  주의 대적으로 말미암아 어린 아이들과 젖먹이들의 입으로 권능을 세우심이여 이는 원수들과 보복자들을 잠잠하게 하려 하심이니이다
    3.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4.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돌보시나이까
    5.  그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영화와 존귀로 관을 씌우셨나이다
    6.  주의 손으로 만드신 것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의 발 아래 두셨으니
    7.  곧 모든 소와 양과 들짐승이며
    8.  공중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와 바닷길에 다니는 것이니이다
    9.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나면 달라지는 것 중 하나가 만물을 보는 눈과 생각이다.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들도 하나님의 지으신 세상을 보면서 놀라고 감탄해 하지만 그 대상이 하나님이 아니다.
    사물과 세상 그 자체만을 노래한다.
    하지만 하나님의 자녀들은 이 모든 것을 하나님이 지으시고 지금도 섭리하심을 알기에 그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된다.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
    길가에 핀 작은 들풀 하나도 하나님의 솜씨를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2절에는 주의 대적, 하나님을 대적하는 대적자를 어린 아이들과 젖먹이들의 입으로 권능을 세우셔서 대적자들을 잠잠하게 하시는 분이라고 했다.
    새총으로 미사일을 격추시키는 것이라고 해야할까?

    히브리서 2장에서도 이 말씀을 인용하여 예수님을 전하고 있는 말씀이기도 하다.
    다윗이 골리앗을 죽이고 블레셋을 잠잠하게 하신 것처럼...
    심지어는 사람을 하나님 보다 조금 못하게까지라고 표현하면서 사람이 도대체 어떤 존재라고 이렇게까지 하시는지를 놀라고 있다.
    하나님이 이렇게 멋지게 지으신 것들을 다스리게 하셨으니 이 또한 놀라운 일이다.
    그냥 찬양을 하지 않을 수 없고 시인이 되지 않을 수 없어 보인다.
    오늘은 정말 작은 꽃이라도 자세히 들여다 보며 그 꽃으로 드러난 하나님을 찬양하는 시를 써보자.

     봉재산 개망초, 활짝 편것도 애기 손처럼 모은 것도 예쁘고 신기할 뿐이다.

    • 김성덕2021.06.08 08:01

      아멘

    • 김옥숙2021.06.08 08:24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아멘
      멋지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시고 모든만물을 다스리는 권능을 주신 하나님께 이 아침에도 감사드리며 늘 위대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영광을 올려드리길 기도합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모든것들과 조화를 잘 이루며 다스리며 살아가게 하옵소서.아멘

    • 김성년2021.06.08 09:21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공급하여주시는 무한한 사랑으로 살아간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깨닫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박희석2021.06.08 11:13

      우주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을 경외하는 인생은
      그 어떤 세상의 것보다 귀한 일이다
      이 귀한일에 동참하는 삶이 되기를 기도 한다.

    • 박경숙2021.06.08 11:53

      주위를 둘러볼수 있는 하루가 되길 소망합니다.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섬세한 손길을 느낄수 있어 감사와 찬양이 넘치는 복된 날 기쁨으로 주님과 함께 나아가는 자녀되게 하시옵소서아멘!!~~

    • 박민자2021.06.08 12:01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께서 볘풀어 두신 하늘의 별과 달을 내가 보오니....
      딸들과 함께 곳곳으로 여행을 하다보면 내게 있는 언어로는 표현이 부족할 만큼 아름다움이 너무 많다
      그때마다 하나님의 신묘막측한 솜씨에
      감격하며 할렐루야를 외치게 된다
      오늘도 신묘막측한 대자연의 흐름과 하나님 보다 조금 못한 인간들과 어울려 그리스도인의 향기를 풍기며 하나님의 은혜가 충만하길 기도합니다

    • 안진남2021.06.08 12:42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아멘

      사방을 둘러보니 참 아름다운것 들이 많다. 피고 지는 꽃들의 색과 꽃잎 하나하나를 살펴보니 신비롭기 까지 하다. 사람의 손으로 만들수 없는 아름다움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여주신다. 하찮은 나를, 사람들을 위하여 주시는 모든것에 감사하며 하나님께 영광돌리며 살기를 원한다.

    • 김선애2021.06.08 17:36

      자연을 바라보면 아름다운 예술품이라는 생각을 종종했었다.
      하나님의 위대하심은 가장 적절한 위치에 가장 아름답게 조화
      롭게 배치하셨음이다. 스스로 질서있게 순환하는거라고 말하지
      만 하나님의 솜씨이고 모든것은 아름답게 자신의 위치에서
      조물주를 드러내고 있다. 아름다움을 보고 느낄수 있어서
      참 감사합니다.

    • 강봉균 2021.06.08 19:47

      내가 바라보는 지금의 나는 별로 그리 세상에도 하나님께도 내새우거나 뽐낼만한것이 없다고 생각되는데 하나님은 생각이 다르시가보다. 나를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영화와존귀의 관을씌우셨다고 하신다. 종일 힘들게 일하고 지쳐있다보니 나조차도 나를 소중하게 여기지 못하고 있는데 하나님의 말씀을 대하니 뭔가좀 나아진다.
      기뻐해야한다. 하나님의 자녀임을 기뻐할수록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기쁨을 더하여 주시리라 믿고 믿어야한다.
      뭔가 기쁨이 없어져가는 나의 생활에 하나님의 기쁨으로 나의 기쁨되도록 주께서 도와주시옵소서.

    • 황미진2021.06.08 23:31

      형형색색 예쁜 꽃들과 푸르른 자연을 볼수있는 눈을 주시고,향기로운 꽃내음을 맡을수 있는 코를 주시고,지저귀는 예쁜 새들의 소리를 들을수 있는 귀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음으로는 하나님을 깊이 사랑할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춘순2021.06.09 04:40

      사람이 무엇이기에~
      인자가 무엇이기에~
      감사뿐입니다~

    • 정동식2021.06.09 15:17

      감사합니다

    • 배달민2021.06.10 10:44

      정말 사람이 뭔데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사람을 늘 생각하시고 돌보시는지...
      하나님 보시기에 선하고 기쁘신 일 보다는 나쁜 짓, 못된 짓만 골라서 하는 사람들인데
      그런 사람이 뭐라고 하나님께서 자기 아들을 내어주시고 십자가에 죽기까지 사랑해주시는지...
      정말 알 수 없고, 놀랍고, 그저 찬양할 수밖에 없는 하나님의 사랑이십니다.
      그 놀라운 사랑과 아름다우신 우리 주님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새글 1 / 4,02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