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3:1-8(시련)
    다윗이 그의 아들 압살롬을 피할 때에 지은 시

    1.  여호와여 나의 대적이 어찌 그리 많은지요 일어나 나를 치는 자가 많으니이다
    2.  많은 사람이 나를 대적하여 말하기를 그는 하나님께 구원을 받지 못한다 하나이다 (셀라)
    3.  여호와여 주는 나의 방패시요 나의 영광이시요 나의 머리를 드시는 자이시니이다
    4.  내가 나의 목소리로 여호와께 부르짖으니 그의 성산에서 응답하시는도다 (셀라)
    5.  내가 누워 자고 깨었으니 여호와께서 나를 붙드심이로다
    6.  천만인이 나를 에워싸 진 친다 하여도 나는 두려워하지 아니하리이다
    7.  여호와여 일어나소서 나의 하나님이여 나를 구원하소서 주께서 나의 모든 원수의 뺨을 치시며 악인의 이를 꺾으셨나이다
    8.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주의 복을 주의 백성에게 내리소서 (셀라)

    사무엘하 15장에 보면 오늘의 배경이 직접적으로 나온다.
    다윗의 아들 압살롬이 반역을 일으킨다.
    그는 동생 다말이 이복형제 암논에게 성폭행을 당하자 암논을 죽이려고 잔치를 열고 초대하여 암논을 죽이게 된다.
    이 일로 압살롬은 도망자가 되어 3년간 다른 족속에게서 지내고 다시 돌아오도록 했지만 2년간 왕 다윗을 보지 못하고 지냈다.
    결국 그는 아버지를 대신하며 백성들의 마음을 훔치는 일을 하고 하나님께 서원한 일을 한다면서 아버지를 속이고 반역을 하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되자 다윗의 참모였던 아히도벨이 있었다.
    이제 다윗의 시대가 끝이라고 생각하고 반역자 압살롬을 따르게 된 것이다.
    그 이후 더 많은 사람들이 압살롬을 지지하며 다윗에게서 돌아선 것이다.

    다윗이 어찌하여 대적하는 사람이 그리 많느냐고 나를 치는 자가 많다고 한 것이다.
    다윗은 이런 상황에서도 조금도 흐트러지지 않고 하나님을 신뢰한다.
    나의 방패시요 나의 영광이시며 나의 머리를 들게 하시는 분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그분에게 기도한다.
    누구에게 부탁하는것이 아니라 다윗은 자신의 목소리로 하나님께 기도하며 응답하시는 하나님을 확신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압살롬을 따르며 반역했지만 다윗은 천만인이 나를 에워싼다해도 나는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나님이여 일어나셔서 나를 구원해달라고 간청한 것이다.
    2절에 많은 사람들이 구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했지만 다윗은 구원이 하나님께 있다고 하나님을 바라본 것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이렇게 살기 원한다.
    힘듦이 사실이지만 그것으로 눌려 포기하고 절망하는 것이 아니라 소망을 하나님께 두고 신뢰하고 기도하는 것이다.
    이 풍랑 인연하여서 더 빨리 갑니다라는 찬송가사처럼...
    • 김옥숙2021.06.03 08:43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주의 복을 주의 백성에게 내리소서 아멘
      절체절명의 상황가운데라도 하나님에 대한 절대신뢰를 가지고 있다면 소망중에 기도하며 나아갈수 있음을 묵상합니다.
      힘듦은 좌절과 낙심이 아니고 나를 더 하나님께 집중하기 위한 도구일뿐임을 늘 생각하며 기도로 넉넉히 승리할수 있길 원합니다.아멘

    • 김성덕2021.06.03 09:24

      아멘

    • 김성년2021.06.03 09:27

      우리에게 닥치는 어려움과 힘들어 하는 모든것들을 하나님께 의지하고 간구하여 해결할수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박경숙2021.06.03 10:05

      힘든 고난중에도 오직 온전히 주님만 믿고 의지하며 기도하는 다윗, 어떤 상황속에서도 확고한 믿음으로 나아가는 믿음을 본받게 하시옵소서아멘

    • 박희석2021.06.03 11:43

      세상은 쉬운것이 없다
      고난과 고통속에서 세상것을 의지하냐
      아니면 하나님을 의지하냐에 따라서 달라진다
      다윗의 기도처럼 인생에서 그 어떤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하나님 한분만 신뢰하기를 간절히 기도 한다.

    • 박민자2021.06.03 15:36

      다윗의 인생속에는 축복과 고난이 너무 극단적으로 주어진것 같다
      난 평범한 일상이 가장 큰 축복으로 누리고 싶다
      너무 안일한 그리도인의 삶이라고 비난 할지 모르지만 평범한 일상속에서 주님을 사랑하며 사랑받고 사는 것이 너무 소중하게 느껴지는건 나이 탓일까도 싶다

    • 정동식2021.06.03 17:26

      천만인이 나를 애워싸 진친다 하여도 나는 두려워하지 아니하리이다.

    • 안진남2021.06.03 18:37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주의 복을 주의 백성에게 내리소서.아멘

      다윗은 나의 대적이 많다 하고 또한 많은 사람이 나를 대적한다고 했다. 주위를 둘러봐도 자신을 대적하는 사람들 가운데 하나님은 방패시고 영광이시라고 고백하며 부르짖음에 응답하신다고했다.
      힘들때 누군가가 한마디라도 힘이 되는 말이라도 위로가 될텐데 방패되시고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이 계시기에 낙심치 않고 다시 시작할 수 있을것이다. 그런 하나님을 신뢰하며 감사하길 원하며 구원자 되신 주님의 은혜를 늘 기억하길 기도한다.

    • 김선애2021.06.03 19:08

      어려움에 처하면 하나님께 기도한다.
      다윗의 기도내용을 보니 내가 어렵다고 두려워 했던것이 좀 부끄럽다.
      여러사람이 다윗에게서 돌아서고 구원받지 못한다고 말하는데 하나님을
      신뢰하는 다윗은 굴복하여 모든것을 포기하는것이 아닌 주님을 신뢰한다.
      나의 원수의 뺨을 치기를 기도하는것을 보니 많이 억울하고 미운가보다.
      하나님을 절대신뢰하고 친밀함이 보여지는 다윗의 기도는 언제나 위로가 된다.

    • 김춘순2021.06.03 22:11

      아멘~

    새글 0 / 4,06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