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6:21-36(다름)
    첨부파일 1개
    21.  무리가 아침마다 각 사람은 먹을 만큼만 거두었고 햇볕이 뜨겁게 쬐면 그것이 스러졌더라
    22.  여섯째 날에는 각 사람이 갑절의 식물 곧 하나에 두 오멜씩 거둔지라 회중의 모든 지도자가 와서 모세에게 알리매
    23.  모세가 그들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내일은 휴일이니 여호와께 거룩한 안식일이라 너희가 구울 것은 굽고 삶을 것은 삶고 그 나머지는 다 너희를 위하여 아침까지 간수하라
    24.  그들이 모세의 명령대로 아침까지 간수하였으나 냄새도 나지 아니하고 벌레도 생기지 아니한지라
    25.  모세가 이르되 오늘은 그것을 먹으라 오늘은 여호와의 안식일인즉 오늘은 너희가 들에서 그것을 얻지 못하리라
    26.  엿새 동안은 너희가 그것을 거두되 일곱째 날은 안식일인즉 그 날에는 없으리라 하였으나
    27.  일곱째 날에 백성 중 어떤 사람들이 거두러 나갔다가 얻지 못하니라
    28.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어느 때까지 너희가 내 계명과 내 율법을 지키지 아니하려느냐
    29.  볼지어다 여호와가 너희에게 안식일을 줌으로 여섯째 날에는 이틀 양식을 너희에게 주는 것이니 너희는 각기 처소에 있고 일곱째 날에는 아무도 그의 처소에서 나오지 말지니라
    30.  그러므로 백성이 일곱째 날에 안식하니라
    31.  이스라엘 족속이 그 이름을 만나라 하였으며 깟씨 같이 희고 맛은 꿀 섞은 과자 같았더라
    32.  모세가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같이 명령하시기를 이것을 오멜에 채워서 너희의 대대 후손을 위하여 간수하라 이는 내가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낼 때에 광야에서 너희에게 먹인 양식을 그들에게 보이기 위함이니라 하셨다 하고
    33.  또 모세가 아론에게 이르되 항아리를 가져다가 그 속에 만나 한 오멜을 담아 여호와 앞에 두어 너희 대대로 간수하라
    34.  아론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그것을 증거판 앞에 두어 간수하게 하였고
    35.  사람이 사는 땅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 자손이 사십 년 동안 만나를 먹었으니 곧 가나안 땅 접경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만나를 먹었더라
    36.  오멜은 십분의 일 에바이더라.

    하나님의 마음과 백성들의 마음이 다르다.
    하나님은 안식일을 준비해서 만나를 전날에 두 배로 내려주셨다.
    그리고 안식일에는 쉬라고 하셨다.
    다른 날은 남겨둘 경우 먹을 수 없게 되었지만 안식일에 먹을 수 있게 하신 만나는 벌레도 생기지 않고 냄새도 나지 않았다.
    그리고 정말 안식일에는 만나가 내리지 않았다.
    그런데도 안식일에 어떤 사람들은 만나를 얻겠다고 나갔지만 얻지 못했다.
    이것은 단순히 얻지 못한 것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은 불순종의 문제다.
    하나님은 미리 먹을 것을 주셨지만 말씀을 따르지 않았던 것이다.
    만나는 어떻게 보면 일용할 양식이다.
    만나는 내가 땅을 바라보지 말고 하나님을 바라보게 하는 것이다.
    만나는 내가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내리신 것이다.
    오늘을 살아가면서도 만나는 역전히 하나님께서 내리시는 것임을 잊지 말라고 하신 것이다.
    관야 40년간을 이렇게 만나를 먹이시며 그들을 보호하시고 지키시며 인도하신 것이다.
    이 사실을 잊지 말라며 증거판 앞에 두어 간수하게 하셨다.
    그런데 놀랍게도 예수님은 자신을 하늘에서 내린 만나로 말씀 하신 것이다.

    요한복음 6장
    32.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모세가 너희에게 하늘로부터 떡을 준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하늘로부터 참 떡을 주시나니
    33.  하나님의 떡은 하늘에서 내려 세상에 생명을 주는 것이니라
    34.  그들이 이르되 주여 이 떡을 항상 우리에게 주소서
    35.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생명의 떡이니 내게 오는 자는 결코 주리지 아니할 터이요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라
    27.  썩을 양식을 위하여 일하지 말고 영생하도록 있는 양식을 위하여 하라 이 양식은 인자가 너희에게 주리니 인자는 아버지 하나님께서 인치신 자니라
    광야에서 만나는 그들의 생명을 보존하는 양식이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나에게 우리에게 양식은 예수 그리스도시며 그분의 말씀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
    하루를 시작하며 말씀을 대하게 하심에 감사하다.

     오월에는 딸기가 익어간다. 7층 텃밭에 딸기

    • 김옥숙2021.05.14 08:59

      아침마다 만나를 내려주셔서 이스라엘 백성을 먹이신 하나님,우리에게도 매일 필요한 것들을 채우셔서 오늘도 하나님의 베풀어주신 것들로 살아가게 하심에 감사드립니다.
      6일째에 만나를 두배로 거두어 들이고 7일째는 안식하라고 하신것처럼 우리의 삶에 있어서 시간과 물질 모든것들이 하나님앞에 구별되어지고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할때 필요한것을 채워주심을 믿습니다.
      매일매일 육신의 양식을 위하여 구하는 것처럼 생명의 떡으로 오신 주님의 말씀으로 내 영혼을 채워 영혼에 기근이 들거나 주리지 않고 늘 말씀으로 생명력을 가지고 살아가길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5.14 09:24

      아멘

    • 김선애2021.05.14 10:13

      매일의 만나를 먹을 만큼만 거두었다는 사실은 여러가지를 생각하게한다.
      인간의 탐욕을 절제하고 하나님에대한 신뢰가 있어야 한다.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현재를 누릴수 없는 경우도 있고 창고에 가득
      채우고도 다른 창고를 지어 가득해우길 원하기도 한다.
      오늘의 은혜에 감사하고 내일의 은혜를 신뢰하면서 살아가는 믿음이
      나에게 있어야하겠다.

    • 정동식2021.05.14 11:08

      똑같은 만나인데 평소에 내리는것은 하루후 부패해지나 안식일전에 내린 만나는 이틀간 괜찮은것.
      우연이 아니다.

      결국 하나님은 김밥도 내리실수 있었고 그릇에 담긴 라면도, 잘 삶은 족발이라도 내려줄수 있는 분이다. 안 하실 뿐이지
      그렇게 하셨다면 더 안 믿었곘지 우리가.

      하나님의 전능하심을 인정하는 삶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박희석2021.05.14 11:34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먹을 양식을 베풀어 주신 하나님
      나의 삶 가운데에도 모든 것을 베풀어 주시는데도
      감사하지 못하고 욕심에 더 달라고 기도하는 모습에서
      사람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은것 같다
      내게 베풀어주신 은혜에 항상 감사하며
      기쁨으로 사는 것이 주님의 백성임을 깨닫는다.

    • 박경숙2021.05.14 12:36

      육에 양식만으로 행복을 느끼는 어리섞은 자녀가 되지말고 영의 양식 또한 사모하는 맘으로 나아가 말씀 듣기를 사모하고 하늘의 것을 바라보며 순종하는 삶으로 인도 하시옵소서아멘

    • 안진남2021.05.14 16:07

      하나님께서는 참 백성을 아끼신다. 안식일을 주시고 그날 먹을 양식까지 준비해주신다. 하나님께서 하심을 믿지 못하고 일곱째 날에도 양식을 얻을까 나가는 백성과 같은 모습이 아니길 소망하고 인도하시는대로 살기를 원한다.

    • 박민자2021.05.14 16:31

      하니님의 세심하심과 인간들의 미련함과 완악함이 계속 이어지고 있음을 본다
      보살피시는 하니님 귀담아 듣지 않고 불순종 하는 사람, 사람이 살아있는 동안은 끝없이 반복 되겠다는 생각에 답답해진다
      순종하며 살기를 노력하고 노력 해야겠다

    • 김성년2021.05.14 18:37

      이세대를 본받지말고 썩을양식을위해 일하지말며 영을위하여 살게하여 주옵소서 아멘!

    새글 0 / 4,06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