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5:22-27(먼저)
    단 물로 변한 마라의 쓴 물
    22.  모세가 홍해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하매 그들이 나와서 수르 광야로 들어가서 거기서 사흘길을 걸었으나 물을 얻지 못하고
    23.  마라에 이르렀더니 그 곳 물이 써서 마시지 못하겠으므로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더라
    24.  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25.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거기서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하여 법도와 율례를 정하시고 그들을 시험하실새
    26.  이르시되 너희가 너희 하나님 나 여호와의 말을 들어 순종하고 내가 보기에 의를 행하며 내 계명에 귀를 기울이며 내 모든 규례를 지키면 내가 애굽 사람에게 내린 모든 질병 중 하나도 너희에게 내리지 아니하리니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라
    27.  ○그들이 엘림에 이르니 거기에 물 샘 열둘과 종려나무 일흔 그루가 있는지라 거기서 그들이 그 물 곁에 장막을 치니라.

    우리는 수 없이 많은 사람과 사건을 통해 결과를 본다.
    특히 성경에서 그렇다.
    예를 들어 오늘 말씀처럼 사흘길을 걸었지만 마실 물이 없었다.
    그러던 중 물을 발견했지만 물이 써서 마실 수 없었다.
    기대하던 마음이 더 큰 실망으로 끝이 났다.
    나 같아도 실망하고 힘이 빠지고 지치고 그랬을 것이다.
    하지만 결론부터 본다면 쓴 물도 단물로 바꾸시는 하나님이 그들의 하나님이셨다.
    물이 변하여 포도주가 된 가나 혼인잔치가 생각나는 장면이다.
    하지만 모세와 백성들의 대처 방법은 분명 다르게 나타났다.
    이 일 앞에서 백성들은 원망이 먼저 나왔고 모세는 하나님께 기도했다.
    홍해를 건너고 감사 찬양을 한지 3일 만에 만난 일이다.

    우리가 가는 인생에서 샘물이 없기도 하고 마라처럼 쓴 물을 만나기도 하여 고통스러울 때가 있다.
    샘물 없이 목마른 환경처럼 믿음으로 산다고 나름 애쓰며 주님 믿고 살아도 터벅거리며 걸을 수 있다.
    겨우 한 숨 돌리나 했더니 마라의 쓴물을 마실 수 없었던 것처럼 
    그 누구도 도움이 되지 못하여 낙심하게 될 때가 있다.
    샘물이 없고 마라의 쓴물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는 돈이 없는 목마름일 수 있다.
    또는 건강을 잃거나 생각지도 못한 어려운 일들일 수도 있다.
    이럴 때 먼저 해야 할 일은 백성들의 반응이 아니라 모세의 반응을 배워야 한다.
    원망이 아니라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다.

    학교 다닐 때는 대부분 중간고사나 혹은 기말고사가 예고되어 시험을 치른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일상에서 일일고사를 치르듯 시험을 보게 하시기도 한다.
    어떤 것이 문제인지 모를 때가 많다.
    다만 내가 어떻게 대응하며 답안을 작성하는지를 보고 계신다.
    답을 알려준다면 절대 원망을 쓰면 안된다.
    그리고 감사를 먼저 쓰고 이어 기도한다면 분명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얼마가지 않아 엘림에 이르니 거기에 물 샘 열둘과 종려나무 일흔 그루가 있었다.
    거기서 그들이 그 물 곁에 텐트를 치게 되었다.
    우리가 결론을 보고 있는 것처럼 원망 없이 조금 만 더 갔더라면...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 모습이 오늘을 살아가는 내 생활의 현장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잊지 않고 살기를 다짐한다.

     (탄천습지 생태공원) 사진가 무지개/박노희

    • 김옥숙2021.05.11 08:38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떠오르는 말씀은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입니다.
      이 세가지에 모든 문제의 해결이 있음을 다시 생각하며 쓴물도 단물로 변화시켜 주시는 하나님앞에 먼저 감사하고 내가 해결하지 못하는 모든 문제를 전능하신 하나님께 아뢰며 도움을 구하며 늘 믿음으로 나아가길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5.11 09:17

      아멘

    • 김성년2021.05.11 10:09

      모든것을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우리들은 오직 감사와 찬양 기도밖에는 할것이 없음을 다시금 되새기며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이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이수연2021.05.11 11:00

      아멘

    • 박희석2021.05.11 11:19

      세상사는데 힘들일 어려운일 경제적 빈곤이 올수 있다
      내가 원하지 않는 일이 닥치면 가장 먼저 하나님을 원망하게 된다
      그러나 하나님 백성은 다르다
      먼저는 기도하는 사람이요
      두번째는 감사하는 일이다
      힘듬이 있을수 있지만 결국 이끄시는 하나님이 책임져 주신다는 강한 믿음과 신뢰로
      내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여야 함을 다시금 교훈 받는다.

    • 박민자2021.05.11 11:24

      살다보면 쓴물 같은 일 단물 같은 일 들을 수없이 만나고 앞으로도 만날 것이다
      기도하고 감사하고 찬양하고,견디어 가리라 다짐 해본다

      매일 아침 손녀 등원시키고 집앞 소공원에서 운동을 하는데 함께 운동 하는 여러 사림 중에 어떤 늙은 노부모를 모시고 운동을 시키는 중년 부인의 모습이 참 좋아 보였다
      따로 사는지 가방에서 주섬주섬 잡수실 것을 내어 놓으며 드시게도 한다
      돌아기신 엄마 생각에 후회와 죄송함과
      그리움에 가슴이 먹먹해 오기도 했다

    • 박경숙2021.05.11 11:30

      하루하루 살아가는것이 힘겨울때도 주님을 의지하고 감사가 넘치는 삶 살수 있기를 소망합니다.생각으로 끝나는것이 아닌 감사로 실천으로 이어지는 믿음으로 인도하실수 믿습니다.아멘

    • 김춘순2021.05.11 12:33

      일일고사 잘 보고 좋은 결과 기대합니다

    • 배달민2021.05.11 13:13

      인생에서 마라의 쓴 물을 만났을 때, 원망 대신 하나님을 바라보고 하나님께 기도하는 그런 믿음 되길 소망합니다.
      마라를 지날 때 그 뒤에 엘림을 미리 준비해놓으신 하나님, 저를 돌보시고 치료하시는 하나님이심을 꼭 기억하고 감사하로 주어진 길을 가길 기도합니다.

    • 정동식2021.05.11 14:36

      아멘

    • 김선애2021.05.11 14:45

      나의 믿음을 시험하여 본다면 몇점이 나올까. 아마 어려울때의 나의 모습으로 점수가 나올거라고 생각한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어려울때 어떻게 하는것인지 아직 모르고 훈련중일것이다.
      믿음의 선배들의 모습을 통하여 배운다
      기도하고 감사하라

    • 박옥경2021.05.11 17:57

      당장 눈에 보이는 현실의 문제에
      불평하는 마음을 버려야함을 생각합니다. 쓴물을 단물로 바꾸시는 하나님, 말씀가운데 길을 내시며 인도하시는 하나님께 변함없는 믿음으로 순종하며 나가길 기도합니다.

    • 안진남2021.05.11 21:51

      필요때마다 하나님께서 하신 일에 감사가 물을 얻지 못하고 쓴물을 만나니 바로 원망으로 돌아선다. 세상을 살다보면 갈급함과 쓴물같은 고난은 늘 온다 그때마다 원망보다 주님이 하심을 믿고 기도하는 자리에 있기를 원한다.

    • 황미진2021.05.12 01:35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는 말씀처럼 당장 내가 필요한 것에 대한 구함과 기도 보다 지금까지 받은 은혜에 대한 감사와 찬양이 먼저인 것을 알아야합니다
      은혜는 잠깐이고 불평과 불만,바라는것이 늘어 갈수록 하나님과의 거리 또한 멀어진다는것을 기억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아멘!!

    새글 0 / 4,06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