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0:21-29(미련)
    첨부파일 1개
    아홉째 재앙 : 흑암이 땅에 있다
    2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하늘을 향하여 네 손을 내밀어 애굽 땅 위에 흑암이 있게 하라 곧 더듬을 만한 흑암이리라
    22.  모세가 하늘을 향하여 손을 내밀매 캄캄한 흑암이 삼 일 동안 애굽 온 땅에 있어서
    23.  그 동안은 사람들이 서로 볼 수 없으며 자기 처소에서 일어나는 자가 없으되 온 이스라엘 자손들이 거주하는 곳에는 빛이 있었더라
    24.  바로가 모세를 불러서 이르되 너희는 가서 여호와를 섬기되 너희의 양과 소는 머물러 두고 너희 어린 것들은 너희와 함께 갈지니라
    25.  모세가 이르되 왕이라도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드릴 제사와 번제물을 우리에게 주어야 하겠고
    26.  우리의 가축도 우리와 함께 가고 한 마리도 남길 수 없으니 이는 우리가 그 중에서 가져다가 우리 하나님 여호와를 섬길 것임이며 또 우리가 거기에 이르기까지는 어떤 것으로 여호와를 섬길는지 알지 못함이니이다 하나
    27.  여호와께서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셨으므로 그들 보내기를 기뻐하지 아니하고
    28.  바로가 모세에게 이르되 너는 나를 떠나가고 스스로 삼가 다시 내 얼굴을 보지 말라 네가 내 얼굴을 보는 날에는 죽으리라
    29.  모세가 이르되 당신이 말씀하신 대로 내가 다시는 당신의 얼굴을 보지 아니하리이다.

    마치 요한복음을 읽는 것 같다.
    어둠과 빛 그리고 삼일이 예수님의 죽음과 장사지냄 그리고 부활을 말하는 듯 하다.
    요즘에도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사람들은 거저 세상의 이런 일이라는 T.V 프로그램을 보듯하고 지나갈 것이다.
    과학자들은 과학적으로 증명하기 위해 혹은 우연의 일치로 말할 것이다.
    우상을 섬기는 사람들은 신비한 일이라며 뭔가를 가지고 와서 절하며 섬길 것이다.

    바로는 무엇이라도 끈을 가지고 히브리인들을 잡아두려고 한다.
    그에게 어둠과 빛의 현상은 중요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양과 소 이곳에 두고 아이들을 데리고 가라고 한다.
    우리를 대적하는 마귀도 이런 식이다.
    우리의 뭔가를 하나 잡아두려하고 두려워 하게 하고 불안하게 만들어 우리의 마음을 그 무엇인가에 묶어두려 한다.
    하지만 이럴 때 우리는 과감하게 결단하고 행동하지 않으면 안 된다.

    모세는 오히려 당당하게 요구한다.
    왕이라도 우리 하나님께 드릴 제사와 번제물은 주어야겠다고 요구한 것이다.
    그리고 가축들도 한 마리도 남기지 않고 가져갈 것이라며 그 중에서 하나님을 섬길 제물로 쓰겠다고 했다.
    바로는 이제 남은 것은 악함 뿐이었다.
    다시는 자신의 얼굴을 보지 말라며 보는 날에는 죽으리라고 자신의 운명을 예언하듯하고 있다.
    나는 지금 다른 사람 즉 바로의 모습을 보면서 하나님 앞에서는 어떠해야 하는지를 똑똑하게 보고 있다.
    다른 이야기를 덧붙일 것이 없다.
    하나님 말씀이라면 순종하는 길 뿐이라는 것이다.
    말씀을 왜곡하고 그릇되이 말하는 거짓 가르침이 난무하는 세상이기에 더욱 더 겸허히 주님의 지혜를 구하며 살기 원한다.

    자전거로 출근하는 길에 화단에 핀 철쭉을 가까이서 보게 됨

    • 김옥숙2021.04.29 09:17

      애굽에 3일동안 온통 깜깜한 어둠의 재앙이 임하지만 이스라엘 백성이 거하는곳은 빛가운데 거함을 묵상합니다.힘들고 어려운 환경가운데에서도 택하신 백성을 보호하시고 빛가운데 거하게 하시는 하나님을 붙잡고 타협안을 제시하는 바로를 향해 당당하게 맞서는 모세와 같이 진리와 빛을 향해 오늘도 한걸음 나아가길 기도합니다.아멘

    • 김성년2021.04.29 09:18

      심하게 왜곡되고 자기자신이 하나님이 된것처럼 착각하고있는 수많은 사람들을 분별하고 이세대를 따르지않는 믿음과 지혜를 간구합니다 아멘!

    • 김성덕2021.04.29 09:45

      아멘

    • 이수연2021.04.29 10:04

      아엔

    • 안진남2021.04.29 11:01

      이스라엘 백성이 거한곳에는 빛이있다고 했다. 하나님의 은혜가 얼마나 큰지 느껴진다. 바로의 악함은 여전하고 하나님께서 백성을 사랑하심도 여전하시어 빛 가운데 거하게 하신다. 그런 하나님을 늘 섬기며 순종하기를 소망한다.

    • 박희석2021.04.29 11:18

      바로의 백성이 있는 지역은 3일동안 흑암이고
      이스라엘 백성이 있는 지역은 빛이 있고
      바로는 하나님 말씀에 거역하고
      모세는 순종하는 삶
      하나님 백성과 세상사람들의 차이를 보며
      내가 하나님의 백성이 되기를 간절히 소원 한다.

    • 김선애2021.04.29 12:06

      빛과 어두움만큼 극명히 다름을 드러내는것이 없다.
      이스라엘백성들은 살고 애굽사람들은 죽는다는 상징으로 보인다.
      삶과 죽음 빛과 어두움.
      예수믿음은 이처럼 완전히 다른것이라고 새삼 느껴본다.
      빛과어두움은 공존할수 없음처럼 믿음을 가진 사람이 믿음이 없는
      사람들과 같을수는 없다.
      오늘에서야 내가 믿음임을 나와 믿음이 분리될수 없음을 확실히 안다

    • 박민자2021.04.29 14:08

      우주 만물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임을 확실히 알겠건만 완악함이 눈을 가리고 귀를 막아 버리니 전능하신 하나님을 몰라 보는 미련함이 온 나라와 백성이 불행을 격게 하는 지도자가 되었다
      그래서 나라의 지도자도 한 조직의 리더도 탁월한 분별력과 지혜가 있어야 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한다

    • 김춘순2021.04.29 17:01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해야 할뿐이다 아멘~

    • 박경숙2021.04.29 23:53

      사람의 완악함의 끝은 어디일까요?주님앞에 납작 엎드려 순종하는 자녀될수 있도록 욕심도 탐욕도 모두 내려놓게 하시옵소서아멘

    새글 1 / 4,02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