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0:1-11(표징)
    여덟째 재앙 : 메뚜기가 땅을 덮다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바로에게로 들어가라 내가 그의 마음과 그의 신하들의 마음을 완강하게 함은 나의 표징을 그들 중에 보이기 위함이며
    2.  네게 내가 애굽에서 행한 일들 곧 내가 그들 가운데에서 행한 표징을 네 아들과 네 자손의 귀에 전하기 위함이라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3.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들어가서 그에게 이르되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네가 어느 때까지 내 앞에 겸비하지 아니하겠느냐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라
    4.  네가 만일 내 백성 보내기를 거절하면 내일 내가 메뚜기를 네 경내에 들어가게 하리니
    5.  메뚜기가 지면을 덮어서 사람이 땅을 볼 수 없을 것이라 메뚜기가 네게 남은 그것 곧 우박을 면하고 남은 것을 먹으며 너희를 위하여 들에서 자라나는 모든 나무를 먹을 것이며
    6.  또 네 집들과 네 모든 신하의 집들과 모든 애굽 사람의 집들에 가득하리니 이는 네 아버지와 네 조상이 이 땅에 있었던 그 날로부터 오늘까지 보지 못하였던 것이리라 하셨다 하고 돌이켜 바로에게서 나오니
    7.  바로의 신하들이 그에게 말하되 어느 때까지 이 사람이 우리의 함정이 되리이까 그 사람들을 보내어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게 하소서 왕은 아직도 애굽이 망한 줄을 알지 못하시나이까 하고
    8.  모세와 아론을 바로에게로 다시 데려오니 바로가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라 갈 자는 누구 누구냐
    9.  모세가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인즉 우리가 남녀 노소와 양과 소를 데리고 가겠나이다
    10.  바로가 그들에게 이르되 내가 너희와 너희의 어린 아이들을 보내면 여호와가 너희와 함께 함과 같으니라 보라 그것이 너희에게는 나쁜 것이니라
    11.  그렇게 하지 말고 너희 장정만 가서 여호와를 섬기라 이것이 너희가 구하는 바니라 이에 그들이 바로 앞에서 쫓겨나니라.

    일석삼조 
    (一石三鳥)
    라는 말을 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은 일석다조( 
    (一石多鳥)
    라고 해야 할 것이다.
    바로와 그 신하들의 마음이 완강하고 완악하게 하신 이유는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일(표징)을 그들에게 보이시기 위함이다.
    그래서 히브리인들의 자자손손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들을 전하고 하나님이 하나님 되심을 알게 하시기 위함이라 하셨다.
    우리를 대적하는 마귀는 우리가 보는 것과 생각하는 것을 조금 아주 조금 방향을 틀어 하나님을 보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사실 지금과 같은 계절에 형형색색의 꽃이 피고 나무들은 연초록의 잎을 내는 것을 보면서 감탄한다.
    하지만 이 모든 일을 하나님께서 하신 것이라 생각하지 못하게 그냥 자연이라고 생각하게 한다.
    하지만 하나님의 자녀가 되면 이 모든 것을 보며 찬양하게 된다.
    눈이 열려 하나님이 계심과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들을 알기 때문이다.

    바로는 9장에서 우박 재앙에서도 조금 남아 있는 것을 아마 의지하고 버틸만 하다고 생각했는지 모른다.
    31.  그 때에 보리는 이삭이 나왔고 삼은 꽃이 피었으므로 삼과 보리가 상하였으나
    32.  그러나 밀과 쌀보리는 자라지 아니한 고로 상하지 아니하였더라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오늘 5절 말씀에서 이렇게 하셨다.
    메뚜기가 지면을 덮어서 사람이 땅을 볼 수 없을 것이라 
    메뚜기가 네게 남은 그것 곧 우박을 면하고 남은 것을 먹으며 너희를 위하여 들에서 자라나는 모든 나무를 먹을 것이며
    조금이라도 버틸 것으로 여기고 있는 그것을 메뚜기를 보내어 깨끗하게 끝내시겠다는 경고다.

    우리가 하나님을 섬기면서 늘 이런 경우를 만나게 된다.
    큰 어려움에 빠져 있는 상태에서도 뭐라도 조금이라도 의가 될 것 같으면 하나님 앞에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고 그것을 보게 된다.
    우리가 고집스러울 때 그래서 그 고집으로 망할 것 같을 때 하나님은 그 남은 것 까지 깨끗하게 없애버리신다.
    우리는 하나님 해도 너무 하신다 생각하기도 하지만 그래야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서 큰 일이든 작은 일이든 철저하게 회개하고 승복하고 순종하는 훈련이 필요하다.
    7절에서 바로의 신하들은 완전 망하게 되었다고 하지만 바로는 이렇게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나름 지혜라고 생각하여 또 다른 제안을 내고 있는 어리석은 행동을 계속한다.
    하나님 앞에는 무엇이든 빨리 그리고 철저하게 하는 것이 유익하다.
    회개도 순종도.

     현대판 드론 같다.

    • 김옥숙2021.04.27 09:35

      우박을 면하고 남은것을 다쓸어버리겠다고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경고의 메세지를 봅니다.영적으로 민감하지 않으면 나중은 아무것도 남지 않음을 보면서 하루하루 살때 경고해주시는 그 싸인을 민감하게 느끼고 즉각 회개하는것만이 살길임을 묵상합니다.
      늘 하나님의 인도하심 따라 복된삶을 살아가길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성년2021.04.27 09:54

      사람의 마음으로 알고도 모르고도 실수하거나 죄를지을수 있지만 그즉시로 회개하고 다시반복되지않도록 기도하고 훈련할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정동식2021.04.27 10:14

      아멘

    • 김성덕2021.04.27 10:17

      아멘

    • 박희석2021.04.27 11:26

      어리석은 바로 때문에 백성들이 얼마나 고통을 받고 있는지
      생각해 보면 지도자의 통치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바로를 통해 교훈 받는다
      하나님이 어떤분인지를 알고 그의 말씀에 순종하였다면 태평성대를 누렸을 것이다
      삶 가운데 이런 어리석은 일이 없는지 뒤돌아보고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가장 복된 삶 임을 고백 한다.

    • 김선애2021.04.27 12:26

      적절하게 적당하게 또는 이정도면...
      이런 말들이 말씀앞에서 하지 말아야 할것
      들이다. 말씀대로 하는것이 살길인것을
      잊지 않고 살려고한다.

    • 안진남2021.04.27 19:17

      바로는 장정만 보내는 것으로 타협하려고 한다. 지금까지 모세와 아론을 통해서 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생각조차 안하고 있다. 강팍한 사람의 마음을 본다. 나의 믿음이 모든것을 오직 주님께 맡기는 믿음되길 기도한다.

    • 박경숙2021.04.27 21:49

      하나님아버지의 말씀앞에 즉각적으로 순종하고 맡기긴 모든 일에 지혜롭게 임하게 하시옵소서아멘

    • 배달민2021.04.29 10:28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통해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과 그들의 가축들이 출애굽 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임을 말씀해주셨으나 바로는 그러지 말고 장정들만 가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하나님께 일종의 타협안을 제안하였습니다.
      아마 여자들과 어린 아이들을 인질로 삼아, 지금은 이스라엘 장정들을 출애굽 시켜도 훗날 그들을 다시 자신의 뜻대로 통제할 생각이였을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바로가 하나님의 말씀에 50%? 정도는 순종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말씀 순종에는 순종과 불순종이 있을 뿐 '어느 정도 순종'이란 것은 없음을 오늘 말씀을 읽으며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됩니다.
      이것 저것 핑계를 대고 잔꾀를 부리며 온전히 순종하는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불순종 하는 것도 아닌 것 같은 그런 애매한 태도로 하나님을 믿고 따른다 말하는 제가 되지 않길 소망합니다.
      하나님 말씀 앞에 겸손한 마음으로 온전히 순종하는 믿음 되길 기도합니다.

    새글 1 / 4,02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