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0:1-11(징계)
    첨부파일 1개
    1.  여호와께로부터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니라
    2.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여 이르시기를 내가 네게 일러 준 모든 말을 책에 기록하라
    3.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내가 내 백성 이스라엘과 유다의 포로를 돌아가게 할 날이 오리니 
        내가 그들을 그 조상들에게 준 땅으로 돌아오게 할 것이니 그들이 그 땅을 차지하리라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니라
    4.  여호와께서 이스라엘과 유다에 대하여 하신 말씀이 이러하니라
    5.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우리가 무서워 떠는 자의 소리를 들으니 두려움이요 평안함이 아니로다
    6.  너희는 자식을 해산하는 남자가 있는가 물어보라 어찌하여 모든 남자가 해산하는 여자 같이 손을 자기 허리에 대고 모든 얼굴이 겁에 질려 새파래졌는가
    7.  슬프다 그 날이여 그와 같이 엄청난 날이 없으리라 그 날은 야곱의 환난의 때가 됨이로다 그러나 그가 환난에서 구하여 냄을 얻으리로다
    8.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라 그 날에 내가 네 목에서 그 멍에를 꺾어 버리며 네 포박을 끊으리니 다시는 이방인을 섬기지 않으리라
    9.  그들은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며 내가 그들을 위하여 세울 그들의 왕 다윗을 섬기리라
    10.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러므로 나의 종 야곱아 너는 두려워하지 말라 
         이스라엘아 놀라지 말라 
         내가 너를 먼 곳으로부터 구원하고 네 자손을 잡혀가 있는 땅에서 구원하리니 야곱이 돌아와서 태평과 안락을 누릴 것이며 두렵게 할 자가 없으리라
    11.  이는 여호와의 말씀이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할 것이라 
          너를 흩었던 그 모든 이방을 내가 멸망시키리라 
          그럴지라도 너만은 멸망시키지 아니하리라 그러나 내가 법에 따라 너를 징계할 것이요 결코 무죄한 자로만 여기지는 아니하리라.

    하나님의 역사와 일하심을 보려면 길게 봐야하고 거시적으로 보는 눈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답답해 하며 스스로 자기 성질에 견디지 못하고 죽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범죄한 이스라엘에게 말씀 하셨다.
    도무지 말을 해도 한사코 딴 길로만 간 그들을 그냥 두지 않겠다고 하셨다.
    나라를 잃고 포로가 될 것이라 하셨다.
    하지만 반드시 다시 돌아올 것이나 그 시간은 몇년이 아닌 70년이라고 하셨다.
    그러니 그곳에 가서도 집도 짓고 농사도 지으며 살라고 하신 것이다.
    그렇게 사는 날 동안 생각해야 할 것이다.
    왜 우리가 나라를 잃고 여기에 와 있는가?
    거짓선지자들도 말하고 하나님의 선지자들도 말하는데 둘의 내용은 달랐다.
    모두가 하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의 말씀이라며 전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조급한 이간의 생각과 욕심이 늘 거짓을 진짜처럼 믿으려는 경향이 있다.
    죄는 지었어도 징계도 없이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넘어가기를 원했던 것이다.
    죄에 대해서 무감각해서 그렇고 하나님의 법에 대해서 가볍게 여겨서 생긴 일들이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법에 분명하심과 무감각한 그들을 깨우치시려고 징계하신 것이다.
    그들의 생각처럼이라면 예수님이 오실 일도 오셔서 십자가를 지실 일도 필요 없을 것이다.
    죄의 값을 치루어야 했기에 예수님이 오셔서 그 모든 죄 값을 대신치러 주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가 갚을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지금 이스라엘 유다 백성들 역시 죄를 인정하고 무엇이 잘못이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생각해야 하는 시간이었다.
    선지자들의 외침은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세상 모든 나라가 망한다 해도 그런 중에도 하나님의 자기 백성을 보호하실 것이라 하신 약속이다.
    두려워하지 말고 놀라지 말라고 하셨지만 지금 현재 그들에게 닥친 현실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었다.
    지금 내게 다가온 일들을 부정 할 수 없다.
    견뎌야 하고 견디는 인내하는 중에도 온전히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을 붙잡아야만 소망이 있다.
    짧게 생각하기 보다 길게 멀리 생각해야 한다.
    결과는 반드시 하나님의 붙드심으로 인한 평강과 안락함을 누리게 될 것이다.

     김성덕 김옥숙 집사님 가정의 온라인 예배 참석 / 사진에는 없지만 함께한 다은이

    • 김성덕2020.09.09 09:01

      아멘

    • 김옥숙2020.09.09 09:08

      징계를 받을때에 돌아봄과 하지만 징계의 끝에는 구원과 회복을 약속하셨기에 너무 조급하지 않고 힘든 시간들도 하나님을 의지하여 이겨나갈수 있는 믿음이 필요함을 생각합니다.
      늘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보고 따라가게 하옵소서.아멘

    • 이수연2020.09.09 09:11

      아멘

    • 김성년2020.09.09 10:01

      주님의 오래참으심으로 우리에게 은혜주심을 알고 우리의 일상에서의 삶도 믿음안에서 오래참음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할수있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 김선애2020.09.09 12:13

      징계는 잘못을 깨닫고 인정하고 받아들이며 어리석음에
      빠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
      하지만 징계를 받아야하는 나는 잘못에 대한 반성보다는
      죄에대한 댓가를 치러야하는 것보다 최대한 피하고 싶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잘못에 대해 관용을 받으면 다시
      어리석음에 빠지기 쉬워지는것 같다.
      어려운 징계가 쉬운 용서보다 나에게 중요한 교훈일수
      있다. 어려운 길을 가기가 너무 싫지만 순종하는것이
      결국에는 선을 이루어간다고 이제야 깨닫는다.

    • 박희석2020.09.09 13:04

      하나님의 은혜를 항상 마음에 두고
      힘들고 어려울때 두려울때
      하나님의 백성은 온전히 지킨다는 믿음을 굳게 잡고
      오직 내 하나님만을 바라보는
      행함이 있는 삶을 살아가기를 기도 합니다. 아멘

    • 안진남2020.09.09 14:27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을 멸망치 않고 구원하신다 하면서도 징계하시고 무죄자로 여기지 않으신다고
      하셨다. 하나님의 구원을 받는자로 잘못된 일을 징계받음으로 회개하고 은혜받길 원한다

    • 박민자2020.09.09 14:53

      하나님의 징계는 무섭다
      그 징계가 무서워 애써 예배드리고 애써 착하게 살려고 노력했던 지난 시절어린 신앙 이었다
      그래도 그런 신앙이라도 주어졌기에 조금은 성숙한 모습으로 성장하지 않았나 자위해 보기도 한다
      이젠 하나님의 징계가 무서워서가 아니라 내 삶의 전부가 되어버린 하나님의 사랑이 내삶을 다스리고 계심을 확신합니다

    • 박경숙2020.09.09 16:43

      잘못한 일이 있으면 징계 받고 새롭게 변화되어 주님이 주시는 은혜 충만함으로 거듭나길 소망합니다.사랑 뿐 아니라 징계의 하나님이심을 명심하고 부끄럽지않은 모습으로 성장하게 하시옵소서아멘

    • 박옥경2020.09.09 18:42

      하나님의 다스림속에 살아가는 백성으로 삼아 주심에
      감사합니다. 죄 가운데 두지 않으시려 때론 채찍과 징계로
      잘못된 부분을 깨닫게 하시고 위로의 말씀으로 견디게 하시며
      회복의 은혜로 더 좋은 길로 인도하시는 나의 소망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변함없는 믿음으로 살기 원합니다.

    • 이병례2020.09.09 19:09

      언제 어디서나 늘~ 항상 함께 하시는 나의 주 하나님 아버지가 계시기에
      두려울것이 없고 채찍과 징계마저도 께달음과 분별력으로 은혜롭게
      하시므로 변치않는 믿음으로 이세상 끝날때까지 주님 사랑하며 살기 원하며
      기도합니다!~~~

    • 배달민2020.09.11 10:58

      징계 하실 때에도 구원과 회복을 함께 약속해주시는 하나님.
      구원을 약속해주시면서도 죄 있는 자를 무죄한 자로 여기지는 않으시는 하나님.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 어떤 분이신지를 더욱 깨닫고 알아가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사랑과 긍휼이 풍성하시고 죄를 미워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성품(?)을 아버지의 자녀답게 닮아가며 그에 어울리는 하루를 살아내길 소망합니다.

    새글 1 / 3,75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