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6:1-15(실로)
    여호와의 성전 뜰에서 말씀을 전하다
    1.  유다의 왕 요시야의 아들 여호야김이 다스리기 시작한 때에 여호와께로부터 이 말씀이 임하여 이르시되
    2.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는 여호와의 성전 뜰에 서서 유다 모든 성읍에서 여호와의 성전에 와서 예배하는 자에게 내가 네게 명령하여 이르게 한 모든 말을 전하되 한 마디도 감하지 말라
    3.  그들이 듣고 혹시 각각 그 악한 길에서 돌아오리라 그리하면 내가 그들의 악행으로 말미암아 그들에게 재앙을 내리려 하던 뜻을 돌이키리라
    4.  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너희가 나를 순종하지 아니하며 내가 너희 앞에 둔 내 법을 행치 아니하며
    5.  내가 너희에게 나의 종 선지자들을 꾸준히 보내 그들의 말을 순종하라고 하였으나 너희는 순종하지 아니하였느니라
    6.  내가 이 성전을 실로 같이 되게 하고 이 성을 세계 모든 민족의 저줏거리가 되게 하리라 하셨느니라
    7.  예레미야가 여호와의 성전에서 이 말을 하매 제사장들과 선지자들과 모든 백성이 듣더라
    8.  ○예레미야가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말씀을 모든 백성에게 전하기를 마치매 제사장들과 선지자들과 모든 백성이 그를 붙잡고 이르되 네가 반드시 죽어야 하리라
    9.  어찌하여 네가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하고 예언하여 이르기를 
        이 성전이 실로 같이 되겠고 이 성이 황폐하여 주민이 없으리라 하느냐 하며 그 모든 백성이 여호와의 성전에서 예레미야를 향하여 모여드니라
    10.  ○유다의 고관들이 이 말을 듣고 왕궁에서 여호와의 성전으로 올라가 여호와의 성전 새 대문의 입구에 앉으매
    11.  제사장들과 선지자들이 고관들과 모든 백성에게 말하여 이르되 이 사람은 죽는 것이 합당하니 너희 귀로 들음 같이 이 성에 관하여 예언하였음이라
    12.  예레미야가 모든 고관과 백성에게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나를 보내사 너희가 들은 바 모든 말로 이 성전과 이 성을 향하여 예언하게 하셨느니라
    13.  그런즉 너희는 너희 길과 행위를 고치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라 그리하면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선언하신 재앙에 대하여 뜻을 돌이키시리라
    14.  보라 나는 너희 손에 있으니 너희 의견에 좋은 대로, 옳은 대로 하려니와
    15.  너희는 분명히 알아라 너희가 나를 죽이면 반드시 무죄한 피를 너희 몸과 이 성과 이 성 주민에게 돌리는 것이니라 
         이는 여호와께서 진실로 나를 보내사 이 모든 말을 너희 귀에 말하게 하셨음이라.

    유다 18대 왕으로, 
    본명은 엘리아김인데 애굽의 바로느고가 유다를 종속시키기 위해서 유다 왕의 이름을 여호야김으로 개명시킨 것이다(왕하 23:34).
    이 사람은 악한 왕으로 하나님의 선지자들을 죽이기고 하고 하나님의 말씀이 기록된 성경을 칼로 베어 불에 태우기까지 한 사람이다.
    마지막은 바벨론으로 포로가 되어 끌려간다.

    하나님은 이런 왕과 이런 시대의 불신앙의 백성들에게도 자신의 종들을 보내신다.
    혹이라도 그들이 듣고 회개할 것을 기대하신 것이다.
    아니 악하고 악하지만 또 다시 기회를 주신 것이다.
    이런 시대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은 힘든 일이다.
    왜냐하면 환영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오늘 본문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받은 선지자가 그 받은 말씀을 그대로 전했을 때 모두가 들었다.
    전한 말씀의 핵심은 하나님께로 돌아오라는 것이었다.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한 그 생활에서 순종하는 생활로 돌아오라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께서 이 땅을 <실로> 같게 하실 것이라고 했다.
    그랬더니 제사장을 비롯한 모든 백성들이 듣고 난 후 반응은 회개가 아니라 죽이겠다고 달려든 것이다.
    이유는 한 가지다.
    자신들이 하는 행위를 인정해 주지 않고 엘리 시대에 하나님의 법궤가 있던 <실로>처럼 될 것이라고 했기 때문이다.
    그 시대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으면서 법궤를 끌고 불레셋과 싸우러 갔던 사람들이 법꿰까지 빼앗긴 사건이다.
    그리고 그 도시와 제사장 엘리의 가문이 심판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이런 설교를 좋아할리 없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께로 온전하게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가 하는 종교적 행위는 생명이 없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지 않는 <실로>가 의미가 없는 것과 같은 것이다.
    말씀을 듣는 것은  그 말씀 앞에 나를 세우고 살피는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뜻을 따르는 것이다.
    여전히 내 생각, 내 뜻, 내 욕심을 앞세우며 하나님을 부른다면 생명이 없는 믿음이고 껍데기 뿐인 것이다.
    이런 시대에도 자신들이 원하는 설교를 하는 거짓선지자들이 있었다.
    이 시대도 마찬가지다.

    수도권에서 강화된 방역 조치인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시행 후 첫 월요일인 31일 서울 광화문

    • 김옥숙2020.09.01 09:36

      너희는 너희 길과 행위를 고치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라.아멘
      말씀을 듣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실로와 같게 할것이란 하나님의 경고앞에 내 뜻이 아닌 말씀에 순종하여 회개하며 회개에 합당한 열매가 있길 기도합니다.아멘

    • 김성덕2020.09.01 09:38

      아멘

    • 안진남2020.09.01 09:46

      하나님께선 죽어 마땅한 백성들에게 예레미야를 보내어 죄엥니 돌아올 기회를 줬는데도 미련한 백성들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누군가를 통해서 주시는 하나님 말씀에 귀기울여 순종하길 기도한다.

    • 박희석2020.09.01 11:05

      오늘 말씀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믿는 백성에게 하신 말씀처럼 들린다
      아니 나에게 말씀 하신것 같다
      말씀의 홍수시대에 살지만 순종하는 백성은 드물고
      하나님의 백성이지만 전혀 영향력이 없는 나 살기 바쁜 세상에서
      과연 온전한 하나님의 백성이 될수 있을까
      9월 첫날을 맞이하면서 새로운 마음과 감사하는 마음
      하나님 백성다운 삶을 살아가기를 간절히 소원 한다.

    • 김선애2020.09.01 16:29

      예레미야 말씀이 시작되어서 마음이 무겁다.
      시작과 원인과 결과를 아는 상황에서 말씀
      을 받지 않고 결국 멸망하는 사람들의 불순종
      을 보면서 귀를 닫고 내말만 옳다하는 사람들
      을 오늘날에도 볼수 있으니 나는 그렇지 않은지
      돌아보면서 감정적으로 자신감을 잃는다.
      물속에서 수영못하고 허우적 거리는 나를
      보는 듯이 답답하기도 하다.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라 경고의 말씀을 잘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9월이길 바란다.

    • 윤금향2020.09.01 17:00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께로 온전하게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가하는 종교적행위는 생명이 없다
      아멘

    • 박민자2020.09.01 17:06

      9월 첫 날에 예레미아서가 시작된 것이 지금 우리가 처한 이 시국을 하나님이 진노 하신듯 하다
      마치 자기가 예레미야 선지자가 된듯 착각한 거짓 목사들이 설쳐대는 것을 메스컴에서 종종 볼때면 가슴이 아프다
      정말 하나님을 욕되게 하는 일들이 너무나도 안타갑게 자행 되고 있어 두렵고 떨린다
      그러나 진정한 하나님의 백성들이 곳곳에서 순종하는 삶을 살고 있음을 확신 한다
      더 많이 기도 해야 할텐데 하루하루가 힘겹다

    • 김춘순2020.09.01 17:42

      아멘~

    • 박경숙2020.09.01 19:20

      회개와 순종을 통해 주님께 더 가까이 가길 소망합니다. 은혜로 인도하신 줄 믿습니다.아멘

    새글 1 / 3,75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