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9:1-14(구분)
    첨부파일 1개
    도피성
    1.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여러 민족을 멸절하시고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 땅을 네게 주시므로 네가 그것을 받고 그들의 성읍과 가옥에 거주할 때에
    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신 땅 가운데에서
    세 성읍을 너를 위하여 구별하고
    3.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 전체를 세 구역으로 나누어 길을 닦고 모든 살인자를 그 성읍으로 도피하게 하라
    4.  살인자가 그리로 도피하여 살 만한 경우는 이러하니 곧 누구든지 본래 원한이 없이 부지중에 그의 이웃을 죽인 일,
    5.  가령 사람이 그 이웃과 함께 벌목하러 삼림에 들어가서 손에 도끼를 들고 벌목하려고 찍을 때에 
        도끼가 자루에서 빠져 그의 이웃을 맞춰 그를 죽게 함과 같은 것이라 이런 사람은 그 성읍 중 하나로 도피하여 생명을 보존할 것이니라
    6.  그 사람이 그에게 본래 원한이 없으니 죽이기에 합당하지 아니하나 
        두렵건대 그 피를 보복하는 자의 마음이 복수심에 불타서 살인자를 뒤쫓는데 그 가는 길이 멀면 그를 따라 잡아 죽일까 하노라
    7.  그러므로 내가 네게 명령하기를 세 성읍을 너를 위하여 구별하라 하노라
    8.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대로 네 지경을 넓혀 네 조상들에게 주리라고 말씀하신 땅을 다 네게 주실 때
    9.  또 너희가 오늘 내가 너희에게 명하는 이 모든 명령을 지켜 행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항상 그의 길로 행할 때에는 이 셋 외에 세 성읍을 더하여
    10.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에서 무죄한 피를 흘리지 말라 이같이 하면 그의 피가 네게로 돌아가지 아니하리라
    11.  그러나 만일 어떤 사람이 그의 이웃을 미워하여 엎드려 그를 기다리다가 일어나 상처를 입혀 죽게 하고 이 한 성읍으로 도피하면
    12.  그 본 성읍 장로들이 사람을 보내어 그를 거기서 잡아다가 보복자의 손에 넘겨 죽이게 할 것이라
    13.  네 눈이 그를 긍휼히 여기지 말고 무죄한 피를 흘린 죄를 이스라엘에서 제하라 그리하면 네게 복이 있으리라

    이웃의 경계표를 옮기지 말라
    14.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어 차지하게 하시는 땅 곧 네 소유가 된 기업의 땅에서 조상이 정한 네 이웃의 경계표를 옮기지 말지니라.

    사람이 살다 보면 생각하지 못한 일들을 만나 가해자가 되기도 하고 피해자가 되기도 한다.
    도피성은 바로 이런 일로 복수심 때문에 반복될 수 있는 예방하게 한 제도이다.
    고의적으로 계획하고 한 살인이냐 아니면 전혀 예상하지 못한 상태로 일어난 살인이냐가 구분하는 기준이다.
    이런 일은 오늘 날에도 다양하게 일어난다.
    그래서 법이라는 것은 이런 것을 구분하게 하여 사회를 보호하는 제도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런 본래의 취지와 다르게 돈으로 매수를 하거나 권력으로 거짓을 꾸며 더 억울하게 만드는 일들이 있다.
    이런 경우에는 도피성으로 피한다고 해도 살아남을 수 없었다.
    하나님은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게 하는 것을 큰 죄악으로 말씀 하셨다.
    십계명에서도 살인하지 말라고 하셨고 거짓 증거하지 하지 말라고 하셨다.
    그럼에도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불리하면 거짓을 말하고 그 거짓을 구분하지 못하여 억울함을 당하기도 한다.
    우리가 나라를 위해 기도할 때도 공의롭고 정의로운 사회가 이루어 지도록 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서로 의견이 다르고 보는 관점이 다르기에 오는 갈등은 많다.
    그러나 교회 공동체는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 뿐 아니라 갚을 수 없는 은혜를 입은 사람들로 구성 된 공동체이다.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고 수용하는 훈련이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도피성이 그랬듯이 교회는 이 시대에 세상의 도피성과 같은 역할이 되어야 한다.
    예수님은 나 같은 죄인도 받아주셔서 내가 살 수 있게 한 도피성과 같은 분이다.
    나를 받아 주셨다면 다른 사람도 받아 주신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함수화, 출근 할 때 보다퇴근 할 때 그 향을 선물한다.

    • 김성덕2020.05.16 09:23

      아멘

    • 김옥숙2020.05.16 09:35

      늘 연약함과 불완전함을 가지고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도피성이 되어주신
      주님의 은혜에 감사합니다.다시 새로 시작할수 있도록 기회를 주셨으니
      늘 마음을 새롭게 하여 다시 어리석은 생활이 반복되지 않게하시고
      또한 다른사람도 나와 같이 부족하고 연약한 존재임을 알고 긍휼히 여기는
      마음으로 바라보게 하옵소서.아멘
      복된주일에 뵙겠습니다~~

    • 김성년2020.05.16 11:21

      교회 공동체는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 뿐 아니라 갚을 수 없는 은혜를 입은 사람들로 구성 된 공동체이다.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고 수용하는 훈련이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도피성이 그랬듯이 교회는 이 시대에 세상의 도피성과 같은 역할이 되어야 한다.아멘!

    • 안진남2020.05.16 12:22

      아멘!

    • 박희석2020.05.16 12:53

      섬세하신 하나님과 긍휼하신 하나님을 오늘 말씀을 통해서 느낄수 있다
      모든 일에 억울함이 없이 공의로운 사회가 진정한 하나님의 나라 일 것이다
      주일을 앞두고 심령에 평강함과 예배를 사모하는 마음으로
      준비된 예배 가운데 진정으로 주님을 만나는 귀한 시간이 되기를 기도 한다.

    • 박경숙2020.05.16 16:24

      기회를 주시는 하나님!! 실수투성이인 우리를 보며 품어 안아주는 주님의 사랑을 느낍니다.나의 실수에게는 관대하고 이웃의 실수에는 단호하지않았는지 돌아보며 사랑을 실천할것을 다짐합니다.~ ♡

    • 김춘순2020.05.16 17:45

      나도 갚을 수 없는 은혜를 입은 사람이니 존중하고 배려하고 수용하는 훈련이 되어야겠습니다

    • 황미진2020.05.16 20:03

      내 자신의 죄를 먼저 볼줄알고 나같은 죄인도 살리신 예수님의 마음을 헤아려 다른 사람을 바라보는 시선이 예수님이 나를 바라보는 시선과 같도록 늘 축복하고 기도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멘!!

    • 박민자2020.05.16 20:37

      나의 연악함을 이시는 내 하나님아버지 께서 긍휼을 베풀어 주심에 그저 감격 할 뿝입니다
      그럼에도 그 사랑에 보답하는 삶을 살지 못하고 있으니 부끄러울 뿐입니다

    • 윤금향2020.05.18 20:20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내가 지은죄나 실수에는 관대 하면서 남이 지은것에 대해서는 잘 용서하지 못한다. 교회안에서라도 남을 나라고 생각하고 보듬어주는 따뜻한 마음이 있으면 하나님말씀에 더 다가가는 교회가 될것이다.
      아멘

    새글 1 / 3,65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