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7:14-20(친절)
    첨부파일 1개
    • 53574207_2231467393583305_5388868167479066624_n.jpg

      다운로드

    이스라엘의 왕
    14.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시는 땅에 이르러 그 땅을 차지하고 거주할 때에 
          만일 우리도 우리 주위의 모든 민족들 같이 우리 위에 왕을 세워야겠다는 생각이 나거든
    15.  반드시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택하신 자를 네 위에 왕으로 세울 것이며 
          네 위에 왕을 세우려면 네 형제 중에서 한 사람을 할 것이요 네 형제 아닌 타국인을 네 위에 세우지 말 것이며
    16.  그는 병마를 많이 두지 말 것이요 병마를 많이 얻으려고 그 백성을 애굽으로 돌아가게 하지 말 것이니 
         이는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이르시기를 너희가 이 후에는 그 길로 다시 돌아가지 말 것이라 하셨음이며
    17.  그에게 아내를 많이 두어 그의 마음이 미혹되게 하지 말 것이며 자기를 위하여 은금을 많이 쌓지 말 것이니라
    18.  그가 왕위에 오르거든 이 율법서의 등사본을 레위 사람 제사장 앞에서 책에 기록하여
    19.  평생에 자기 옆에 두고 읽어 그의 하나님 여호와 경외하기를 배우며 이 율법의 모든 말과 이 규례를 지켜 행할 것이라
    20.  그리하면 그의 마음이 그의 형제 위에 교만하지 아니하고 
         이 명령에서 떠나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아니하리니 이스라엘 중에서 그와 그의 자손이 왕위에 있는 날이 장구하리라.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시지만 친절하신 하나님이라고 하고 싶다.
    지금 말씀을 전하는 모세는 광야에서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 전에 말씀을 전하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아무리 말을 하고 명령을 내리고 생명의 길, 복된 길을 말 해도 다르지 않을 것을 아신 것이다.
    바로 이런 모습이 인간의 타락함의 본연의 모습이다.
    그래서 어찌 보면 차선책이라도 할 수 있게 하신다.

    가나안에 들어가면 그 땅 사람들이 하던 문화라는 것이 있다.
    물론 하나님 없는 문화이고 사람 중심의 문화이고 그 이면에는 타락한 문화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 동안 이스라엘과 달리 그들에게는 왕이 있었다.
    어찌 보면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대신한 자리를 그 왕들이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스라엘 사람들 눈에 그것이 부러워 보인다는 것이다.
    그래서 혹시라도 그런 마음이 든다해도 이런 원칙을 가져야 한다고 말씀 하신 것이다.
    내용인즉 하나님이 택한 자, 
    이스라엘 사람(하나님의 백성)중에 택하라, 
    군인을 많이 두지 말라, 군인과 무기를 얻으려고 애굽으로 가지 말라, 
    아내를 만히 두지 말라 마음이 미혹된다, 
    자기를 위해 은금 즉 돈을 만히 두지 말라, 
    그러나 꼭 해야 할 일은 하나님의 율법서를 복사하여 평생 자기 옆에 두고 읽어 하나님을 경외하라, 
    그래야 교만하지 않는다, 좌우로 치우치지 않는다, 그 자손의 왕위가 영원 할 것이다.

    이런 말씀은 복된 삶을 살아가도록 하는 예방서와 같은 것이다.
    현제 코로나 바이러스19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서 죽어다는데 오늘 말씀은 백신이고 치료제와 같은 말씀이다.
    꼭 왕만이 아닌 오늘 우리, 아니 내 스스로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가르치는 말씀이다.
    오늘 나에게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너는 내가 택하신 왕 같은 제사장이라고....그러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는 오늘 말씀이 답이다.
    • 김성년2020.05.13 08:57

      꼭 해야 할 일은 하나님의 율법서를 복사하여 평생 자기 옆에 두고 읽어 하나님을 경외하라,
      그래야 교만하지 않는다, 좌우로 치우치지 않는다, 그 자손의 왕위가 영원 할 것이다.아멘!

    • 김성덕2020.05.13 09:01

      아멘

    • 이수연2020.05.13 09:12

      아멘

    • 안진남2020.05.13 09:32

      평생에 자기 옆에 두고 읽어 그의 하나님 여호와 경외하기를 배우며 이 율법의 모든 말과 이 규례를 지켜 행할 것이라.아멘

      율법서를 평생에 두라하신다. 하나님의 말씀을 늘 보고 배우며 그 말씀에 따라 하나님을 경외하며 살기를 원한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합니다.아멘

    • 김옥숙2020.05.13 09:41

      하나님이 택하신 왕같은 제사장이라 하셨으니 그에 걸맞는 삶이 될수
      있도록 늘 말씀을 곁에 두고 하나님을 경외하며 살아가기 원합니다.아멘
      성경공부시간에 뵙겠습니다.

    • 이병례2020.05.13 10:10

      하나님을 경외하며 말씀에 순종하며 살아가는 삶이 되기를 소원 합니다!

    • 박희석2020.05.13 11:32

      사람이 살아 가는데 무엇을 우선 순위에 두느냐에 그 인생 길이 달라진다
      하나님 백성은 하나님이 우선 순위 첫번째이고
      세상 사람들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하나님이 없다는 것이다
      지치고 힘든 삶을 살아 가지만 내 하나님이 계시기에 평강이 있고
      말씀을 따라 행하는 인생속에 주님의 제자가 되어 가는 복 된
      삶을 영위할수 있으므로 감사하다
      오늘도 함께 하시는 성령님의 은혜가 충만 하기를 기도 한다.

    • 윤금향2020.05.13 12:40

      오늘도 하나님의 말씀 대로 살아가라고 하신다.
      살아가는 기준을 하나님 말씀에 맞추고 어느한쪽으로도 치우치지 않게 살아가도록 하소서
      아멘

    • 박민자2020.05.13 15:41

      오늘도 하나님의 은혜가 충만한 하루가 주어지길 기도합니다

    • 박옥경2020.05.13 20:15

      "평생에 자기 옆에 두고 읽어 그의 하나님 여호와 경외하기를 배우며 이 율법의 모든 말과 이 규례를 지켜 행할 것이라"아멘
      말씀을 가까이 하므로 하나님을 경외하고 늘 겸손한 삶이 되기 원합니다

    • 황미진2020.05.13 20:23

      "이는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이르시기를 너희가 이 후에는 그 길로 다시 돌아가지 말 것이라 하셨음이며"
      이 말씀을 묵상하다보니 예전의 하나님을 외면하고 하나님을 등지고 세상적인것들에 눈이 멀어 살았던 나를 말씀하시는것 같아서 뜨끔하다 그때로 돌아가지 않기위해서는 주의 말씀을 늘 곁에두고 읽으며 말씀과 규례를 지키어 나가는데 온마음을 다해야겠다는 다짐을 또한번 하게된다
      언제나 신실하신 하나님을 의지합니다 아멘!!

    • 이대호2020.05.13 20:30

      흔들리지 않고 하나님의 가르침을 온전히 따르는 올바른 백성으로 거듭나게 하옵소서. 아멘.

    • 박경숙2020.05.13 21:56

      말씀대로 순종하는 자녀 늘 말씀을 사모하는 자녀되도록 은혜로 인도하이옵소서아멘

    • 김선애2020.05.13 22:34

      잘알겠습니다.기억하고 말씀대로 우선순위를 가지고 살겠습니다

    • 김춘순2020.05.14 07:06

      사람들은 저마다 성향과 성품이 있고 가지고 있는 재능도 다양하다 정말 대단하다 느끼며 부러워하기도 하는데 오늘 말씀을 보니
      하나님의 말씀 안에 있지 않은 사람이라면 조금 달리 봐야겠다는 생각이든다 나에게 좋은 영양력을 끼치지 못하는 것들은 멀리하는 훈련을 해야겠다

    • 배달민2020.05.15 14:45

      오늘 말씀의 앞부분을 읽을 땐 솔로몬이, 뒷부분을 읽을 땐 다윗이 생각났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참 친절(?)하시게도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고 또 어떻게 살면 안 되는지를 다 자세히 미리 말씀해주셨는데도 불구하고, 역사를 살펴보면 그렇게 살아간 사람들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는 것이 어찌보면 참 신기하게 다가옵니다.
      그리고 그 두 경우 모두 다 그 결말이 하나님의 말씀대로 이루어졌음 또한 마음에 새기며 보게 됩니다.
      하나님 입장(?)에서는 우리가 참 얼마나 어리석을까요?
      미리 모든 것을 다 가르쳐주시고 일러주셨는데도 좋은 길을 택하지 않고 스스로 멸망으로 가는 모습이 얼마나 안타깝고 어리석에 보일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순수한 믿음으로 믿고 순종하여 복된 길을 걸어가는 지혜로운 자녀가 되길 기도합니다.

    새글 1 / 3,65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