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7:1-13(기준)
    1.  흠이나 악질이 있는 소와 양은 아무것도 네 하나님 여호와께 드리지 말지니 이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 가증한 것이 됨이니라
    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주시는 어느 성중에서든지 너희 가운데에 어떤 남자나 여자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목전에 악을 행하여 그 언약을 어기고
    3.  가서 다른 신들을 섬겨 그것에게 절하며 내가 명령하지 아니한 일월성신에게 절한다 하자
    4.  그것이 네게 알려지므로 네가 듣거든 자세히 조사해 볼지니 만일 그 일과 말이 확실하여 이스라엘 중에 이런 가증한 일을 행함이 있으면
    5.  너는 그 악을 행한 남자나 여자를 네 성문으로 끌어내고 그 남자나 여자를 돌로 쳐죽이되
    6.  죽일 자를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의 증언으로 죽일 것이요 한 사람의 증언으로는 죽이지 말 것이며
    7.  이런 자를 죽이기 위하여는 증인이 먼저 그에게 손을 댄 후에 뭇 백성이 손을 댈지니라 너는 이와 같이 하여 너희 중에서 악을 제할지니라
    8.  네 성중에서 서로 피를 흘렸거나 다투었거나 구타하였거나 서로 간에 고소하여 네가 판결하기 어려운 일이 생기거든 
        너는 일어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택하실 곳으로 올라가서
    9.  레위 사람 제사장과 당시 재판장에게 나아가서 물으라 그리하면 그들이 어떻게 판결할지를 네게 가르치리니
    10.  여호와께서 택하신 곳에서 그들이 네게 보이는 판결의 뜻대로 네가 행하되 그들이 네게 가르치는 대로 삼가 행할 것이니
    11.  곧 그들이 네게 가르치는 율법의 뜻대로, 그들이 네게 말하는 판결대로 행할 것이요 그들이 네게 보이는 판결을 어겨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 것이니라
    12.  사람이 만일 무법하게 행하고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서서 섬기는 제사장이나 재판장에게 듣지 아니하거든 그 사람을 죽여 이스라엘 중에서 악을 제하여 버리라
    13.  그리하면 온 백성이 듣고 두려워하여 다시는 무법하게 행하지 아니하리라.

    오늘 말씀을 보면 두려움이 드는 말씀이다.
    가증한 일 즉 우상을 섬기는 일을 하거나 판결을 따르지 않고 무법을 행하는 자를 죽이라고 했다.
    우상을 섬기는 일은 신앙적인 일이고 피 흘리는 일과 다투고 고소하는 일에는 민사 혹은 형사상의 문제이다.
    그런데 가르침을 따르지 않고 판결을 따르지 않는다면 죽여 악을 제하라 하신 것이다.
    이렇게 해야 만 온 백성이 듣고 두려워 하여 다시는 무법을 행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하셨다.

    우리나라는 이런 말씀을 통해 볼 때 법이 너무 느슨하다는 생각도 한다.
    교통사고가 되었든지 아이를 죽인 부모나 자녀 혹은 청소년들에게도 사람이 죽었는데도 너무 관대하기 때문이다.
    법 정신이 발전해서 억울한 사람이 없어야 하고 그 사람이 누구든지 공정하게 판결을 받아야 할 것이다.
    앞에 나온 종교적 행위에서도 혹은 일상 생활에서든 가증한 일과 사형을 행해야 할 기준이 무엇인가 분명해야 한다.
    우리가 하나님께 받은 자유는 아주 고도한 윤리와 도덕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자유라는 이름으로 가증한 일들을 허용한 것은 분명 타락한 세상의 기준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기준이 하나님의 말씀이 아닌 사람들의 타락한 것을 죄를 개인의 인격이나 자유로 존중한다는 이름하에 방조하는 것이다.
    우리의 일상생활에서도 마찬가지다.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가증한 일은 없을까?
    하나님 말씀대로 혹은 자신의 믿음이 옳다고 생각하면서 자신의 본심을 숨기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 속이는 것은 없는지, 
    다른 명분을 가지고 말 하지만 자신의 헌신을 피하려 하는 것은 아닌지
    혹은 하나님의 뜻과 거리가 있는데도 자신의 생각을 우선하면서 기준을 한 없이 자기 합리화로 사는 것은 아닌지 살펴야 한다.
    어떤 이유에서라도 하나님의 말씀과 뜻이 기준이 되어야 하고 그 기준에 따라 살아야 영육간에 복이 있다.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내가 무얼 하고 있는가를 살피면 알게 된다.
    하나님의 나라를 구체적으로 피부에 와 닿게 바꾸어 말 한다면 교회를 위해 무엇을 하는지 어떻게 따르고 있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아침 마다 말씀을 묵상하면서 늘 기준을 점검하는 것 만으로도 가증한 삶을 예방 할 수 있다.
    • 김옥숙2020.05.12 09:24

      하나님 말씀을 기준으로 내안에 혹은 공동체안에 하나님이 싫어하시는
      가증한 일이 없나 살펴보면서 화단위에 생긴 잡초를 뽑듯 늘 말씀에
      비추어 마음밭을 잘 관리해 나감으로
      화초가 싱싱하게 자라듯 말씀의 열매가
      풍성하길 기도합니다.아멘

    • 김성덕2020.05.12 10:13

      아멘

    • 이수연2020.05.12 10:32

      아멘

    • 김성년2020.05.12 10:40

      어떤 이유에서라도 하나님의 말씀과 뜻이 기준이 되어야 하고 그 기준에 따라 살아야 영육간에 복이 있다.아멘

    • 박민자2020.05.12 10:57

      하나님 앞에 그 어떤 가증한 것도 행하지 않기를 원한다
      하나님이 하지 말라는 악을 행하는 자는 돌로 쳐죽이라 하셨는데 죽임을 당할 악을 행하지 않아서 지금껏 나는 살아있을까?

    • 안진남2020.05.12 10:58

      사람이 만일 무법하게 행하고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서서 섬기는 제사장이나 재판장에게 듣지 아니하거든 그 사람을 죽여 이스라엘 중에서 악을 제하여 버리라.아멘

      악에 대한 판결을 말씀하신다.또한 하나님의 일에 앞서는 이들의 말을 듣지 않으면 죽여 악을 제하라 하신다. 두려운 말씀이다. 말씀을 보다보면 사랑도 느끼지만 두려움도 느낀다. 주님의 말씀에 순종함으로 악을 버리고 살아야겠다.

      주님의 말씀을 깨닫는 지혜로 평안케 하소서.아멘

    • 이병례2020.05.12 11:17

      12. 사람이 만일 무법하게 행하고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서서 섬기는 제사장이나 재판장에게 듣지 아니하거든 그 사람을 죽여 이스라엘 중에서 악을 제하여 버리라 아멘!
      무서운 말씀이다~ 중요한것은 지키며 순종하는 것이다!아멘!

    • 박희석2020.05.12 11:42

      오늘 말씀은 악의 근원을 없애야 사회의 질서가 유지 된다는 것이다
      사람이 보기에는 괜찮은 것 같아도
      하나님이 보시기에 악한 일들이 얼마나 많은가
      나또한 여기에 자유로울수 없다
      주님의 긍휼하심 아니면 어쩌면 난 몇 백번 죽었어야 하는 사람이다
      악의 근원
      마음의 중심에 항상 악을 멀리하며
      선한 마음을 품을수 있도록 기도하자
      그것만이 살 길 임을 묵상 한다.

    • 김선애2020.05.12 12:29

      매일 말씀을 보면서 내 삶은 달라지고 있는가 생각하면
      갑자기 하기 싫어질때가 있다.
      나의 속사람이 매일 매일 새로워지고 기쁨이 넘치며 소망가운데
      하루하루가 순종하므로 복을 누리며 살고 있어야 맞는다.
      그런데 말씀을 보며 내자신을 생각하고 기준을 점검하는것이
      가증한 삶을 예방할수 있다는 글을 읽고 힘이 났다.
      앞으로 나아가는지 자신없을때 적어도 뒷걸음은 아니다.
      반복적인 생활이지만 주님의 은혜를 붙들고 감사할때 마음에는
      평강이 차오른다.

    • 윤금향2020.05.12 17:07

      하나님의 말씀을 바탕으로
      바르게 살아야 함을 다시한번
      깨닫습니다~
      아멘

    • 황미진2020.05.12 20:07

      하나님 보시기에 기쁘고 좋은 일들만 하며 살아가길 원하지만 실상 너무도 나약하고 완악한 존재임에 늘 고개숙여집니다
      세상과 내가 정한 기준에 적당히 타협하지 말며 오직 하나님 말씀과 뜻에 기준을 두고
      나에 나침반 되시는 하나님 따라 좌로도 우로도 치우치지 않는 인생되길 기도드립니다
      오늘 청년부의 영상메세지가 너무 감동적이었으며 큰 힘이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아멘!!

    • 박경숙2020.05.12 20:20

      돌로 쳐죽임당해도 마땅한 삶을 살아왔던 저를 구원하시고 바른길 참그리스도인의 삶으로 인도하시는 주님앞에 오늘도 겸손히 엎드립니다. 주위의 갈길잃은 자녀들을 돌보고 사랑으로 품을수 있는 현명하고 지혜로운 자녀되도록 말씀에 은혜를 더하시옵소서아멘

    • 박옥경2020.05.12 20:33

      내 안에 하나님이 가증이 여기시는 것은 없는지 돌아보며 악하고 죄된 것은 제하여버리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아는 복된 삶이 되게 하옵소서

    • 성은경2020.05.12 20:42

      아멘

    • 배달민2020.05.13 00:43

      저도 최근에 뉴스 등을 보면서 어떤 범죄에 대해 제가 느끼는 죄의 무거움과 재판부가 생각하는 것이 다르다는 것을 자주 느꼈었는데, 그럼 제가 느끼는 것과 하나님께서 느끼시는 것은 얼마나 다를까 하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하자면 죄인지감수성(이렇게 표현해도 괜찮을까요?.?)이 하나님과 제가 다르고, 그 다른 것을 기준이 되시는 하나님께 꾸준히 맞춰나가야 하는 것 같습니다.
      이 조정의 일을 매일 꾸준히 큐티도 하고 기도도 하며 성실하게 해나가는 제가 되길 기도합니다~

    • 김춘순2020.05.13 07:04

      하나님의 말씀과 뜻이 기준되어 살기원합니다

    새글 1 / 3,65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