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21:1-14(나도)
    첨부파일 1개
    일곱 제자에게 나타나시다
    1.  그 후에 예수께서 디베랴 호수에서 또 제자들에게 자기를 나타내셨으니 나타내신 일은 이러하니라
    2.  시몬 베드로와 디두모라 하는 도마와 갈릴리 가나 사람 나다나엘과 세베대의 아들들과 또 다른 제자 둘이 함께 있더니
    3.  시몬 베드로가 나는 물고기 잡으러 가노라 하니 그들이 우리도 함께 가겠다 하고 나가서 배에 올랐으나 그 날 밤에 아무 것도 잡지 못하였더니
    4.  날이 새어갈 때에 예수께서 바닷가에 서셨으나 제자들이 예수이신 줄 알지 못하는지라
    5.  예수께서 이르시되 얘들아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대답하되 없나이다
    6.  이르시되 그물을 배 오른편에 던지라 그리하면 잡으리라 하시니 이에 던졌더니 물고기가 많아 그물을 들 수 없더라
    7.  예수께서 사랑하시는 그 제자가
    베드로에게 이르되 주님이시라 하니 시몬 베드로가 벗고 있다가 주님이라 하는 말을 듣고 겉옷을 두른 후에 바다로 뛰어 내리더라
    8.  다른 제자들은 육지에서 거리가 불과 한 오십 칸쯤 되므로 작은 배를 타고 물고기 든 그물을 끌고 와서
    9.  육지에 올라보니 숯불이 있는데 그 위에 생선이 놓였고 떡도 있더라
    10.  예수께서 이르시되 지금 잡은 생선을 좀 가져오라 하시니
    11.  시몬 베드로가 올라가서 그물을 육지에 끌어 올리니 가득히 찬 큰 물고기가 백쉰세 마리라 이같이 많으나 그물이 찢어지지 아니하였더라
    12.  예수께서 이르시되 와서 조반을 먹으라 하시니 제자들이 주님이신 줄 아는 고로 당신이 누구냐 감히 묻는 자가 없더라
    13.  예수께서 가셔서 떡을 가져다가 그들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와 같이 하시니라
    14.  이것은 예수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후에 세 번째로 제자들에게 나타나신 것이라.

    나도 똑 같았을 것이다.
    일곱명의 제자들과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부활하신 주님을 만났음에도 베드로를 시작으로 제자들이 자신들의 본래 직업? 예수님을 따르기 전의 모습으로 돌아간 것이다.
    지난 3년의 경험도 있지만 그것은 예수님과 함께 했던 추억으로 남기고 돌아간 것이다.
    지금을 살고 있는 믿음 좋은 우리들 ? 하고는 달랐을 것이다.
    부활하시기 전 자기들과 늘 함께 계시던 예수님이 아니었다.
    금방 같이 계시다가도 사라지시고 또 나타나기도 하시는 모습에 적응이 안되었을 것이다.
    오늘 말씀 14절에서도 부활하신 에수님이 제자들에게 세번째 나타나신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부활하신 주님의 모습에 적응하지 못하고 상상하지도 못한 현실을 대하고 있었던 것이다.
    나도 그 때 그 자리에 있었다고 하면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따라 다니던 예수님도 안계시고 뭔가를 해야 하는데 할 일도 딱히 없으니 고기잡으로 간 것이다.
    하지만 옛날 하던 기억들이 사라진 것일까?
    밤을 새며 수고 했으나 한 마리도 잡지 못한 것이다.
    허탈했을 것이다.
    베드로와 안드레 야고보 요한은 이전에 어부 출신이기에 이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지금 함께 한 일곱제자 모두가 어부출신이 아니다.
    그래서 이전에 화려한 어부 생활을 이야기 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지금은 한 마리도 잡을 것이 없었다.

    예수님, 부활하신 예수님이 다시 나타나셨다.
    처음에는 아무도 몰라 봤지만 예수님께 사랑 받던 제자 요한이 예수님을 알아보고 주님이시라고 외치자 베드로가 달려갔다.
    요한이 알아보기 전 예수님이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라고 하셨고 많은 고기가 순간 잡힌 것을 보면서 요한의 눈이 뜨였는지 모른다.
    그러나 일곱명 중에 가장 먼저 알아 본 사람은 어찌 되었든지 요한이다.
    예수님은 이미 그 전에 오셔서 숯불을 준비하시고 생선과 떡을 굽고 계셨다.
    참으로 한 없이 기다리시고 용납하시고 베풀어 주시는 모습에 죄송 하고 염치가 없는 상황이다.
    그래도 예수님은 변함 없이 제자들을 대하시며 자신이 친히 고기와 떡을 나누어 주신다.
    이 상황에서 그 누구도 말을 할 수 없었다. 

    사람이 새로운 환경을 만나 적응한다는 것 정말 쉽지 않다.
    예수님은 부활하셨지만 제자들은 그 부활을 이해하지도 받아들이지도 못한 것이다.
    아마 일시적으로 예수님이 보였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우리의 믿음 생활 역시 마찬가지다.
    거듭나지 않고는 다른 삶을 살 수 없다.
    거듭난 사람들의 세게에서 거듭나지 못한 가치관으로 살기란 쉽지 않고 따라 하기는 하지만 억지가 될 수 있다.
    그래도 포기 하지 않으신 주님이 찾아 오신 것처럼 교회는 늘 성도들의 믿음이 자라도록 품는 곳이다.
    기독교 강요를 쓴 칼빈은 그래서 교회를 성도들의 어머니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교회, 목회자를 비롯한 모든 성도들이 우리 주님과 같은 마음을 품고 세상을 향하고 고기 잡으로 간 그들을 찾아가야 한다.
    지금 고기 잡으로 간 사람들을 오늘은 적어보고 찾아보자.

    온라인으로 가정에서 예배드리는 김성년 김춘순 집사님 부부


    • 김옥숙2020.03.17 09:18

      교회성도들의 믿음이 함께 자라 성장해감이 가장 좋지만 또 교회를 떠나는
      성도들도 있습니다.주님이 제자들을 찾아오신것처럼 저도 주위에 믿음으로부터
      멀어진 사람이 있나 생각해보고 같이 믿음의 길을 갈수 있도록 기도하고
      찾아보아야겠다 생각합니다

    • 김성년2020.03.17 09:23

      거듭나지 않고는 다른 삶을 살 수 없다.
      거듭난 사람들의 세게에서 거듭나지 못한 가치관으로 살기란 쉽지 않고 따라 하기는 하지만 억지가 될 수 있다.
      그래도 포기 하지 않으신 주님이 찾아 오신 것처럼 교회는 늘 성도들의 믿음이 자라도록 품는 곳이다. 아멘!

    • 박경숙2020.03.17 10:29

      찾아오신주님ㆍㆍ 참 부족해서 믿음의 인도자 동역자가 없었더라면 더 더디고 더 느려터져서 지금도 하나님과 멀리 떨어진 지점에서 헤메고 있었을 것이다. 도울자를 보내주시고 믿음의 인도자를 동역자를 보내주신 주님 감사합니다.사랑합니다~~♡

    • 이수연2020.03.17 11:04

      아멘

    • 박희석2020.03.17 11:28

      인간적인 생각으로는 지난 3년동안 수 많은 이적과 가르침을 통해
      주님이 누구이신가를 알았던 제자들이 십자가의 처절한 고통속에서도
      도망가버리는 제자들을 보면 나 역시 죽음 앞에서 제자들과 똑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따뜻하게 맞이 해주시는 주님을 생각해 보면
      의인을 구하러 오신게 아니고 죄인을 위해 오셨다는 말씀이
      가슴에 진하게 남는다
      수 많은 죄를 짓고 살아가는 나의 삶속에서도 주님의 은혜 때문에 살수 있음을
      고백하며 진정한 주의 백성이 되기를 간절히 기도 한다.

    • 안진남2020.03.17 11:36

      한 없는 주님의 사랑을 느낄수 있는 본문 말씀이다. 고기를 잡게 하시고 조반도 손수 준비해주셨다. 주님으로 부터 받는 은혜가 너무도 큼에도 불평을 내는 나를 사랑하시고 이해하심에 감사하다.본문에서 예수님께서 사랑하는 제자라고 하신 말씀이 나도 주님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하는 믿음이길 원한다.

      주님 오늘도 너무 사랑합니다.아멘

    • 김성덕2020.03.17 12:27

      아멘

    • 박민자2020.03.17 15:58

      사복음서 중에서도 이 부분은 언제나 특별한 감정을 느끼게 합니다
      사회적 지위도 능력도 없던 대부분의 제자들이 예수님을 따르면서 얼마나 많은 기대와 야망을 꿈꾸며 그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을까,,,,,
      그런 제자들 앞에서 상상도 못할 모습으로 가셔버렸다
      예수님을 배신하고 부인하고 실망하고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버린 제자들 앞에 나타나신 예수님 그 애잔한 사랑이 내가슴에 파고 들어온듯 합니다
      수도없이 절망하고 불평했던 내게도 그렇게 찾아 오셔서 사랑과 은혜로 품어 주셨습니다
      주님! 그 사랑에 난 사람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할레루야!!!

    • 이병례2020.03.17 21:07

      십자가를 지시고 죽기까지 사랑하신 예수님!부활하셔서 변함없는 사랑을 볘푸시는 모습입니다!
      반면에 제자들의 모습은 크게다르지 않는 모습에 안타까운 모습입니다!
      항상 주님안에 거하게 하시고 주님의 사랑을 느끼며 주님 말씀에 순종하며 견고한 믿음으로
      살아가길 원합니다!~~~

    • 김선애2020.03.17 23:12

      오늘 말씀과 목사님 해석을 읽으면서
      떠오르는것이 있었다.
      꽃들에개 희망을 책의 한장면이다.
      애벌레에서 번데기과정을 거치고 나비가 되어버리면 애벌레들에게 이야기 해도 듣지 못한다. 거듭남은 완전한 탈바꿈이라서
      소통하지 못한다.설명할수 없다.
      얼마나 깨달아가는가가 얼마나 볼수있는가
      일거라고 생각하며 오늘의 생각 끝.

    새글 1 / 3,60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