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17-27(결국)
    십자가에 못 박히시다
    17.  그들이 예수를 맡으매 예수께서 자기의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히브리 말로 골고다)이라 하는 곳에 나가시니
    18.  그들이 거기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을새
    다른 두 사람도 그와 함께 좌우편에 못 박으니 예수는 가운데 있더라
    19.  빌라도가 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붙이니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라 기록되었더라
    20.  예수께서 못 박히신 곳이 성에서 가까운 고로 많은 유대인이 이 패를 읽는데 히브리와 로마와 헬라 말로 기록되었더라
    21.  유대인의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 쓰라 하니
    22.  빌라도가 대답하되 내가 쓸 것을 썼다 하니라
    23.  군인들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고
    그의 옷을 취하여 네 깃에 나눠 각각 한 깃씩 얻고 속옷도 취하니 이 속옷은 호지 아니하고 위에서부터 통으로 짠 것이라
    24.  군인들이 서로 말하되 이것을 찢지 말고 누가 얻나 제비 뽑자 하니 
          이는 성경에 그들이 내 옷을 나누고 내 옷을 제비 뽑나이다 한 것을 응하게 하려 함이러라 군인들은 이런 일을 하고
    25.  예수의 십자가 곁에는 그 어머니와 이모와 글로바의 아내 마리아와 막달라 마리아가 섰는지라
    26.  예수께서 자기의 어머니와 사랑하시는 제자가 곁에 서 있는 것을 보시고 자기 어머니께 말씀하시되 여자여 보소서 아들이니이다 하시고
    27.  또 그 제자에게 이르시되 보라 네 어머니라 하신대 그 때부터 그 제자가 자기 집에 모시니라.

    결국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다.
    23절에는 군인들이 이 일을 했음을 기록했다.
    멀쩡하게 살아 있는 사람을 나무에 대고 못을 박는다는 것은 생각만으로도 끔찍하다.
    그런데 이 일을 지켜 본 사도 요한과(26절), 어머니 마리아와 이모와 글로바의 아내 마리아 그리고 막달라 마리아였다.
    정말 마음을 강하게 먹고 견디며 있었을 것이다.
    아니 온전한 정신으로는 있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인간이 얼마나 잔인한 존재로 변질 되었는지는 창세기의 가인부터 볼 수 있다.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 그 조금을 어긴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조금이 아니다.
    불순종은 꼭 알곡이 아닌 가라지와 같은 씨앗처럼 자라나게 되고 이런 괴물과 같은 결과를 내고 있다.
    우리가 일상에서 아무리 내 생각과 이익과 즐거움이 있다고 해도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그 말씀을 따라 순종해야 한다.
    그것도 철저하게... 그렇지 않으면 그 불순종의 씨앗은 사라지지 않고 마음 어느 한 구석에 자리를 잡게 된다.

    빌라도는 로마의 왕이 아닌 유대인의 왕이라고 히브리 로마 헬라어로 패를 만들어 십자가에 붙였다.
    유대인들은 이것도 못마땅했다.
    자칭이라는 말을 써 넣으라고 빌라도에게 요구했지만 그는 내가 쓸 것을 섰다며 무시한다.
    십자가에 못 박으라며 요구 할 때 이런 단호함이 있어야 했으나 이미 빌라도는 그 기회를 놓쳤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그는 예수님을 죽이도록 명령한 명령권자로 지울 수 없게 된 것이다.
    군인들은 아무런 생각이 없어 보이거나 아니면 술을 먹여 그 현장을 인식하지 못하게 했는지도 모른다.
    사람을 나무에 못 박아 놓고 옷을 조각 내며 무슨 놀이를 하듯하고 있다.
    물론 이런 행위 까지도 이미 시편 22:18절에 예언 되었고 그 말씀을 이루고 있는 행위였다.
    누가복음 24:34에서는 "예수께서 이르시되 아버지 저들을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하시더라" 하셨다.
    함부로 말하고 행동하는 어리석은 인생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오늘 하루도 주님이 기뻐하실 마음을 품고 살기 원한다.

     


    • 김옥숙2020.03.11 07:56

      유대인과 빌라도,군인들의 행동과 주님의 십자가에서 죽으심...
      주님의 끔찍한 십자가에서 죽으심은 인간의 죄의 끔찍함의 반증입니다.
      주님은 알지 못해서 자신의 행동이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는 인간들을 위하여 기도하셨습니다.
      주님~이제는 성령님께서 깨우쳐주셨으니 어리석음과 무지가운데 있지
      않게 하시고 주님의 죽으심이 헛되지 않게 주님뜻가운데 살아갈수 있도록
      늘 인도하여 주옵소서.아멘

    • 김성년2020.03.11 09:33

      함부로 말하고 행동하는 어리석은 인생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오늘 하루도 주님이 기뻐하실 마음을 품고 살기 원한다.아멘!

    • 김성덕2020.03.11 09:45

      아멘

    • 이병례2020.03.11 10:54

      빌라도가 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붙이니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라 기록되었더라 아멘!
      승리하신 예수님!위대하신 예수님!오늘도 주님을 묵상 합니다!~~~

    • 윤금향2020.03.11 12:42

      왕이신 예수님~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십자가에
      못박히신 예수님~
      고통을 감수하신 그뜻을 잊지
      않겠습니다
      아멘

    • 강봉균 2020.03.11 15:12

      이시대의 빌라도,군인이 바로 나입니다. 예수님을 바로알지못하고 불순종으로써 예수님을 자칭나의구세주로 만들고 영광의 자리로 모시지못하고 날마다 십자가로 향하게하는것이 나의 모습인것 같습니다. 저를 용서하여주시고 또용서해 주시기를 바랄따름입니다. 약한나로 강하게,부족한나를 부하게 하는 은혜를 구하며 기도합니다.

    • 안진남2020.03.11 18:03

      유대인의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 쓰라 하니.아멘

      대제사장들은 유대인의 왕이 아닌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 쓰라고 한다 자신들은 예수님을 왕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것이다.결국은 예수님을 못 박은 무지한 사람들이다. 나의 욕심이 자만이 지금도 예수님을 못 박고있는것은 아닌지 늘 깨어 나를 돌아봐야겠다.

      예수님을 나의 왕으로 인정합니다.아메ㆍ

    • 박옥경2020.03.11 18:06

      우리를 위해 십자가의 길을 가신주님의 사랑을 기억하며
      나의 육의 욕심을 내려 놓고 하나님이 기뻐하실 일에 더욱 힘쓰기 원합니다

    • 김선애2020.03.11 18:56

      인간의 잔인함은 무감각으로 끝을 모르고
      즐기는 단계까지 간다.
      여러가지 상황과 여러사람들.
      난 그저 바라보는 구경꾼 같다.
      십자가에 못박히심은 나에게 특별하게
      생생한 기억이 있다.
      어릴때 그장면을 꿈에서 내가 경험했다.
      그리고 일어나서 많이 울었었다.
      그고통을 나의 죄때문에 겪어야하셨던
      주님때문에 한없는 그사랑을 깊이 간직한다.

    • 박희석2020.03.11 19:52

      십자가에 못 박히신 주님을 묵상 하며
      내가 주님의 백성임을 온전히 삶에서 실행하는
      인생이 되기를 간구 한다.

    • 박경숙2020.03.11 20:56

      죄많은 우리들을 위해 십자가에 못박히신 주님의 사랑에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주님이 기뻐하시는 삶으로 주님께 기쁨드리는 자녀이고 싶습니다.분별력과 은혜를 더하여주시옵소서~아멘!!

    • 황미진2020.03.11 21:01

      예수님이 십자가에 매달려 조롱 당하고 못박히시고 피흘리신 그 순간 나는 새생명을 얻은것입니다
      나에 삶은 그렇게 귀하게 얻어진 값진 삶 입니다
      그러므로 함부로 살아서도 안되겠고 내 삶이 나에것인냥 쉽게 흘려보내서도 안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직 예수님께 맡기어진 인생이니 값지게 살아가는 남은 삶이길 원하며 기도드립니다
      아멘!!

    새글 1 / 3,60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