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개 1:1-6 / 무엇이 달라졌는가?


    학개 1:1-6 / 무엇이 달라졌는가?

     

    1. 다리오 왕 제이년 여섯째 달 곧 그 달 초하루에 여호와의 말씀이 선지자 학개로 말미암아 스알디엘의 아들 유다 총독 스룹바벨과 여호사닥의 아들 대제사장 여호수아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 만군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여 이르노라 이 백성이 말하기를 여호와의 전을 건축할 시기가 이르지 아니하였다 하느니라 3. 여호와의 말씀이 선지자 학개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4. 이 성전이 황폐하였거늘 너희가 이 때에 판벽한 집에 거주하는 것이 옳으냐 5. 그러므로 이제 만군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노니 너희는 너희의 행위를 살필지니라 6. 너희가 많이 뿌릴지라도 수확이 적으며 먹을지라도 배부르지 못하며 마실지라도 흡족하지 못하며 입어도 따뜻하지 못하며 일꾼이 삯을 받아도 그것을 구멍 뚫어진 전대에 넣음이 되느니라.

     

    우리가 얼마 전에 큐티하면서 묵상했던 본문입니다. 학개 선지자는 이스라엘이 포로생활 중에 70년을 마치고 자신들의 나라 이스라엘로 돌아오게 된 이후의 말씀입니다. 1. 다리오 왕 제이년 여섯째 달은 기원전 520년 정도 됩니다. 이 말씀의 이전 배경은 하나님께서 바사(페르시아)와 왕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셔서 일하십니다. 이런 내용은 에스라 1장에 나옵니다.

     

    1. 바사 왕 고레스 원년에 여호와께서 예레미야의 입을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게 하시려고 바사 왕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시매 그가 온 나라에 공포도 하고 조서도 내려 이르되 2. 바사 왕 고레스는 말하노니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세상 모든 나라를 내게 주셨고 나에게 명령하사 유다 예루살렘에 성전을 건축하라 하셨나니 3. 이스라엘의 하나님은 참 신이시라 너희 중에 그의 백성 된 자는 다 유다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라 그는 예루살렘에 계신 하나님이시라 4. 그 남아 있는 백성이 어느 곳에 머물러 살든지 그 곳 사람들이 마땅히 은과 금과 그 밖의 물건과 짐승으로 도와 주고 그 외에도 예루살렘에 세울 하나님의 성전을 위하여 예물을 기쁘게 드릴지니라 하였더라.

     

    이 때가 고레스 왕이 바벨론을 정복한 기원전 539년 정도 되는 시기입니다. 그리고 바벨론의 정책과는 다르게 이스라엘의 종교를 인정하면서 고국으로 돌아가게 한 것입니다. 그것도 큰 은혜를 베풀면서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미 멸망하고 남은 유다가 이어서 나라를 잃게 됩니다. 1차 포로는 여호야김 3(느부갓네살 원년)이라고 하는 기원전 605년 정도입니다(왕하 24:1, 25:1) 참고로 다니엘서 1장을 보면 이렇습니다.

     

    1. 유다 왕 여호야김이 다스린 지 삼 년이 되는 해에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성을 에워쌌더니 2. 주께서 유다 왕 여호야김과 하나님의 전 그릇 얼마를 그의 손에 넘기시매 그가 그것을 가지고 시날 땅 자기 신들의 신전에 가져다가 그 신들의 보물 창고에 두었더라 3. 왕이 환관장 아스부나스에게 말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왕족과 귀족 몇 사람 4. 곧 흠이 없고 용모가 아름다우며 모든 지혜를 통찰하며 지식에 통달하며 학문에 익숙하여 왕궁에 설 만한 소년을 데려오게 하였고 그들에게 갈대아 사람의 학문과 언어를 가르치게 하였고.

     

    그런데 제1차 포로 귀환령이 내려진 것은 고레스 원년인 주전 538년 귀환조서를 내리고 이 명령을 따라 얼마 동안 귀환준비를 한 유대 민족은 1년 뒤인 주전 537년 마침내 예루살렘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성전 건축을 시작한 것은 주전 5362(시브월)인 것을 볼 때(3:1, 8) 1차로 바벨론에 끌려간 주전 605년에서 성전을 짓기 시작한 주전 536년까지 햇수로 70년이 됩니다. 이런 내용은 이미 예레미야 선지자가 25장에서 예언했습니다.

     

    11. 이 모든 땅이 폐허가 되어 놀랄 일이 될 것이며 이 민족들은 칠십 년 동안 바벨론의 왕을 섬기리라 12.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칠십 년이 끝나면

     

    예레미야 29장입니다.

     

    10.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바벨론에서 칠십 년이 차면 내가 너희를 돌보고 나의 선한 말을 너희에게 성취하여 너희를 이 곳으로 돌아오게 하리라 11.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 12. 너희가 내게 부르짖으며 내게 와서 기도하면 내가 너희들의 기도를 들을 것이요 13. 너희가 온 마음으로 나를 구하면 나를 찾을 것이요 나를 만나리라 14. 이것은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나는 너희들을 만날 것이며 너희를 포로된 중에서 다시 돌아오게 하되 내가 쫓아 보내었던 나라들과 모든 곳에서 모아 사로잡혀 떠났던 그 곳으로 돌아오게 하리라 이것은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나님의 말씀대로 이루어 진 것입니다.

    그들이 이렇게 돌아오기 전에 자신들의 처지를 노래한 시편이 있습니다. 시편 137편입니다.

     

    1. 우리가 바벨론의 여러 강변 거기에 앉아서 시온을 기억하며 울었도다 2. 그 중의 버드나무에 우리가 우리의 수금을 걸었나니 3. 이는 우리를 사로잡은 자가 거기서 우리에게 노래를 청하며 우리를 황폐하게 한 자가 기쁨을 청하고 자기들을 위하여 시온의 노래 중 하나를 노래하라 함이로다 4. 우리가 이방 땅에서 어찌 여호와의 노래를 부를까 5. 예루살렘아 내가 너를 잊을진대 내 오른손이 그의 재주를 잊을지로다 6. 내가 예루살렘을 기억하지 아니하거나 내가 가장 즐거워하는 것보다 더 즐거워하지 아니할진대 내 혀가 내 입천장에 붙을지로다.

     

    Boney M - Rivers of Babylon 이라는 팝송을 알 것입니다. 이 노래에는 조금 더 그 느낌을 느끼게 하는 가사가 있습니다.

     

    우리의 입에서 나오는 말들과

    우리의 가슴 속에 있는 묵상들이

    오늘밤 이 곳에서

    주님의 눈 앞에서 받아들여지게 해주세요.

     

    바빌론 강가에

    우린 앉아 있었지

    시온의 언덕이 떠오를 땐

    그래, 우린 눈물을 흘렸어

     

    이방 나라에서 하나님을 기억하고 성전에서 하나님을 섬기던 때를 회상하며 살 던 그 때 그들은 노예였습니다. 이방사람들이 노래를 불러보라 다른 말로 너희 나라 노래 (찬송)을 불러보라고 할 때 어찌 여기서 그들이 노래를 시킨다고 하나님을 찬양하는 노래를 부르겠습니까? 하지만 마음 중심은 주님을 향해 있습니다. 그러면서 했던 노래입니다.

     

    한 마디로 이스라엘로 돌아온 사람들이 그냥 돌아 온 것이 아닙니다. 이런 마음이 있고 믿음이 있고 해서 돌아왔고 헌신하며 헌금과 재산을 내 놓으며 하나의 성전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그들이 여기에 돌아 온 분명한 이유였습니다. 그래서 1차로 돌아오게 된 사람들이 페르시아를 떠나게 될 때 장면을 기록했습니다.

     

    5. 이에 유다와 베냐민 족장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그 마음이 하나님께 감동을 받고 올라가서 예루살렘에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고자 하는 자가 다 일어나니 6. 그 사면 사람들이 은 그릇과 금과 물품들과 짐승과 보물로 돕고 그 외에도 예물을 기쁘게 드렸더라.

     

    7. 고레스 왕이 또 여호와의 성전 그릇을 꺼내니 옛적에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서 옮겨다가 자기 신들의 신당에 두었던 것이라 8. 바사 왕 고레스가 창고지기 미드르닷에게 명령하여 그 그릇들을 꺼내어 세어서 유다 총독 세스바살에게 넘겨주니 9. 그 수는 금 접시가 서른 개요 은 접시가 천 개요 칼이 스물아홉 개요 10. 금 대접이 서른 개요 그보다 못한 은 대접이 사백열 개요 그밖의 그릇이 천 개이니 11. , 은 그릇이 모두 오천사백 개라 사로잡힌 자를 바벨론에서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갈 때에 세스바살이 그 그릇들을 다 가지고 갔더라.

     

    그리고 실제로 그들은 기쁨으로 돌아와 하나님의 성전을 재건하기 위해 헌신합니다. 그런데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마리아 사람들이 나타나 방해를 하며 어렵게 합니다. 여러 번 반복되는 중에 그만 포기하고 있던 그들을 하나님이 책망하시는 내용이기도 합니다.

     

    7. 만군의 여호와가 말하노니 너희는 자기의 행위를 살필지니라 8. 너희는 산에 올라가서 나무를 가져다가 성전을 건축하라 그리하면 내가 그것으로 말미암아 기뻐하고 또 영광을 얻으리라 여호와가 말하였느니라. 9. 너희가 많은 것을 바랐으나 도리어 적었고 너희가 그것을 집으로 가져갔으나 내가 불어 버렸느니라 나 만군의 여호와가 말하노라 이것이 무슨 까닭이냐 내 집은 황폐하였으되 너희는 각각 자기의 집을 짓기 위하여 빨랐음이라.

     

    10. 그러므로 너희로 말미암아 하늘은 이슬을 그쳤고 땅은 산물을 그쳤으며 11. 내가 이 땅과 산과 곡물과 새 포도주와 기름과 땅의 모든 소산과 사람과 가축과 손으로 수고하는 모든 일에 한재를 들게 하였느니라.

     

    12.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여호사닥의 아들 대제사장 여호수아와 남은 모든 백성이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와 선지자 학개의 말을 들었으니 이는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를 보내셨음이라 백성이 다 여호와를 경외하매

    13. 그 때에 여호와의 사자 학개가 여호와의 위임을 받아 백성에게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가 말하노니 내가 너희와 함께 하노라 하니라.

     

    14. 여호와께서 스알디엘의 아들 유다 총독 스룹바벨의 마음과 여호사닥의 아들 대제사장 여호수아의 마음과 남은 모든 백성의 마음을 감동시키시매 그들이 와서 만군의 여호와 그들의 하나님의 전 공사를 하였으니 15. 그 때는 다리오 왕 제이년 여섯째 달 이십사일이었더라.

     

    이제 오늘 우리의 현실로 돌아와 봅시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 바이러스19로 인하여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일을 보고 느끼고 제약을 받으며 살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전해지는 뉴스에서는 전문가들이 유럽 과 미국에서 암울한 이야기를 합니다.

     

    지난 17일 이란 방송에서는 이스라미 박사가 국민들이 코로나19 예방 지침을 따르지 않는다면 이미 취약한 이란의 의료 시스템 붕괴로 350만 명이 목숨을 잃고 확진자가 40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영국 가디언이 경고하기를 영국 기밀보고서라고 하면서 "코로나1950만명 사망 가능성을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은 말 할 것도 없이 확진자가 증가하고 사망자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지난 2개월을 여기에 매달려 있고 이로 인하여 사회 모든 시스템이 정지되거나 무너져 가고 있습니다. 마치 흑사병(黑死病, 영어: Black Death, Pestilence, Great Plague, Plague, Black Plague)14세기에 유럽에서 창궐하여 7500~2억 명의 목숨을 앗아간 전염병 만큼은 아니어도 심각한 바이러스로 기록되고 기억 될 것입니다.

     

    문제는 우리가 이런 일을 통해 무엇이 개선되거나 바뀌거나 한 것이 있느냐입니다. 지난 주일에도 말씀드렸듯이 그동안 잘 바뀌지 않던 패러다임이 어쩔 수 없이 바뀌게 되는 현상이 있다고 했습니다. 여전히 잘 안 바뀌고 고쳐지지 않고 교훈을 받지 못하고 만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번 이런 일로 기도시간이 더 많아졌습니까? 아니면 하나님께 더 헌신하게 되었습니까? 아니면 하나님 앞에 했던 약속들을 점검하면서 다시 그 약속하던 마음으로 돌아갔습니까? 하는 것입니다.

    오늘 말씀 중에

     

    2. 만군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여 이르노라 이 백성이 말하기를 여호와의 전을 건축할 시기가 이르지 아니하였다 하느니라 3. 여호와의 말씀이 선지자 학개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4. 이 성전이 황폐하였거늘 너희가 이 때에 판벽한 집에 거주하는 것이 옳으냐 5. 그러므로 이제 만군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노니 너희는 너희의 행위를 살필지니라.

     

    6. 너희가 많이 뿌릴지라도 수확이 적으며 먹을지라도 배부르지 못하며 마실지라도 흡족하지 못하며 입어도 따뜻하지 못하며 일꾼이 삯을 받아도 그것을 구멍 뚫어진 전대에 넣음이 되느니라.

     

    결국 이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서야 받아들이고서야 다른 말로는 은혜 받고서 혹은 감동 되고서야 다시 바벨론에서 페르시아에서 귀환하게 된 목적이 어디에 있었는가를 깨닫게 된 것입니다.

     

    우리는 오는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합니까? 지금 어떻게 살고 있습니까? 아직도 바벨론에 포로처럼 살고 있는 것은 아닙니까? 이런 경우는 늘 그리워하고 그래야 하는데 하고 울고만 있는 사람입니다. 돌아와서 처음의 열심을 가지고 나름 헌신도 하면서 일하다가 이런 저런 방해를 만나 아직은 헌신 할 때가 아닌가 보다 하고 다른 일로 바쁜 것은 아닙니까?

     

    코로나가 끝나기 전에 다시 마음을 새롭게 다져야 합니다. 점검해야 합니다. 그리고 회복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이 땅에 보내시고 부르시고 여기에 있게 하신 선하신 뜻이 무엇인가를 들어야 합니다. 알아야 합니다. 이런 두렵고 어려운 일은 더 철저하게 하나님께로 온전히 돌아오라고 부르시는 하나님의 음성입니다. 마치 학개 선지자가 외쳤던 것처럼 각자 자신의 행위를 살펴야 할 때입니다. 그래서 학개서에 나오는 대로 이전 영광 보다 더 큰 영광을 볼 수 있는 여러분들 되고 우리 목동주심교회 되기를 축복합니다.


     

    • 안진남2020.03.29 20:06

      오늘 말씀의 핵심은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그 뜻을 실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말씀입니다. 말씀을 통해서 내가 무엇을 위해 사는지? 어떻게 살고 있는지를 늘 점검해야겠다는 다짐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고통받는 환자들과 수고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 박경숙2020.03.29 20:19

      오늘 말씀을 들으면서 예전에 은혜받은대고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던 일들을 지금 실천하고 있는지 ㆍㆍ다시 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기도의 시간을 가지면서 새마음을 구하고 있는데도 아직도 많이 부족한 저자신에 대해 저도 실망 주님도 실망하셨을듯 싶습니다..온전히 주님께 맡기고 주님을 닮아가는 자녀되도록 변화된 삶을 허락해주시옵소서아멘

    • 김옥숙2020.03.29 20:34

      3월29일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것도 벌써 5주째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2개월동안 여기에 집중하는 관계로 모든 시스템은 무너지고
      경제는 물론 예배드리는 것조차 자유롭지 못한 상황가운데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가
      생긴 암울한 시간을 보내면서 무엇을 해야하는지 생각해봅니다
      아무런 변화없이 이 시간이 지난다면 너무나 무의미할거라 생각합니다
      이스라엘이 바벨론 포로생활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다시 돌아오게 하셔서 하나님의 성전을
      재건할 임무를 주셨는데 외부의 방해세력으로 인하여16년동안이나 성전재건을 미루고 있을때
      학개선지자를 통하여 너희의 행위를 살피라고 책망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도 이런 깨달음의 시간을 주셨을때 더욱 하나님께 집중하여 나의 체질을 완전히 변화시키는
      시간으로 삼아야함을 생각해봅니다 너희의 집은 판벽한데 여호와의집은 황폐하다라고 한탄하시지
      않도록 하나님의 뜻을 더 구하며 선하신 뜻가운데 살수 있길 기도합니다
      에레미야 선지자의 말처럼 너희를 향한 생각은 재앙이 아니라 평안이며 너희는 내게 와서 부르짖으라
      너희의 기도를 들으시고 응답하시겠다 하신 말씀처럼 지금은 더욱더 기도에 집중해야할 시간임을
      깨닫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온것도 나의 힘이 아니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인걸 알기에 여러가지
      암울한 소식들에도 낙심하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이번기회를 통해 온전한 믿음의 사람으로
      체질을 변화시키는 시간이 되도록 늘 기도하며 나아가겠습니다
      온라인으로라도 예베드릴수 있어 감사하며 목사님 사모님 감사합니다
      다음주부터는 교회에서 예배드릴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대호2020.03.30 23:23

      나를 새롭게 하려 해주시는 하나님 앞에서 새로운 내가 되려 함이 부족함을 깨닫습니다. 나를 위해 두팔 벌려 안아주시려는 하나님을 두고 나의 발걸음이 도대체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지, 혹은 하나님을 향한 발걸음이랍시고 그 안에 지저분한 것으로 가득차 있는 것은 아닌지 점검해봅니다. 뉘우치고 깨달을 수 있는 것은 두번이 될 수 없는 기회이고 그 기회를 등한시 하지 않는 지혜가 있게 하옵소서. 오늘도 온라인 예배를 준비해주시고 귀한 말씀을 전해주신 목사님 사모님께 감사드립니다. 더 아프지 마시고 늘 건강하세요.

    • 정혜인2020.04.02 13:00

      제 스스로를 돌아보며 자신을 점검해봅니다.
      넘어가기 쉬운 달콤한 유혹들을 뿌리치고 하나님 말씀에 귀기울여 하나님이 이끄시는 대로 살아가기를 소망합니다.
      코로나로 온라인예배를 드린 지가 한달이 넘어가고 아직도 상황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번 경험을 통해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참여하지 못했던 부분을 반성하게 되고 제 스스로가 먼저 하나님께 다가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가볍게 여겨왔던 일상생활들이 너무 그립고 모두 너무너무 보고싶어요ㅠㅠ

    새글 0 / 421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이전 동영상 자료실) 설교말씀입니다.
    2012.06.05 8321
    421 에베소서 4:11-16 / 내 믿음의 성장은 어디.. [8
    2020.05.24 80
    420 전도서 4:9-12 / 붙들어 일으킬 자가 있는가? [8
    2020.05.17 82
    419 마 26:36-46 / 마음에 원함이 있는가? [7
    2020.05.10 70
    418 누가복음 15:11-32 가정의 달에 배워야 할 .. [4
    2020.05.03 77
    417 시편 22:1-8 그가 여호와께 의탁하니 구원.. [3
    2020.04.26 69
    416 에스라 1:1-6 / 그 마음이 하나님께 감동을.. [4
    2020.04.19 74
    415 로마서 8:1-4 결코 정죄함이 없다 [3
    2020.04.12 58
    414 로마서 7:21-25 / 구제불능 인간 나 [4
    2020.04.05 66
    413 학개 1:1-6 / 무엇이 달라졌는가? [5
    2020.03.29 79
    412 에스겔 36:22-28 / 새 마음을 주신 하나님 [7
    2020.03.22 81
    411 요한복음 4:19-24 / 아버지께 참되게 예배.. [10
    2020.03.15 99
    410 요한복음 11:29-35 / 눈물을 흘리신 예수님 [10
    2020.03.08 101
    409 역대상 21:1-17 / 큰 재앙 앞에서 해야 할 .. [11
    2020.03.01 110
    408 누가복음 10:25-37 / 우리가 사랑할 대상은.. [6
    2020.02.23 75
    407 마태복음 4:1-4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5
    2020.02.16 105